:::: MENU ::::

Monthly Archives / June 2021

  • Jun 27 / 2021
  • 0
Pastor Kang, Sermons

Thank God for His Mercy (Exodus 34:4-7a)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Thank God for His Mercy!

4 So Moses chiseled out two stone tablets like the first ones and went up Mount Sinai early in the morning, as the LORD had commanded him; and he carried the two stone tablets in his hands. 5 Then the LORD came down in the cloud and stood there with him and proclaimed his name, the LORD. 6 And he passed in front of Moses, proclaiming, “The LORD, the LORD, the compassionate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7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Exodus 34:4-7a

A Little Mercy Goes a Long Way

The following story is taken from “How to Win Friends and Influence People” by Dale Carnegie, published in 1936.

Henry Henke, a service manager for a large truck dealership in Lowell, Indiana, had a mechanic named Bill whose work had become less than satisfactory. Instead of yelling or threatening him, Mr. Henke called him into his office and had a heart-to-heart talk with him.

“Bill,” he said, “you are a fine mechanic. You have been in this line of work for a good number of years. You have repaired many vehicles to the customers’ satisfaction. In fact, we’ve had a number of compliments about the good work you have done. Yet, of late, the time you take to complete each job has been increasing and your work has not been up to your own old standards. Because you have been such an outstanding mechanic in the past, I felt sure you would want to know that I am not happy with this situation, and perhaps jointly we could find some way to correct the problem.”

Bill responded that he hadn’t realized he had been falling down in his duties and assured his boss that the work he was getting was not out of his range of expertise and he would try to improve in the future.

Did he do it? You can be sure he did. He once again became a fast and thorough mechanic.

With that reputation Mr. Henke had given him to live up to, how could he do anything else but turn out work comparable to that which he had done in the past. In short, if you want to improve a person in a certain aspect, act as though that particular trait were already one of his or her outstanding characteristics. And it might be good to assume and state openly that other people have the virtue you want them to develop. Give them a fine reputation to live up to, and they will make concentrated efforts rather than see you disillusioned.

With Henke’s mercy, Bill’s attitude changed.

This kind of benevolent heart can change the attitude of others. But God’s mercy has greater power than that because God’s mercy doesn’t just save someone their reputation, or their job. God’s mercy saves human life.

The Law of God begins our relationship with Him

All the way back in Exodus chapter 20, God had written the Ten Commandments directly on two stone tablets and given them to Moses. He then spent the next twelve chapters in Exodus teaching Moses and laying out his law and requirements for the people of Israel. But in Exodus chapter 32, when Moses was descending down from Mount Sinai to rejoin the Israelite camp, he saw the people singing and dancing around an idol of a golden calf, and his anger burned.

Exodus 32:19-20

19 When Moses approached the camp and saw the calf and the dancing, his anger burned and he threw the tablets out of his hands, breaking them to pieces at the foot of the mountain. 20 And he took the calf the people had made and burned it in the fire; then he ground it to powder, scattered it on the water and made the Israelites drink it.

The breaking of the stone tablets in this manner was meant as a symbolic act that demonstrated how Israel had broken their covenant with Jehovah. But in Exodus 34 verse 1, “The Lord said to Moses, “Chisel out two stone tablets like the first ones, and I will write on them the words that were on the first tablets, which you broke.” This word from God suggested that the broken relationship would be restored.

Sin breaks our relationship with God

The word for “broke” at the end of verse one is ‘Shiber’ in Hebrew, which means ‘to fall apart.’ We can understand from this word that the tablets were not just broken into a few pieces, but completely shattered. Likewis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sraelites and God was completely shattered in that moment.

At this most important moment when God was teaching the Ten Commandments to Moses to give to the people, they were sinning. The Israelites abandoned God and served idols out of impatience and impulsiveness, and when their leader Moses saw it, he threw the very words of God down the mountain in anger.

Now, in this story, be careful about too quickly assuming that you would have been like Moses, in condemning the sinful behavior of the people in holy anger. In fact, if we are honest with ourselves, we all would most likely have been in the crowd of idol worshipers, sinning against God, and breaking our covenant with him. Because as sinful human beings, we are no better than they were. How many times have we repeated that same sin in different ways? At the most important moment when God is trying to guide us, or teach us something, how often do we get bored, or impatient, or impulsive, and turn our back on him and sin right in front of him? If we are honest with ourselves, it is far more often than we would like to admit.

So, then what was God’s mood when he saw this behavior of Moses and the Israelites? What is God’s mood when he sees the same kind of behavior in us? We may expect God to judge them (and us) for their sins.

Surprisingly, however, God soon ordered Moses to prepare new stone tablets. If the first stone tablets were symbolic of the covenant between the Israelites and God, then the second set of stone tablets were symbolic of the restoration of that covenant, and the mercy that God had on the people of Israel.

God’s mercy restores our relationship with Him

Exodus 34:2-5

2 Be ready in the morning, and then come up on Mount Sinai. Present yourself to me there on top of the mountain. 3 No one is to come with you or be seen anywhere on the mountain; not even the flocks and herds may graze in front of the mountain.” 4 So Moses chiseled out two stone tablets like the first ones and went up Mount Sinai early in the morning, as the LORD had commanded him; and he carried the two stone tablets in his hands. 5 Then the LORD came down in the cloud and stood there with him and proclaimed his name, the LORD.

Verse 3 reminds of the same command God gave Moses in Exodus 19 the first time he ascended the mountain to talk with God.

Exodus 19:12-13

12 Put limits for the people around the mountain and tell them, `Be careful that you do not go up the mountain or touch the foot of it. Whoever touches the mountain shall surely be put to death. 13 He shall surely be stoned or shot with arrows; not a hand is to be laid on him. Whether man or animal, he shall not be permitted to live.` Only when the ram`s horn sounds a long blast may they go up to the mountain.”

This warning is a reminder, though the same rules apply. That’s why it’s in a more concise format than before. But we should be careful not to assume that this means the second time Moses ascends the mountain will just be a repetition of the first. In fact, this second time was a special event in that God has shown his great mercy in response to the sins of the Israelites.

But why did God have mercy on those who sinned? The Bible tells us why.

Exodus 34:6-7

6 And he passed in front of Moses, proclaiming, “The LORD, the LORD, the compassionate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7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God’s mercy is declared here in verse 6 and is the word ‘Rahum’ in Hebrew. The King James translation of the Bible makes it easier to see this word:

Exodus 34:6b

The Lord, The Lord God, merciful and gracious, longsuffering, and abundant in goodness and truth,

In the NIV translation, the Hebrew word “rahum” is translated to “compassionate”, but in the KJV translation, it is “merciful.” In any case, this is the same mercy and compassion that God showed the Israelites in Exodus chapter 32 when he did not immediately destroy them for making a golden calf and turning away from him in worship.

God remembered the sins of the Israelites. But, as Exodus 34:6-7 reminds us, he is the LORD, the compassionate, merciful,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Actually, this same term, “rahum” meaning “merciful” or “compassionate” can also be expressed in motherhood, when a pregnant woman endures extreme pain to give birth and then nurture their child as they grow. God chose Israel as his child, and would not give up on them despite their continual sins.

But, let’s read a little further to understand the true meaning of God’s mercy.

Exodus 34:6-7

6 And he passed in front of Moses, proclaiming, “The LORD, the LORD, the compassionate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7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Yet he does not leave the guilty unpunished; he punishes the children and their children for the sin of the fathers to the third and fourth generation.”

God restored the relationship of the covenant broken by the Israelites through his mercy. But at the same time, God made it very clear that there is still a punishment for sin. In other words, in order for the relationship between God and man to work, human beings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their actions.

Nevertheless, the biblical emphasis on mercy is so huge and surprising that the punishment for sins may seem trivial. The merciful and compassionate God ALWAYS forgives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IF a repentant person returns to Him.

Jesus Christ is Evidence of God’s mercy

Exodus 34:8-9

8 Moses bowed to the ground at once and worshiped. 9 “O Lord, if I have found favor in your eyes,” he said, “then let the Lord go with us. Although this is a stiff-necked people, forgive our wickedness and our sin, and take us as your inheritance.”

Moses, who saw the glory of the Lord, bowed down and worshipped God.

Moses humbled himself before God, and held his mercy in high esteem. He acknowledged the stubbornness of the Israelites, whose stubbornness reflects our own, and petitioned God in humility to forgive their sins and continue to accompany them, as we also must do in our own lives.

Moses realized that sinners, which we all are, can do nothing on their own. He also realized that Israel could not move forward without God’s continued mercy.

The Bible contains stories like these about Moses and the Israelites to cause us to reflect on their experiences in comparison with our own lives, and to teach us lessons about the truth of God and his mercy. 

Sometimes we seem to think, wrongly, that we can live without God’s mercy. But without God’s continual mercy and daily patience toward us, our lives will not last.

Jesus, as God’s son, is the visual, physical, manifestation of God’s qualities, including mercy. Let us observe how Jesus treated a person who sinned in the book of John.

John 8:3-7; 10-11

3 The teachers of the law and the Pharisees brought in a woman caught in adultery. They made her stand before the group 4 and said to Jesus, “Teacher, this woman was caught in the act of adultery. 5 In the Law Moses commanded us to stone such women. Now what do you say?” 6 They were using this question as a trap, in order to have a basis for accusing him.  But Jesus bent down and started to write on the ground with his finger. 7 When they kept on questioning him, he straightened up and said to them, “If any one of you is without sin, let him be the first to throw a stone at her.”

10 Jesus straightened up and asked her, “Woman, where are they? Has no one condemned you?” 11 “No one, sir,” she said.  “Then neither do I condemn you,” Jesus declared. “Go now and leave your life of sin.”

Just like the people of Israel in Exodus chapter 32, this woman was caught in sin and brought before God, in the person of Jesus Christ, to answer for her sin. Yet Jesus did not condemn her, but showed her great mercy. The mercy he showed her made the unmerciful teachers of the Law so ashamed that they also left without condemning her.

Jesus saved this woman’s life from criticism, condemnation, and the attack of the people. But, and this is the important point. Even though he showed her great mercy, he did not condone her sin, and he would not allow her to go on living her sinful life. Instead, he encouraged her to “go and sin no more.”

In fact, God hates sin. He cannot tolerate sin because he is wholly good and righteous. But God’s mercy came to us, sinners, through Jesus Christ.

Jesus has become a bright light in the lives of sinners who have no hope. By believing in Jesus as our savior, we can gain freedom from sin. And just as Jesus shows us mercy, he also orders us to be merciful to our neighbors, much in the same way that the truck dealership manager Henry Hanke did for his mechanic, Bill, at the beginning of this sermon. Rather than condemning our neighbors for their mistakes, Jesus has taught us through his word and through his example to be merciful and compassionate to our neighbors and encourage them also to leave their lives of sin. 

As a disciple of Jesus, if we practice his mercy, we will be able to experience a small heaven in our hearts and lives. This is because it is Jesus’ mercy and love that are flowing through us.

Let us thank God for his great mercy for us today!

And let us convey the mercy of God and the love of Jesus to our neighbors!


하나님의 자비

4 모세가 돌판 둘을 처음 것과 같이 깎아 만들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그 두 돌판을 손에 들고 여호와의 명령대로 시내 산에 올라가니 5 여호와께서 구름 가운데에 강림하사 그와 함께 거기 서서 여호와의 이름을 선포하실새 6 여호와께서 그의 앞으로 지나시며 선포하시되 여호와라 여호와라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이라

출애굽기 34:4-6

예화: 헨리헨키 이야기

인디애나 주 로웰에 있는 대규모의 화물 자동차 대리점 고객 서비스 부장인 헨리 헨키는 함께 일하는 기술자가 하는 일이 만족스럽지 못하자 그에게 고함을 지르거나 윽박지르는 대신 사무실로 불러 마음을 터놓고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여보게 빌, 자넨 훌륭한 기술자야. 자네는 이 일을 오랫동안 훌륭하게 해왔지 않은가? 자네가 수많은 자동차를 수리해서 고객들에게 만족을 주었지. 사실 자네가 한 일에 대해 고객들이 얼마나 칭찬을 많이 하는지 아나? 그런데 최근 들어서는 자네가 일하는 데 시간도 걸리고, 하는 일도 예전 같지가 않은 것 같네. 자네가 예전에 그토록 뛰어난 기술자였기 때문에 내가 지금의 상태에는 만족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라네. 우리 서로 협력해서 문제를 풀어보세.”

빌은 자신이 하는 일의 질이 그렇게 떨어지고 있는지를 모르고 있었다고 말하면서 지금 하는 일이 자신의 전공 분야이므로 앞으로 더 잘해 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빌이 과연 더 잘했을까요? 물론입니다.

그는 다시 빠르고 뛰어난 기술자가 되었습니다.

헨키가 빌을 책망하지 않고 자비로운 마음으로 대했기 때문에, 빌은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사람의 자비로운 마음으로 한 사람의 태도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자비는 그보다 더 큰 힘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자비는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하나님의 자비라는 제목으로 출애굽기 34장 말씀을 나누겠습니다.

오늘 본문의 요약입니다.

여호와께서는 모세에게 새롭게 두 개의 돌판을 준비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십계명의 말씀을 다시 유효하게 하시기 위해서였습니다.

전에 여호와께서 친히 준비하시고 십계명을 기록해 주셨던 돌판은 모세가 시내산에서 내려오던 길에 이스라엘 회중의 부패한 참상을 보고서는 땅에 던져 깨뜨려 버렸습니다.

모세가 돌판을 던져 깨뜨린 것은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와와 맺은 언약을 파기했음을 의미하는 상징적 행위였습니다.

그에 반해 다시 돌판을 만들라는 여호와의 말씀은 그 깨진 관계가 회복될 것임을 암시하였습니다.

사람의 죄

출애굽기 34:1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돌판 둘을 처음 것과 같이 다듬어 만들라 네가 깨뜨린 처음 판에 있던 말을 내가 그 판에 쓰리니

본문 1절에서 깨뜨린을 뜻하는 히브리어 ‘쉬베르’는 ‘산산조각 나다’라는 뜻입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모세가 깨뜨린 증거판이 단지 몇 조각으로 깨진 것이 아니라 완전히 산산조각 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출애굽기 32:19

19 진에 가까이 이르러 그 송아지와 그 춤 추는 것들을 보고 크게 노하여 손에서 그 판들을 산 아래로 던져 깨뜨리니라

모세가 증거판을 깨뜨렸을 때 그가 상당히 화가 난 상태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모세가 하나님께 십계명을 받으러 간 사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방탕한 짓을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십계명을 전달하는 중요한 순간에도 사람들은 죄를 지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을 섬겼고, 지도자 모세는 자신의 분노 때문에 하나님께 받은 말씀 판들을 산 아래로 던져 깨뜨렸습니다.

하나님은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의 이런 행동을 보고 어떤 마음을 가지셨을까요?

우리는 하나님이 그들의 죄 때문에 그들을 심판하였을 것이라 예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하나님은 모세에게 새로운 돌판을 준비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자비를 베푸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자비

출애굽기 34:2-5

2 아침까지 준비하고 아침에 시내 산에 올라와 산 꼭대기에서 내게 보이되 3 아무도 너와 함께 오르지 말며 온 산에 아무도 나타나지 못하게 하고 양과 소도 산 앞에서 먹지 못하게 하라 4 모세가 돌판 둘을 처음 것과 같이 깎아 만들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그 두 돌판을 손에 들고 여호와의 명령대로 시내 산에 올라가니 5 여호와께서 구름 가운데에 강림하사 그와 함께 거기 서서 여호와의 이름을 선포하실새

3절에서 하나님이 온 산을 경계로 지정해서 사람과 짐승의 접근을 막았습니다.

이것은 과거에 하나님이 처음 모세에게 십계명을 주셨을 때의 상황과 비슷합니다.

출애굽기 19:12-13

12 너는 백성을 위하여 주위에 경계를 정하고 이르기를 너희는 삼가 산에 오르거나 그 경계를 침범하지 말지니 산을 침범하는 자는 반드시 죽임을 당할 것이라 13 그런 자에게는 손을 대지 말고 돌로 쳐죽이거나 화살로 쏘아 죽여야 하리니 짐승이나 사람을 막론하고 살아남지 못하리라 하고 나팔을 길게 불거든 산 앞에 이를 것이니라 하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다시 율법을 주셨을 때, 산에 접근하는 것에 대한 경고를 반복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경고는 이전 보다 좀 더 간결한 형식으로 바뀌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 사건이 단순한 반복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것은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의 죄에 대해 하나님이 자비를 베푸셨다는 점에서 특별한 사건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왜 죄를 지은 그들에게 자비를 베푸셨을까요?

성경은 우리에게 그 이유에 대해 알려줍니다.

출애굽기 34:6

6 여호와께서 그의 앞으로 지나시며 선포하시되 여호와라 여호와라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이라

하나님은 그의 자비에 대해 선포하셨습니다.

여기서 자비는 히브리어로 ‘라훔’ 입니다.

이것은 전에 이스라엘 백성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하나님께 죄를 지었을 때,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향한 분노를 돌이키셨을 때를 사용된 자비와 의미가 같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저지른 온갖 죄들을 기억하시고 그 모든 것을 용서하시는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입니다.

또한 이 자비는 잉태한 여성이 극심한 고통을 감내하며 출산하고 양육하는 모성적 사랑으로 표현됩니다.

이스라엘을 그의 자녀로 선택 하신 하나님은 이스라엘의 죄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리라 결단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자비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요?

출애굽기 34:7

7 인자를 천대까지 베풀며 악과 과실과 죄를 용서하리라 그러나 벌을 면제하지는 아니하고 아버지의 악행을 자손 삼사 대까지 보응하리라

하나님의 자비는 이스라엘 백성이 파국으로 몰고 간 언약 관계를 하나님께서 그의 주권으로 다시 회복시킬 것이라는 희망적인 단서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7절의 선언을 통해 죄에 대한 형벌이 있음을 분명히 밝히셨습니다.

즉,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가 진실 하기 위해서는 사람이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감당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그 죄책을 덮고도 남을 만큼, ‘악’과 ‘과실’과 ‘죄’를 용서하시는 하나님의 인자하심을 강조하셨습니다.

사람이 악과 과실과 죄를 지어도 자비하신 하나님께 돌아오면 우리의 주님은 언제나 용서해주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자비의 증거, 예수 그리스도

출애굽기 34:8-9

8 모세가 급히 땅에 엎드려 경배하며 9 이르되 주여 내가 주께 은총을 입었거든 원하건대 주는 우리와 동행하옵소서 이는 목이 뻣뻣한 백성이니이다 우리의 악과 죄를 사하시고 우리를 주의 기업으로 삼으소서

여호와의 영광을 보고 그 분의 성품이 선포되는 장면을 온몸으로 접한 모세는 급히 땅에 엎드려 여호와께 경배하였습니다.

모세는 하나님께서 조건 없이 자비를 베푸시고, 그의 백성을 끝까지 책임지시는 하나님의 성품에 경탄하였습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자비를 근거로 하여 비록 이스라엘 백성이 고집이 세지만, 자신들의 죄를 용서해 주실 것과 앞으로도 계속 동행 해주실 것을 간구하였습니다.

모세는 사람이 스스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죄인이라는 것과, 하나님의 자비 없이는 이스라엘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성경은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을 통해서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게 합니다.

우리는 때때로 하나님의 자비 없이도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자비와 인내가 없다면 우리의 삶은 지속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요한복음에서 예수님이 죄를 지은 사람을 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요한복음 8:4-7; 10-11

4 예수께 말하되 선생이여 이 여자가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잡혔나이다 5 모세는 율법에 이러한 여자를 돌로 치라 명하였거니와 선생은 어떻게 말하겠나이까 6 그들이 이렇게 말함은 고발할 조건을 얻고자 하여 예수를 시험함이러라 예수께서 몸을 굽히사 손가락으로 땅에 쓰시니 7 그들이 묻기를 마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일어나 이르시되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하시고

10 예수께서 일어나사 여자 외에 아무도 없는 것을 보시고 이르시되 여자여 너를 고발하던 그들이 어디 있느냐 너를 정죄한 자가 없느냐 11 대답하되 주여 없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가서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하시니라

하나님의 자비는 예수님을 통해서 나타났습니다.

예수님은 죄를 짓다 끌려온 여자를 다른 사람들과 같이 정죄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는 자비를 베풀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시며 부끄럽게 만드셨습니다.

예수님은 사람들로부터 여자의 생명을 구해 주시며 다시는 죄를 범하지 않도록, 바른 길로 살아가도록 권면 하셨습니다.

선하신 하나님은 죄와 함께 할 수 없으시며, 죄를 미워하십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수그리스도의 자비를 통해 직접 죄인인 우리에게 찾아오셨습니다.

예수님은 아무런 희망이 없는 죄인들의 삶의 밝은 빛이 되셨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구원자로 믿음으로 우리는 죄에서 자유를 얻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 이웃에게 자비를 베풀 것을 명령하십니다.

이웃의 잘못해 대해 정죄하기 보단, 자비를 베풀고 그가 더 선한 길로 갈 수 있게 도우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로서, 예수님이 자비를 이웃에게 나눈다면 우리는 그 때 우리 마음속에 작은 천국을 맛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이유는 우리 안에 예수님의 자비와 사랑이 흐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크신 자비에 감사하며, 그 자비를 이웃에게 나누는 하루 되길 소망합니다.

  • Jun 20 / 2021
  • Comments Off on Trust God with Your Future! (Exodus 28:29-30)
Pastor Kang, Who is God?

Trust God with Your Future! (Exodus 28:29-30)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Trust God with Your Future!

29 “Whenever Aaron enters the Holy Place, he will bear the names of the sons of Israel over his heart on the breastpiece of decision as a continuing memorial before the LORD.

30 Also put the Urim and the Thummim in the breastpiece, so they may be over Aaron`s heart whenever he enters the presence of the LORD. Thus Aaron will always bear the means of making decisions for the Israelites over his heart before the LORD.

Exodus 28:29-30

Discerning the Future

When you were a child, perhaps you played a simple children’s game known as “Loves me, loves me not.” This game is best played with a daisy, but the rules are simple. Pick up a flower, and begin pulling its petals off one by one. For each petal you pull off, alternate the sentence you say. For example, petal one is, “loves me,” petal two is “loves me not.” The game is continued in this manner until the final petal is removed from the flower and you receive your final answer. 

If you finish with ‘loves me’, you breathe a delighted sigh of relief. Some people say : ‘don’t take it seriously, it’s just a childish game.’ But even so, if our heart beats strongly for the person we are thinking of, we still secretly desire clues from the game that may help to reveal a future outcome that we are hopeful for or worried about.

As we grow into adults, the games we play may change, but our desire to know an unknowable future does not. These days, people go to fortune tellers or play with tarot cards in order to try to gain some comfort from clues about the future. But one thing we need to remember is this: that we shouldn’t rely on the world’s games and ideas for foreseeing our future. As children of God, we must leave our future up to God and rely on Him only. Psalm 46:1 says that “God is our Refuge and Strength, and ever-present Help in times of trouble.” 

Today’s sermon is titled “Trust God with Your Future!” and we will talk about how the breastplate of the High Priest’s robes in ancient Israel helped him divine God’s will for the people. In a way, this was almost like foreseeing the future.

Let’s begin with a short video introduction to the High Priestly robes to help us visualize and understand things better.

As we could see from the video, two of the most important pieces of the High Priestly robes were the ephod and the breastplate. Both of these were necessary for the High Priest to enter the temple of God and serve as the priest. Let me give you a short description of both of them.

The ephod was the linen apron that was worn by Aaron and other High Priests over their undergarments and blue robe. It was woven together with gold, blue, purple, and scarlet threads. On its shoulders were mounted two onyx memorial stones on which were engraved the names of the twelve tribes of Israel (six on each stone). The ephod was also the mount for the breastplate.

The breastplate is a covering that was made of the same material as the ephod and firmly attached to the ephod with gold rings, gold chains, and a blue cord. It held 12 precious gems in 4 rows and 3 columns on which were engraved the names of the 12 tribes of Israel. The breastplate was worn on the High Priest’s chest, over his heart, when he went before God in worship, as a continual memorial before the Lord (verse 29). 

These two, the ephod and the breastplate, were closely related in material and meaning. Both contained gemstones on which the names of the 12 tribes of Israel were engraved. Together, the two pieces were meant to continually remind the High Priest and the people that he was the representative and mediator for the people of Israel before God.

The Gemstones outside the breastplate: a divine name tag

Exodus 28:29

29 “Whenever Aaron enters the Holy Place, he will bear the names of the sons of Israel over his heart on the breastpiece of decision as a continuing memorial before the LORD.

Because each of the twelve gems on the breastplate correspond to the names of the twelve tribes of Israel, this indicates that the Israelites were seen as precious and important as jewels before God. Each jewel also conveyed the hopes of the Israelites to God. The jewels were purposefully positioned over the priest’s heart in order to remember and commemorate the grace of God and his salvation when he led the Israelites out of Egypt and established his covenant with them on Mount Sinai.

The High Priest was not allowed to enter Jehovah’s Sanctuary without the ephod and the breastplate with the names of the Israeli tribes. In this way, this special “name tag” not only reminded the High Priest of his holy duty to serve and represent the people before God, but it also reminded God of his cherished chosen people, as precious to him as the jewels upon which their names rested.

The Gemstones inside the breastplate: a divination of God’s will

Exodus 28:30

30 Also put the Urim and the Thummim in the breastpiece, so they may be over Aaron`s heart whenever he enters the presence of the LORD. Thus Aaron will always bear the means of making decisions for the Israelites over his heart before the LORD.

The breastplate not only held 12 gemstones with the names of the tribes of Israel on it, there was also a small pocket hidden behind it. This small pocket held two stones, one white, and the other black, known as the Urim and Thummim, that were used in divination, which is the practice of determining the will of God. Therefore, the breastplate was essential for the priest to receive a revelation from God. 

Urim, the white stone, is engraved with the first letter of the Hebrew alphabet, and means “light.” Thummim, the black stone, is engraved with the last letter of the Hebrew alphabet, and means “complete” or “truth.” Traditionally, when casting lots, if the Urim came out, God’s answer was ‘no’, and when the Thummim came out, God’s answer was ‘yes’. Additionally, because the two stones are engraved with the first and last letter of the Hebrew alphabet, this symbolically indicates that the first and last master of the world is God.

These two stones, the Urim and Thummin, served the function of judgment for the people through the “casting of lots.” Outwardly, the casting of lots may look like a kind of game of chance, like the “loves me, loves me not” game, or some sort of holy ‘lottery’ like reading fortunes with tarot cards. However, the stones were used to ask God’s will and receive his divine answer in a moment of crisis. With this attitude, asking for God’s will in a problem or moment of crisis, is a confession that we are entirely dependent on God for his answer and that we will leave the results up to God for what will happen.

Thus, these two important pieces of the High Priest’s robes were integral in Israel’s understanding of and worship to God. With the ephod, the Israelites were reminded of God who had led them out of Egypt safely,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And with the breastplate, the Israelites were reminded to trust in God alone for the future.

Our new High Priest: Jesus Christ

Romans 2:16

16 This will take place on the day when God will judge men`s secrets through Jesus Christ, as my gospel declares.

The High Priest asked for God’s will and revelation of what would happen in the future with the Urim and Thummim that were held within the breastplate, and God answered.

But how should Christians living in the present seek the will of God?

Should we use the same Urim and the Thummim like the Israelites of the Old Testament?

No, that method of divination was for the High Priest to use on behalf of the people of Israel. But God has sent us a new High Priest, in the person of Jesus Christ. In fact, Paul, the author of Roman’s, confessed that the judgment of God will be made through Jesus Christ. That means Jesus is the standard of judgment, much like the Urim and Thummim once were for ancient Israel.

Do you seek God’s will? Only a person who confesses Jesus as our master and savior will gain access to God’s will, because only Jesus is able to reveal God’s will to us. But a person who only trusts the judgment and fortune-telling games of the world will never learn the will of God. Instead, following games of worldly divination will only take them down the path of eternal death.

As you live your life today, remember Israel, who through the ephod of the High Priest, worshiped and celebrated God’s grace to them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And through the breastplate of the High Priest, they left their future entirely up to God’s will.

Let us also confess that God has led us to where we are today by his amazing grace!

And let us also confess and trust in Jesus Christ, who will lead us from where we are now into eternity, as our best friend and savior!


하나님께 미래를 구하라

29 아론이 성소에 들어갈 때에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기록한 이 판결 흉패를 가슴에 붙여 여호와 앞에 영원한 기념을 삼을 것이니라

30 너는 우림과 둠밈을 판결 흉패 안에 넣어 아론이 여호와 앞에 들어갈 때에 그의 가슴에 붙이게 하라 아론은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 자손의 흉패를 항상 그의 가슴에 붙일지니라

출애굽기 28:29-30

0. 예화: 나뭇잎 점

우리 대부분은 어린 시절, 들판이나 마을 뒷산에 올라 나뭇잎 점을 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나뭇잎 점은 어떤 고민이나 문제가 있을 때, 나뭇가지를 꺾어 나뭇잎을 하나씩 떼어내며 마지막 잎이 선택해 준 답으로 자기의 행동을 결정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보통 누군가를 좋아할 때, 이 나뭇잎 점을 애용하는 것 같습니다.

나뭇잎을 하나씩 떼며,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한다’, ‘안 좋아한다’, ‘좋아한다’, ‘안 좋아한다’…

그러다가 마지막 잎에서 ‘좋아한다’ 로 끝나면, 안도의 한숨을 쉬며 기뻐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왜 나뭇잎 점을 하는 것일까요?

‘심각하게 생각할 것 없이 그냥 단순한 재미를 위해서 하는 거지.’

하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의 내면에는 자신이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해, 우연히 나온 단서일지라도 의지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사람의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같아서, 요즘 사람들은 나뭇잎 점 대신 타로카드 점을 보며, 거기서 얻은 미래에 대한 단서를 통해 어느 정도 마음의 위안을 얻기도 합니다.

그러나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우리가 우리의 미래에 대해 세상의 점을 의지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들인 우리는 우리의 미래를 온전히 하나님께 맡기고 하나님 한 분만을 의지해야 합니다.

오늘은 “하나님께 미래를 구하라” 라는 제목으로 하나님이 모세에게 제작하라고 명령하신 판결흉패에 대해서 나누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는 전 날의 설교를 통해 제사장이 여호와의 성전에 들어가 제사장의 직분을 수행하기 위해 에봇과 판결 흉패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판결 흉패는 성경의 버전에 따라 가슴 덮개, 가슴 받이 등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우리는 이를 통해 판결 흉패가 에봇 위 가슴 부근에 장착하는 하나의 장식물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는 금고리와 금사슬 그리고 청색끈을 사용하여 판결 흉패를 에봇의 겉면 위에 단단히 붙이라는 하나님의 명령이 나타나 있습니다. 

또한 판결 흉패를 만들 때 에봇을 짤 때와 마찬가지로 같은 재료로 동일하게 만들 것을 요청합니다. 

이처럼 에봇과 판결흉패는 서로 뗄 수 없는 관계이며 공통 목적과 기능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1. 공통점 : 이름표

 출애굽기 28장 29절입니다.

29 아론이 성소에 들어갈 때에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기록한 이 판결 흉패를 가슴에 붙여 여호와 앞에 영원한 기념을 삼을 것이니라

판결 흉패는 주머니와 이름표, 이 두 가지가 합쳐져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에봇과 판결 흉패의 공통점을 알아보기 위해, 그 중 이름표를 먼저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판결 흉패에 붙여진 열두 개의 보석들은 각각 이스라엘 열두 지파의 이름에 해당합니다.

이는 이스라엘이 여호와 앞에서 보석처럼 귀중하고 중요한 존재임을 의미합니다.

또한 각 보석은 여호와를 향한 이스라엘 지파들의 소원을 담고 있습니다. 

열두 개의 보석에 이스라엘 열두 지파의 이름이 새겨짐은, 하나님이 이스라엘의 이름과 그들의 소원을 깊이 새겨 기억하실 것임을 의미합니다.

이스라엘 지파의 이름표를 단 판결 흉패를 제사장의 심장 위에 붙이는 것은,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을 선택하시고 애굽에서 이끌어 내신 구원 사건과 시내산 언약 체결을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함입니다.

이 판결 흉패의 열두 보석과 에봇에 붙여진 두 개의 보석은,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의 아들들을 기념하기 위한, 이름표로 사용된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제사장은 이스라엘 지파의 이름이 새겨진 에봇의 판결 흉패를 입어야만 여호와의 성소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의 이름을 보석과 같이 소중히 여기시며 기념하십니다.

이스라엘은 그들의 이름표를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동행하신 하나님을 기억하였습니다.

2. 차이점 : 우림과 둠밈

출애굽기 28장 30절입니다.

30 너는 우림과 둠밈을 판결 흉패 안에 넣어 아론이 여호와 앞에 들어갈 때에 그의 가슴에 붙이게 하라 아론은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 자손의 흉패를 항상 그의 가슴에 붙일지니라

오늘 본문 마지막 구절은 아론이 판결 흉패를 가슴에 붙이고 회막 안에 들어가야 한다는 지침을 두 번이나 반복하면서 판결 흉패 안에 들어 있는 우림과 둠밈을 언급하였습니다.

즉, 판결 흉패에는 에봇의 어깨 받침 양쪽에 붙이는 두 개의 호마노에 기록된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여호와 앞에서 영원히 기념하는 것 이외에 또 다른 제의적 기능이 하나 더 있다는 뜻입니다.

그것은 앞으로 닥칠 언약 백성의 중대사를 결정할 때에, 여호와의 뜻을 묻고 계시를 분별하는 특수한 제의적 기능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제사장이 하나님의 뜻을 알기 위해서는 판결 흉패가 반드시 필요했습니다.

앞서 판결 흉패는 주머니와 이름표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제 판결의 기능이 있는 우림과 둠밈이 들어있는 주머니에 대해 다루어보겠습니다.

판결 흉패는 가로와 세로의 길이는 약 이십삼 센티미터로 정사각형 모양입니다.

이것은 우림과 둠밈을 넣어주기 위해 두 겹의 주머니 형태로 만들어졌습니다.

우림과 둠밈은 일종의 거룩한 ‘제비’로, 위기의 순간과 문제 상황이 닥쳤을 때 여호와의 뜻을 묻고 그 답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기물이었습니다.

우림은 “빛”을, 둠밈은 “완전함”을 뜻합니다.

전통적으로 우림이 나오면 ‘아니요’를, 둠밈이 나오면 ‘예’를 뜻했습니다.

우림은 히브리어 알파벳 첫번째 글자 ‘알렙’으로, 둠밈은 히브리어 알파벳 마지막 글자 ‘타우’로 시작하는데, 이것은 세상의 처음과 마지막의 주인이 하나님임을 상징적으로 나타냅니다.

아직까지 제사법이나 지성소와 성소에서 진행될 제의들에 관한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지침과 규례가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판결 흉패를 사용하여 여호와의 계시를 분별하는 행위가 우리가 보기에는 나뭇잎 점과 같이 단순한 행위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위기와 문제가 닥쳤을 때 알파와 오메가이신 하나님께 뜻을 묻는 행위는,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하며 미래에 일어날 일들에 대해 하나님께 맡겨드린다는 고백이 들어있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이 에봇을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동행하신 하나님을 기념하였다면, 판결 흉패를 통해 지금부터 끝 날까지 동행하실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게 된 것입니다.

3. 새 거룩한 제비 : 예수그리스도

로마서 2장16절입니다.

16 곧 나의 복음에 이른 바와 같이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사람들의 은밀한 것을 심판하시는 그 날이라

이스라엘 백성은 판결 흉패를 통해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해 하나님의 뜻을 구했습니다.

신실하신 하나님은 하나님께 정결하게 나아오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우림과 둠밈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알려주셨습니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하나님의 뜻을 구해야 할까요?

구약 시대의 이스라엘 백성처럼 우림과 둠밈을 사용해야 할까요?

하나님은 우리에게 새 거룩한 제비인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셨습니다. 

로마서의 저자 사도 바울은 하나님의 심판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이루어진다고 고백합니다.

즉 예수님이 심판의 기준이 되신다는 의미입니다. 

예수님을 우리의 주인이요 구원자로 고백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얻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판단의 주인이신 예수님을 의지하지 않고, 세상의 판단을 의지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얻지 못하게 되어, 스스로 죽음의 길로 내려가게 될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 나타나는 이스라엘은 제사장의 에봇과 판결 흉패를 통해 그들과 동행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그들의 미래를 맡겨드렸습니다.

오늘 말씀은 받은 우리도 지금까지 지내온 것이 주의 크신 은혜임을 고백하며, 지금부터 영원까지 함께하실 새 거룩한 제비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참으로 의지하길 소망합니다.

  • Jun 13 / 2021
  • Comments Off on Where is Your Interest? (Genesis 36:6-8)
Pastor Kang, Sermons, Who is God?

Where is Your Interest? (Genesis 36:6-8)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Where is your interest?

6 Esau took his wives and sons and daughters and all the members of his household, as well as his livestock and all his other animals and all the goods he had acquired in Canaan, and moved to a land some distance from his brother Jacob. 7 Their possessions were too great for them to remain together; the land where they were staying could not support them both because of their livestock. 8 So Esau (that is, Edom) settled in the hill country of Seir.

Genesis 36:6-8

In the busy world, Where is our interest?

We live in a busy world. A good example of  how busy our society is can be seen in The Good Samaritan Experiment.

Good Samaritan Experiment

In the 1970s, two behavioral scientists, John Darley and Daniel Batson, were interested in studying the psychology of prosocial behavior. In other words, they wanted to find out why people do good things for others.

To examine this question, they decided to study students at the Princeton Theological Seminary. (And you would expect students who were studying to become professional ministers would have a good handle on helping others, right?)

The study took place on the Princeton University campus over a period of three days in the Fall. The participants first were asked to fill out a survey that asked whether they were motivated to be religious for internal or external reasons. (In other words, did they mostly seek to do good in the world, or did they mostly want to get into heaven themselves?) Then, they were each asked to prepare a sermon on the subject of the good Samaritan which was to be given in another building. Then, the researchers randomly gave them one of three possible pieces of information as they sent them off to the chapel building to preach. They were told that either:

  1. They were early, and didn’t need to rush.
  2. Or that they were on time, but had better go immediately to avoid being late.
  3. Or that they were already late, and needed to really rush over.

On their way to the chapel to preach, each person encountered a “stranger” on the side of the road who seemed to have been attacked by a robber and fallen down in an alley.

The results of the study were pretty interesting. Darley and Batson noticed that it wasn’t religious motivation (helping others) that caused study participants to stop and help, but rather how rushed each person felt in their given task. 63% of the “early” participants, and 45% of the “on-time” participants stopped to help. But only 10% of the “late” participants took an extra minute to help out, even though the subject of each participant’s sermon was to be on exactly the subject they encountered on the street: the good Samaritan. 

From this study, we can see that even seminary students who should love their neighbors more than anyone else actually did not really care about their neighbors if they felt like they did not have time. 

This experiment was done forty-four years ago, and we now live in a much busier society than at that time.

Jesus summed up the entire Old Testament Law and Prophets by instructing us to love God and our neighbors. In Korean, we can say that a related term for Love is 관심. This means interest, attention, or concern for.

Are we interested in God and neighbors, as Jesus says?

What are the characteristics that appear in our lives when we are not interested in God and our neighbors?

Today, let’s examine our own faith through the story of Esau’s descendants in Genesis 36.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God, you abandon your faith.

Genesis 36:1-3

1 This is the account of Esau (that is, Edom). 2 Esau took his wives from the women of Canaan: Adah daughter of Elon the Hittite, and Oholibamah daughter of Anah and granddaughter of Zibeon the Hivite — 3 also Basemath daughter of Ishmael and sister of Nebaioth.

Esau was not interested in the God of his father, Isaac. He did not accept his father’s faith. In fact, his attitude about this was revealed through the fact that he married Canaan women who had no faith in God. He sought the values of the world that the Canaanites pursued instead of faith in God.

Do you remember Isaac’s attitude toward the Canaanite women in Genesis 28?

Genesis 28:1; 8-9

1 So Isaac called for Jacob and blessed him and commanded him: “Do not marry a Canaanite woman.

8 Esau then realized how displeasing the Canaanite women were to his father Isaac; 9 so he went to Ishmael and married Mahalath, the sister of Nebaioth and daughter of Ishmael son of Abraham, in addition to the wives he already had.

At that time, Esau realized that his father was not happy about his marriages, so he took Abraham’s granddaughter, Mahalath as his wife.

However, Esau’s motivation to do so was not for the restoration of his faith, but rather to gain favor with his father who had the power to bestow blessings on his children.

So he was still selfish and pursuing the values of the world in his heart, even though externally he did what might be considered the “right” thing. He regarded God’s blessing received through his father as just another worldly prize. 

Esau was not interested in serving God. So he gave up on his father’s faith.

He only sought to be blessed for personal reasons.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God, you leave the place of worship

Genesis 36:6-8

6 Esau took his wives and sons and daughters and all the members of his household, as well as his livestock and all his other animals and all the goods he had acquired in Canaan, and moved to a land some distance from his brother Jacob. 7 Their possessions were too great for them to remain together; the land where they were staying could not support them both because of their livestock. 8 So Esau (that is, Edom) settled in the hill country of Seir.

Why did Esau leave Jacob and move to the country of Seir?

In the text, it is explained that their possessions were too great for them to remain together; the land where they were staying could not support them both because of their livestock.

But we must also remember that God gave Jacob the land of Canaan where Esau stayed.

Genesis 33:18-20

18 After Jacob came from Paddan Aram, he arrived safely at the city of Shechem in Canaan and camped within sight of the city. 19 For a hundred pieces of silver, he bought from the sons of Hamor, the father of Shechem, the plot of ground where he pitched his tent. 20 There he set up an altar and called it El Elohe Israel.

The land God gave Jacob became a place to live his life in worship to God.

In fact, Esau would probably have had a hard time fitting in with Jacob, who had a deep faith in God.

Actually, Jacob realized this fact before his brother did. Previously, when Esau had offered to accompany Jacob after they met on the road, Jacob turned him down because he knew that their lifestyles and leadership styles were totally different.

By the grace of God, Jacob and Esau were able to forgive each other and talk together again.

But in the realm of faith in God, the brothers remained totally different from each other.

This pattern of one man entering into the place of worship with God, and another man leaving the place of worship is repeated in other places in the Bible as well. It’s the same story with Isaac and Ishmael, and Abraham and Lot.

God made those who had no concern for him leave the land of promise, the place of worship.

When you’re not interested in your neighbors, you live a disconnected life.

Genesis 36:31-32

31 These were the kings who reigned in Edom before any Israelite king reigned: 32 Bela son of Beor became king of Edom. His city was named Dinhabah.

In the early days, Esau’s descendants formed a clan society, and several chiefs appeared among them. Over time, they took the form of an early nation. They then elected a king to rule the land of Edom and established a monarchy. The kings of Edom built a city and cut off relations with their neighboring countries. We can recall the city of Enoch, which Cain built in this regard.

Genesis 4:16-17

16 So Cain went out from the LORD`s presence and lived in the land of Nod, east of Eden. 17 Cain lay with his wife, and she became pregnant and gave birth to Enoch. Cain was then building a city, and he named it after his son Enoch.

Cain was guilty of killing his brother Abel.

He went out from the Lord`s presence and built a city to protect him instead of depending on the Lord for protection. In the same manner, his descendants left God, elected kings, and built walled cities to protect themselves. But the main problem with walled cities isn’t that it kept them safe inside, but that they were cut off from their neighbors who remained outside. They only cared about the safety and development of their own country.

Later, when Israel escaped from Egypt and tried to enter Canaan, Edom refused Israel’s request to allow them to pass through their land and mobilized troops to stop them.

Isn’t it just logical?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your neighbors, you will live a life that is disconnected from, and even hostile to, your neighbors like the Edomites.

The people of God do not build walled cities to protect themselves. The people of God open themselves up to their neighbors, to bless them and be blessed by them.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your neighbors, you only pursue your own achievements.

Genesis 36:40-43

40 These were the chiefs descended from Esau, by name, according to their clans and regions: Timna, Alvah, Jetheth, 41 Oholibamah, Elah, Pinon, 42 Kenaz, Teman, Mibzar, 43 Magdiel and Iram. These were the chiefs of Edom, according to their settlements in the land they occupied. This was Esau the father of the Edomites.

The names in the text are of the Edomites. The names of their tribes became the names of their nations. They named the cities they built and the land they stayed in after themselves. This was how they thought to celebrate their achievements and make themselves famous.

But this method of naming a place stands in stark contrast with Jacob’s method, who called the name of the place where God spoke to him “Bethel” which means “the house of God.” Jacob chose to celebrate and make famous the name of God rather than his own.

We often see people hustling and pushing hard to reach their goals.

Sometimes we envy and admire their amazing achievements.

They seem to succeed without God and live a life of sustained personal growth.

The world idolizes these people and elevates them to fame and fortune.

This is exactly what was happening with the Edomites in the text. They gained the land of Seir and had many descendants without God’s blessing. And they had already established the kings of Edom before the king of Israel ever appeared. The future of the Edomites seemed to have no obstacles in sight. It was almost as if they had become gods themselves.

But we must remember the destruction of the Edomites. Some time later God declared their destruction through the prophet Obadiah. And according to God’s sovereign will, the Edomites completely disappeared when Jerusalem was destroyed in 70 AD.

This is the ultimate end of those who have not been interested in God and their neighbors.

The prosperity of their land and their offspring that has all been gained by human achievement alone will totally disappear. But the blessings of the land and descendants promised and delivered by God will remain forever.

What is Jesus interested in?

Matthew 22:37-40

37 Jesus replied: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and with all your soul and with all your mind.` 38 This is the first and greatest commandment. 39 And the second is like it: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40 All the Law and the Prophets hang on these two commandments.”

Earlier in the sermon, I reminded you that Jesus summed up the entire Old Testament Law and the Prophets by instructing us to love God and love our neighbors. This is the passage where he did so. And I also told you that another term we can use for love in this context is 관심 in Korean, which means interest, attention, or concern for. This means that we should be interested in God and our neighbors as disciples of Jesus. We should pay attention to them, and show concern for them both.

We have already discovered where our interests lie in a busy world. People generally don’t show interest in God, their creator, because they’re just too busy. This causes them to abandon their faith, like Esau and his descendants, and leave the place of worship. People also don’t really show interest in their neighbors because they are too busy. This causes them to live a life that is cut off from others and is only focused on their own achievements.

But this lifestyle is sinful. This is not a true Christian life.

Jesus always has a deep interest in (and love for) God, his father.

He also always has a deep interest in (and love for) his chosen people.

If Jesus had not cared about us, we would not have been able to escape the judgment of sin that leads to death. Jesus’ interest in, and concern for, us has saved us from death to life!

Do you care about your brother and sister, or your neighbor?
Your little interest can save a person’s life. It will be the power of Christ in the community, and bring the peace of God within it.

If you don’t care about God and your neighbors like Esau and his offspring, there won’t even be a whisper of your memory when you disappear from history.

But if you care about God and your neighbors like Jacob, you and your family will be eternally honored before God in heaven.

Jesus instructed us through the Word that the interest and love for God and neighbors is of great benefit to us. I hope that we will experience intimacy with our God and our neighbors this week.


우리의 관심은 어디있는가?

6 에서가 자기 아내들과 자기 자녀들과 자기 집의 모든 사람과 자기의 가축과 자기의 모든 짐승과 자기가 가나안 땅에서 모은 모든 재물을 이끌고 그의 동생 야곱을 떠나 다른 곳으로 갔으니

7 두 사람의 소유가 풍부하여 함께 거주할 수 없음이러라 그들이 거주하는 땅이 그들의 가축으로 말미암아 그들을 용납할 수 없었더라

8 이에 에서 곧 에돔이 세일 산에 거주하니라

창세기 36:6-8

0. 바쁜 세상, 우리의 관심은 어디있는가?

우리는 바쁜 세상 속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바쁨의 정도는 과거 신학생들에게 실시했던 선한 사마리아인 실험(Good Samaritan Experiment)을 통해서도 나타났습니다.

선한 사마리아인 실험 (Good Samaritan Experiment)

1978년 존 달리(John Darley)와 대니얼 베이트슨(Daniel Bateson)은 이를 실험해보기로 하였습니다. 신학대학 학생들을 피험자로 선정하고 그들 중 절반에게는 선한 사마리아인의 주제를 놓고 설교를 하라는 과업을 주었고, 나머지에게는 이와 관계없는 설교 과제를 주었습니다. 피험자들은 설교를 하러 부리나케 예배당으로 향했는데, 예배당으로 향하는 길 한쪽에는 강도에게 습격을 당한 듯 보이는 사람이 미리 각본에 쓰인 대로 쓰러져 있었습니다.

달리와 베이트슨이 주목한 것은 신학생들에게 과제로 준 설교 주제와 이들이 쓰러진 사람을 돕는 비율 간의 연관성이었습니다. 하지만 쓰러진 사람을 돕는 비율을 결정했던 변수는 오직 예배 시작 시간까지 몇 분 남았느냐 였을 뿐 이들이 받은 설교 주제와는 별 상관이 없었습니다. 즉 사마리아인의 선함을 설교하러 가면서도 자기가 바쁠 때는 정작 눈앞에 쓰러진 사람을 도울 여유가 없었던 것입니다.

누구보다 이웃을 사랑해야 하는 신학생들 조차 시간이 없을 경우에는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못했습니다.

더군다나 이 실험은 지금으로부터 사십 사년 전에 이루어졌습니다.

현재는 그때의 사회보다 훨씬 더 바쁜 사회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랑의 다른 표현은 관심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말씀처럼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고 있나요?

우리가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을 때 나타나는 특징은 무엇인가요?

오늘은 창세기 36장에 나타나는 에서의 후손이야기를 통해 우리 스스로의 신앙을 점검해봅시다.

1-1. 당신이 하나님께 관심 없을 때, 당신은 신앙을 버린다

창세기 36:1-3

1 에서 곧 에돔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2 에서가 가나안 여인 중 헷 족속 엘론의 딸 아다와 히위 족속 시브온의 딸인 아나의 딸 오홀리바마를 자기 아내로 맞이하고

3 또 이스마엘의 딸 느바욧의 누이 바스맛을 맞이하였더니

에서는 이삭의 하나님에 대해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는 그의 아버지의 신앙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이러한 태도는 그가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없는 가나안 여인들과 결혼한 사실을 통해 나타났다.

에서는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버리고 가나안 족속이 추구하는 세상의 가치를 원했습니다.

가나안 여인들에 대한 아버지 이삭의 태도는 어땠을까요?  

창세기 28:1;8-9

1 이삭이 야곱을 불러 그에게 축복하고 또 당부하여 이르되 너는 가나안 사람의 딸들 중에서 아내를 맞이하지 말고

8 에서가 또 본즉 가나안 사람의 딸들이 그의 아버지 이삭을 기쁘게 하지 못하는지라

9 이에 에서가 이스마엘에게 가서 그 본처들 외에 아브라함의 아들 이스마엘의 딸이요 느바욧의 누이인 마할랏을 아내로 맞이하였더라

에서는 이삭이 자신의 결혼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고, 아브라함의 손녀 마할랏을 아내로 맞이하였습니다.

하지만 에서가 이렇게 한 이유는 그의 신앙의 회복을 위해서가 아니었습니다.

그의 목적은 축복을 줄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아버지에게 잘 보이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는 세상의 가치와 문화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하나님의 축복을 세상의 좋은 가치 중 하나로 여겼습니다.

에서는 하나님을 섬기는 것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아버지에게 신앙을 받는 것을 포기하였습니다.

그는 오직 아버지에게서 하나님의 축복을 얻기를 바랬습니다.

1-2. 당신이 하나님께 관심 없을 때, 당신은 예배의 자리를 떠난다

창세기 36:6-8

6 에서가 자기 아내들과 자기 자녀들과 자기 집의 모든 사람과 자기의 가축과 자기의 모든 짐승과 자기가 가나안 땅에서 모은 모든 재물을 이끌고 그의 동생 야곱을 떠나 다른 곳으로 갔으니

7 두 사람의 소유가 풍부하여 함께 거주할 수 없음이러라 그들이 거주하는 땅이 그들의 가축으로 말미암아 그들을 용납할 수 없었더라

8 이에 에서 곧 에돔이 세일 산에 거주하니라

에서가 야곱을 떠나 세일 산으로 이동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본문에서는 두 사람의 소유가 풍부하여 함께 거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우리는 또한 에서가 머물렀던 가나안 땅을 하나님이 야곱에게 주셨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창세기 33:18-20

18 야곱이 밧단아람에서부터 평안히 가나안 땅 세겜 성읍에 이르러 그 성읍 앞에 장막을 치고

19 그가 장막을 친 밭을 세겜의 아버지 하몰의 아들들의 손에서 백 크시타에 샀으며

20 거기에 제단을 쌓고 그 이름을 엘엘로헤이스라엘이라 불렀더라

하나님이 야곱에게 주신 땅은 삶의 터전이면서 동시에 예배 장소가 되었습니다.

사실 에서는 하나님에 대한 깊은 신앙을 가진 야곱과 함께 어울리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야곱은 이 사실을 그의 형보다 먼저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야곱은 전에 그와 동행하고자 하는 에서의 호의를 완곡히 물리쳤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야곱과 에서는 서로를 용서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섬기는 신앙의 영역에서는 이 형제는 서로 너무 달랐습니다.

예배의 자리로 초청받은 야곱과, 예배의 자리를 떠나가는 에서를 통해 우리는 이와 유사한 관계들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그것은 약속의 아들 이삭과 이스마엘의 관계와 아브라함과 롯의 관계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께 관심을 갖지 않는 사람들을 약속의 땅, 예배의 자리에서 떠나게 만드셨습니다.

2-1. 당신이 이웃에게 관심 없을 때, 당신은 단절된 삶을 산다

창세기 36:31-32

31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는 왕이 있기 전에 에돔 땅을 다스리던 왕들은 이러하니라

32 브올의 아들 벨라가 에돔의 왕이 되었으니 그 도성의 이름은 딘하바며

초기에 에서의 자손들은 씨족 사회를 이루었으며, 그들 중 여러 족장들이 등장하였습니다.

시간이 흘러 그들은 초기 국가의 형태를 갖추었습니다.

이후 그들은 에돔 땅을 다스릴 왕을 선출하였고, 왕정 국가를 확립하였습니다.

에돔의 왕들은 도성을 쌓아 이웃 국가와의 관계를 단절 하였습니다.

우리는 이와 관련하여 가인이 세웠던 에녹성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창세기 4:16-17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가인은 동생 아벨을 죽이는 죄를 지었습니다.

그는 여호와 앞을 떠났기 때문에, 여호와 대신 그를 지켜줄 성을 쌓았습니다.

마찬가지로 에서의 자손들은 하나님을 떠났기 때문에, 그들은 왕을 선출하고 도성을 쌓았습니다.

문제는 그들이 도성을 쌓음으로 이웃 국가와 단절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오직 자신의 국가의 안전과 발전에만 관심을 가졌습니다.

훗날 이스라엘이 애굽에서 탈출하여 가나안으로 들어갈 때, 에돔 족속은 그들의 땅을 통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이스라엘의 요청을 거부하고 군대를 동원하여 막았습니다.

당신이 이웃에게 관심이 없을 때, 당신은 에돔 족속과 같이 이웃과 단절된 삶을 살아갈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자신들을 위한 성을 쌓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이웃에게 자기 자신을 개방합니다.

2-2. 당신이 이웃에게 관심 없을 때, 당신은 당신의 업적만 추구한다

창세기 36:40-43

40 에서에게서 나온 족장들의 이름은 그 종족과 거처와 이름을 따라 나누면 이러하니 딤나 족장, 알와 족장, 여뎃 족장,

41 오홀리바마 족장, 엘라 족장, 비논 족장,

42 그나스 족장, 데만 족장, 밉살 족장,

43 막디엘 족장, 이람 족장이라 이들은 그 구역과 거처를 따른 에돔 족장들이며 에돔 족속의 조상은 에서더라

본문에 나타나는 이름들은 에돔의 종족들입니다.

종족들의 이름이 각 종족들이 살던 거주지의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들은 그들이 세웠던 도성들과 그들이 머물렀던 땅에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들은 이를 통해 그들의 업적을 기념하기를 원했습니다.

이는 야곱이 하나님이 자기와 말씀하시던 곳의 이름을 벧엘이라고 불렀던 것과 대조됩니다.

야곱은 하나님의 이름을 기념하기 원했습니다.

우리는 자신의 업적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때때로 우리는 그들의 놀라운 업적을 부러워하며 동경하기도 합니다.

그들은 하나님 없이도 성공하며 스스로 성장하는 인생을 살아갑니다.

세상은 이러한 사람들을 유명 스타로 높이며, 그들에게 주목합니다.

본문에 나타난 에돔 족속의 업적도 이와 같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축복 없이도 세일 땅과 많은 후손을 얻었습니다.

에돔 족속은 이스라엘의 왕이 등장하기 전에, 이미 에돔의 왕들을 세웠습니다.

스스로 신이 되어버린 것처럼 에돔 족속의 미래에는 장애물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에돔 족속의 멸망을 기억해야 합니다.

훗날 하나님은 오바댜 선지자를 통해 그들의 멸망을 선언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주권에 따라 실제로 AD 70년 예루살렘이 멸망할 때 에돔 족속도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않은 사람들의 최후입니다.

인간의 성취로 얻은 땅과 자손의 번영은 모두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약속하신 땅과 자손의 축복은 영원히 남게 되었습니다.

3. 예수님은 무엇에 관심이 있으신가?

마태복음 22:37-40

37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38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39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40 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니라

예수님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우리의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즉, 이 말은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로서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앞서, 바쁜 세상 속에서 우리의 관심이 어디 있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사람들은 바쁘다는 이유로 주인이신 하나님께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그들은 에서와 그의 자손들처럼 그들의 신앙을 버리고, 예배의 자리를 떠납니다.

사람들은 바쁘다는 이유로 그들의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그들은 이웃과 단절된 삶을 살며, 오직 자신의 업적을 남기기 위해서 노력합니다.

이러한 삶은 악인의 삶입니다.

이것은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삶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언제나 그의 아버지이신 하나님께 깊은 관심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는 언제나 그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깊은 관심을 가지고 계십니다.

만약 예수님이 우리에게 관심을 갖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죽음의 심판에서 벗어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예수님의 관심이 우리를 죽음에서 생명으로 살린 것입니다.

당신은 당신의 형제 자매, 혹은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까?

당신의 작은 관심은 한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리스도의 능력이 되어 하나님의 공동체를 평화롭게 만들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에서와 그의 자손처럼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당신과 당신의 가문은 역사 속에서 사라지고, 영원한 수치를 당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만약 당신이 야곱처럼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는다면, 당신과 당신의 가문은 하나님 앞에서 영원히 영광스럽게 기억 될 것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과 이웃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우리에게 큰 유익이 된다는 지혜를 말씀을 통해 알려주셨습니다.

  • Jun 06 / 2021
  • Comments Off on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 Heart) (Psalm 5:1-3)
Pastor Kang, Sermons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 Heart) (Psalm 5:1-3)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 Heart)

1 For the director of music. For flutes. A psalm of David. 

Give ear to my words, O LORD, consider my sighing.
2 Listen to my cry for help, my King and my God, for to you I pray.
3 In the morning, O LORD, you hear my voice; in the morning I lay my requests before you and wait in expectation.

Psalm 5:1-3

How do you feel about early morning prayer?

Today’s message is titled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and Heart)” and it is taken out of Psalm chapter 5.

On a spring day in 2006, a group of new seminary students, including me, were having a conversation about early morning worship. “I’m already worried about my future in ministry because of the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 I’m a man who needs a lot of sleep in the morning,” said one.

Another said: 

“I agree. Do we have to do an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 I don’t think God only prefers and receives our worship in the early morning. Besides, if we don’t wake up at dawn, we will have much more energy to do church work much more vigorously…”

What do you think about this?

Some of us may have a habit of starting the day with the Bible and prayer. But even for those who have a habit of praying at dawn, it would have been much more difficult to get up for dawn worship services in the past.

So, is early morning prayer a specific duty for Christians?

And what difference does it make between praying at dawn and praying at other times?

Why pray at dawn?

Psalm 5:3

3 In the morning, O LORD, you hear my voice; in the morning I lay my requests before you and wait in expectation.

In the text, David, the Psalmist, has come to the sanctuary early in the morning and laid out his heart before God about his difficult situation. 

‘In the morning I lay my requests before you and wait in expectation’

In this sentence, the key phrase “I wait in expectation” indicates that the Psalmist is observing his predicament from afar and waiting in nervous, yet hopeful, anticipation for God’s answer. In fact, many prayers appear in the Bible like this, particularly in the Psalms. 

In these instances, the people who prayed these prayers were waiting in such hopeful anticipation for God’s intervention in their situation that they purposefully approached him in prayer at the earliest start of the day. Here are three more examples of people waiting on God at dawn: 

2 Kings 3:20

20 The next morning, about the time for offering the sacrifice, there it was — water flowing from the direction of Edom! And the land was filled with water.

Psalm 46:5

5 God is within her, she will not fall; God will help her at break of day.

Psalm 143:8

8 Let the morning bring me word of your unfailing love, for I have put my trust in you. Show me the way I should go, for to you I lift up my soul.

Why did the people in the Bible often seek God early in the morning?

The words indicating ‘morning’ in the passages we read are called ‘boker’ in Hebrew, which means ‘dawn’ or ‘early morning’.

Consider a person who is undergoing a serious hardship or trial in their lives that cannot be solved through human wisdom alone. In such dire straits, when would be the best time to meet God? 

Usually, the best time to meet God when your life is in chaos around you is when you are at peace. For biblical characters, this would be a time when they weren’t surrounded by other people, distractions, or enemies. It would ideally be a quiet time when everyone else was asleep and when the seeker could meet God alone in peace and solitude.

In biblical times, the main reason a person came to pray at the temple at dawn was because there was a desperate prayer he wanted to convey to God.

Mark 1:35

35 Very early in the morning, while it was still dark, Jesus got up, left the house and went off to a solitary place, where he prayed.

The desperate heart of this type of prayer is revealed in the image of Jesus who also prayed at dawn in earnest.

In our text today, the next verse reveals David’s motivation for his early morning prayer as well as his conviction that God will answer him.

What is the basis for prayer?

Psalm 5:4

4 You are not a God who takes pleasure in evil; with you the wicked cannot dwell.

In this passage, David is both reminding God and reminding himself that God hates sin. David speaks of ‘the wicked’, which also includes the arrogant, the liar, the fighter, the crook, and all others who commit sin. With his confession that God hates sin, David is laying the groundwork for God to respond to his prayer and to protect him from the wicked and punish them. He anticipates that God will, even must, respond to his prayer because he is good and cannot tolerate evil.

But David doesn’t merely stop with prayer presenting the basis for God’s prayer response. Next, he will talk about his strong confidence that God will respond to his prayer.

What gives us confidence in answered prayer?

Psalm 5:7

7 But I, by your great mercy, will come into your house; in reverence will I bow down toward your holy temple.

A sinner who has not repented can not enter the temple of God. But, as David confesses here, because he is able to come into God’s holy temple, he is fully convinced that he will be answered by God.

So, in what condition must we be in order to enter the sanctuary? Like David throughout his life, we must be in awe of God. In the Bible, this is also referred to as the ‘fear of God.’ As Proverbs 9:10 asserts, reverence for God (the fear of the Lord) is the foundation of wisdom and a life that pleases God. In other words, this ‘fear’ does not mean anxiety about punishment, but rather a holy respect and reverence toward God.

But, what motivates man to serve God? We serve God not because he is a fearful judge, but because he is our master and creator.

And with what attitude should we serve God? What is the right relationship between us and God? First, God doesn’t want us to succumb to him like slaves. He doesn’t want us to be mindless robots either.  And he certainly also doesn’t want us to act brash nor disrespectful.

Rather, the ideal relationship between us and God is a relationship filled with respect and trust. The New Testament says that awe is an appropriate expression of love for God.

What prayer result should we seek?

When we ask God to help us overcome our hardships and adversity, should we expect his favorable response right away? And if God does solve our problems immediately, does that mean that he always solves them according to our greatest expectations? And even if God does solve our problems exactly as we prayed, does that mean that there is no longer any reason to continue to pray? Verse 8 gives us a good answer to all of these questions.

Psalm 5:8

8 Lead me, O LORD, in your righteousness because of my enemies — make straight your way before me.

Remember that at the beginning of this Psalm, David prayed for the destruction of the enemies who were hostile toward him. This is a very common practice in the Psalms, as the prayers very often seek God’s help in overcoming enemies.

But while the beginning of the Psalm is focused on the outcome of his enemies, this verse instead focuses on his own attitude and response toward his enemies. It is true that at times, there may be certain enemies in our lives that cannot be overcome quickly nor easily. And sometimes, no matter how earnestly we pray for their end or destruction, the end remains far away. In such instances, the only thing that we can do is what the Psalmist here has done. In verse 8, David takes a proactive stance in his prayer when he prays that God will protect and guide him, making his way straight before him, in light of his overwhelming enemies.

In the Psalms of kings and Israelites, strangers and foreign peoples are often regarded as enemies. But in general, the enemies of the Prayer are more often other Israelites and may even be the Prayer’s closest neighbors. What does this mean?

In fact, our enemy is not always an enemy who is far from us, geographically or spiritually. Someone who appears as an enemy to us may even be a person within our own church community or family. This is because the evil spiritual forces that oppose God can also make us shake and feel discouraged through the people we love and are closest to. This is Satan’s scheme. For this reason, the Psalmist often avoided the people around him, seeking God in the early morning stillness, and regarded the sanctuary of God as a refuge. And there, he expected God to take his side and prove him right.

When David asked God to intervene in his problems, he wanted God to restore to him his rights which had been stained by his enemies. But as he prayed, he realized one very important key to prayer. The response a Prayer should seek from God is not his own path, his own idea of what is right. Rather, a Prayer should seek God’s will and sovereignty in all situations above all other things. Even Jesus did this in the Garden of Gethsemane before he was crucified when he prayed, “Father, if you are willing, take this cup from me; yet not my will, but yours be done.” (Luke 22:42)

In the earlier text of the psalm, the Psalmist does not hesitate to petition God to take revenge on his enemies on his behalf. In fact, the Psalmist pours out his boiling emotions before God and holds nothing back. This is something we also have the ability to do, because prayer is in essence a pouring out of our hearts to God. It is often a raw, emotional conversation with him.

But the Psalmist then gives God space to answer his prayer in the way that God sees fit. He does not demand that God meet his expectations for the exact execution of punishment for his enemies. But instead, he gives God room to work according to his will and sovereignty. The reason for this is that he understands that only God had the ability and right to take revenge or enact punishment. 

In this way, by making a request to God, but also stepping back to allow God to work in the manner that he has chosen to, the Psalmist expresses his complete faith in God.

Furthermore, in the New Testament, Jesus flipped the common wisdom about hate for one’s enemies on its head.

Matthew 5:43-44

43 “You have heard that it was said, `Love your neighbor and hate your enemy.`
44 But I tell you: Love your enemies and pray for those who persecute you,

In the Old Testament, a person who lived by the Law that God gave Moses was regarded as a “righteous person”. Such a person was seeking the will of God and obeying him in their lives. Matthew expresses the same idea in a similar sense by showing how the teaching of Jesus was given by God, accepted, and conveyed by the Christian Church.

Also in the New Testament, Paul uses the word ‘righteousness’ in a different way. Even if a person strives for ‘righteousness’ on their own, they can not achieve God’s will by themselves. Therefore, God looks to recognize the obedience of Jesus Christ in a person, who was the representative of God’s righteousness for all mankind. When Jesus lives in a Christian’s heart, the righteousness that is Jesus’ righteousness is transferred on to the Christian who believes in him. 

God regards any person who confesses the belief that Jesus died for their sins, in their place, as a righteous person because Jesus traded his righteousness for their sin and shame on the cross. Any person who is recognized by God as a righteous person in Jesus Christ will be able to do God’s will after that.

How does prayer change us?

Remember the deep hurt and anguish in the mind of the Psalmist who came to the temple at dawn to pray in the beginning of this Psalm? His heart was completely changed and recovered through his meeting with God.

Initially, David cried out to God with raw emotion about the pain and injustice he had suffered. But, during prayer, which is a conversational dialogue with God, his heart slowly changed as he listened and waited on the Lord. In the end, he decided to leave the judgment of his enemies entirely up to God’s sovereignty. And eventually, even his great anger toward his enemy turned into forgiveness and love.

This is the grace God gives to those who seek him early in the morning.

But don’t be dismayed if you cannot have a dawn prayer time with God due to your personal circumstances. You can still give God the first (and best) part of your day as a kind of tithe of your time in the morning.

For those who earnestly seek him through prayer, God will deepen their realization of the love of Jesus Christ. And if we live each day with Jesus’ heart in our hearts, and Jesus’ spirit guiding our spirits, the enemies who make us fear and hate will be transformed into those who need Jesus’ love just as we do.

This is the heart God gives us, and the beautiful transformation we can experience through a regular prayer time with Him, and the privilege that we can enjoy heaven in this land.


<새벽기도의 의미>

시편 5:1-12

0. 새벽 기도의 의미

오늘은 “새벽기도의 의미”라는 제목으로 시편 5장의 말씀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이천 육년의 어느 봄날, 저를 비롯하여 신학교에 갓 입학한 신학생들이 이런 대화를 하였습니다.

“나는 새벽예배 때문에 벌써 내 앞날이 걱정돼, 나는 아침잠이 많은 사람이라서”

다른 신학생이 말합니다.

“맞아, 꼭 새벽예배를 드려야하나? 하나님이 새벽에만 예배를 받으시는 것도 아니고, 새벽에 푹 자면 우리가 훨씬 더 활기차게 사역을 할 수 있을 텐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새벽에 하나님 앞에 나와, 말씀과 기도로 하루를 시작하는 것이 일상처럼 된 분들이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새벽 기도가 습관이 되신 분도 그 분의 혈기 왕성한 시절을 떠올려보면, 과거에는 아침잠을 물리치기 어려워 새벽 제단을 지키기 어려웠을 때도 있었을 것입니다.

새벽 기도는 그리스도인으로서 하나님께 마땅히 드려야하는 의무일까요?

새벽에 기도하는 것은, 다른 시간에 기도하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요?

1. 새벽시간의 의미

오늘 본문 3절입니다.

3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

본문에 등장하는 기도자는 아침 일찍 성소에 나와 자신의 어려운 사정을 하나님께 아뢰고 있습니다.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 에서 ‘바라다’ 는 문자적으로 ‘망보다’ 라는 뜻으로, 하나님의 대답이 언제쯤 올 것인지, 망을 보며 긴장한 채로 기다린다는 의미입니다.

사실, 시편 5편의 기도자를 비롯한 성경에 나타나는 사람들은, 하루 중 가장 이른 시간에 하나님이 개입하시기를 기다렸습니다.

열왕기하 3장 20절입니다.

“아침”이 되어 소제 드릴 때에 물이 에돔 쪽에서부터 흘러와 그 땅에 가득하였더라

시편 46편 5절입니다.

하나님이 그 성 중에 계시매 성이 흔들리지 아니할 것이라 “새벽”에 하나님이 도우시리로다

시편 143편 8절입니다.

“아침”에 나로 하여금 주의 인자한 말씀을 듣게 하소서 내가 주를 의뢰함이니이다 내가 다닐 길을 알게 하소서 내가 내 영혼을 주께 드림이니이다

성경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왜 이른 아침에 하나님을 찾았을까요?

방금 읽었던 구절에서 등장한 ‘아침’은 히브리어로 ‘보케르’ 라고 하며, 정확히는 ‘새벽’ 또는 ‘이른 아침’을 의미합니다.

스스로 감당할 수 없는 고난에, 애통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찾는 기도자는 어떤 시간을 찾을까요?

그 시간은 그가 사람들 또는 원수들에게 둘러 쌓이지 않는 시간입니다.

하나님과 독대할 수 있는 모두가 잠든 고요한 시간입니다.

하나님께 간절히 구하고자 하는 절실한 마음이, 기도자를 하루 중 가장 이른 시간에 주님의 전에 나오게 한 것입니다. 

마가복음 1장 35절입니다.

35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

하나님께 간절히 구하고자 하는 절실한 마음은, 새벽기도를 하는 예수님의 모습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납니다.

그렇다면 본문의 기도자는 어떠한 근거를 통해, 하나님이 자신의 기도에 응답해 주실 것이라 믿고 있는 것일까요?

2. 기도의 근거

본문 4절입니다.

4 주는 죄악을 기뻐하는 신이 아니시니 악이 주와 함께 머물지 못하며

기도자는 악인, 교만한 자, 악한 일을 저지르는 자, 거짓말쟁이, 싸움꾼, 사기꾼 등 죄악을 저지르는 사람들에 대해 언급합니다.

그는 하나님이 죄악을 싫어하는 분이라 고백함으로써, 

하나님이 악인들에게서 자신을 보호해주시고, 그들을 처벌하실 것이라는 근거를 마련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기도자는 기도의 응답의 근거를 제시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이제 기도 응답의 확신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3. 기도 응답의 확신

본문 7절입니다.

7 오직 나는 주의 풍성한 사랑을 힘입어 주의 집에 들어가 주를 경외함으로 성전을 향하여 예배하리이다

회개하지 않은 죄인은 들어갈 수 없는 성전에, 자신은 머물 수 있다는 사실을 통해 기도자는 하나님께 응답받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성소에 들어갈 수 있는 조건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입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은 하나님을 두려워한다는 뜻입니다.

그렇지만 하나님 경외가 지혜 및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의 근본이라고 할 때, 이 두려움은 형벌에 대한 불안함을 호소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은 권능이 넘치는 하나님 앞에서 떠는 것이 아니라,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어려워하며 받들어 모셔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올바른 관계는 노예처럼 굴복하거나 또는 반대로 건방지게 자신만만해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공경과 신뢰로 가득 찬 관계입니다.

신약 성경에서는 이를 넘어서서 경외를, 하나님에 대한 사랑의 표현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4. 하나님의 주권을 의지

기도자가 하나님께 진정으로 구해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자신이 처한 고난과 역경을 극복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해 주시는 것일까요?

본문 8절입니다.

8 여호와여 나의 원수들로 말미암아 주의 의로 나를 인도하시고 주의 길을 내 목전에 곧게 하소서

기도자는 그를 대적하는 원수들의 멸망과 함께 자신을 보호, 인도해주시기를 바라며 기도합니다.

시편에서는 매우 자주, 기도자들이 그들의 원수들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임금이나 이스라엘 온 백성에 관한 시편에서는 하나님 백성에게, 낯선 자들이나 이방 백성들이 원수로 나타납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기도자의 원수들은 이스라엘 백성에 속한 사람들이며 심지어는 기도자와 가장 가까운 이웃 사람들로 나타납니다.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원수는 우리에게서 멀리 있는 적이 아니라, 우리 교회 공동체나 가족이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을 대적하는 악한 세력은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통해 우리를 흔들고 낙심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사단의 계략입니다.

이에 기도자는 사람들을 피해, 성소를 피난처로 삼고, 자신이 옳다는 사실을 하나님이 확증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기도자는 비록 자신의 문제로 인해 하나님의 개입하심을 원했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원수들로 인해 얼룩진 자신의 권리를 찾아주시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그가 기도 중 깨달은 사실은 기도자에게 열려야 할 것은 자신의 길이 아니라 하나님의 길이라는 사실입니다.

이 시편 본문에서는 복수심을 자제하지 않고 마구 드러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기도자들은 끓어오르는 감정을 억누르지 않고 하나님 앞에 모두 털어놓습니다.

그렇지만 그들은 형벌의 집행을 하나님께 맡기는데, 그 이유는 오직 하나님만 그리하실 능력과, 권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기도자가 하나님께 전적으로 자신을 맡긴다는 뜻입니다.

더 나아가 신약 성경에서는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복수를 포기하고, 원수를 사랑으로 이길 것을 요구하심으로써 이런 정당한 바람을 넘어서게 하십니다.

구약 성경에서는 하나님이 백성에게 자신의 뜻을 알리신 율법에 맞추어 사는 사람을 ‘의로운’ 사람이라고 합니다.

이런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여쭈어보고 하나님께 순종합니다.

마태도 이와 비슷한 뜻으로 이 낱말을 쓰면서, 하나님의 뜻이 표현된 ‘율법’이 뜻하는 바는 그리스도교회에서 받아들여 전해 내려오는 예수님의 가르침 가운데 나타난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신약성경에서는 특히 바울의 경우에는 이와 나란히 ‘의로운’에 대한 또 다른 뜻, 신약 성경에만 있는 뜻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곧 사람이 선을 위해 제 아무리 힘쓴다 하더라도 혼자 힘으로써 하나님의 뜻을 이룰 수 없으므로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순종을 하나님이 사람의 순종으로 인정해 주실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죄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 자기에게 내린 줄 인정하고 예수께서 자기를 대신해서 죽으신 것을 믿음으로 받아들이는 자는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고 인정받는 것입니다.

그런 다음에 이렇게 선사받은 의를 통해 사람은 이제 하나님의 뜻을 행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새벽에 성전에 나온 기도자의 답답한 마음은 하나님과의 만남을 통해 변화되고 회복됩니다.

즉, 갈급한 심령으로 나와 자신이 당하는 고통에 억울함으로 호소하였던 기도자가, 기도 중에 나를 힘들게 하는 원수에 대한 심판을 하나님께 맡겨드리게 되고, 나중에는 원수를 복수가 아닌 사랑으로 이기게 되는 심경의 변화를 맞이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새벽에 하나님을 찾는 사람들에게 베푸시는 하나님의 은혜인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이 허락하신 이 새벽제단을 사모하길 원합니다.

만약 당신의 개인적인 상황으로 인해 새벽 시간을 가질 수 없다면, 당신의 하루 중 가장 처음 시간을 하나님께 드리십시요.

하나님께서는 새벽에 주님을 찾고 기도하는 자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깨닫게 하실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마음으로 하루를 살아간다면, 우리를 힘들게 하는 원수 같은 사람들이 사랑을 베풀어야할 대상으로 변화하게 될 것입니다.

그것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마음이며, 이 땅에서 천국을 누릴 수 특권입니다. 

So then faith comes by hearing, and hearing by the word of God. 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