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ENU ::::

Posts Categorized / Sermons

  • Sep 05 / 2021
  • Comments Off on Knowing God (Judges 18:1-2)
Pastor Kang, Sermons

Knowing God (Judges 18:1-2)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Knowing God

1 In those days Israel had no king.  And in those days the tribe of the Danites was seeking a place of their own where they might settle, because they had not yet come into an inheritance among the tribes of Israel.

2 So the Danites sent five warriors from Zorah and Eshtaol to spy out the land and explore it. These men represented all their clans. They told them, “Go, explore the land.”  The men entered the hill country of Ephraim and came to the house of Micah, where they spent the night.

Judges 18:1-2

■ Do you have confidence in your life?

 Today’s sermon title is <knowing God>, it is taken out of Judges 18.

Do you have confidence in your life?

Or do you think your life is uncertain?

Everyone wants to live with confidence in their lives.

But many people die without being sure about their lives.

What should we do to live our lives with confidence?

In today’s message, we will see two different people who were living their lives without any certainty in Judges 18.

The first is the Danites, one of the twelve tribes of Israel.

■ The uncertain life of the Danites

Judges 18:1-2

1 In those days Israel had no king.  And in those days the tribe of the Danites was seeking a place of their own where they might settle, because they had not yet come into an inheritance among the tribes of Israel.

2 So the Danites sent five warriors from Zorah and Eshtaol to spy out the land and explore it. These men represented all their clans. They told them, “Go, explore the land.”  The men entered the hill country of Ephraim and came to the house of Micah, where they spent the night.

The Danites had one problem to solve.

It was to find their own place to settle down.

Zorah and Eshtaol, the places where they had been staying, were too small for the whole tribe to live in.

It was also difficult to farm the land.

This was an urgent matter to be solved for them.

The reason was that the other tribes in Israel already owned their own land.

But the life of the Danites, who had no land in which to settle permanently, was unstable.

This prevented them from planning their lives and being sure of their future.

Why did the Danites not get their own land?

Joshua 19:40-46

40 The seventh lot came out for the tribe of Dan, clan by clan.

41 The territory of their inheritance included:  Zorah, Eshtaol, Ir Shemesh,

42 Shaalabbin, Aijalon, Ithlah,

43 Elon, Timnah, Ekron,

44 Eltekeh, Gibbethon, Baalath,

45 Jehud, Bene Berak, Gath Rimmon,

46 Me Jarkon and Rakkon, with the area facing Joppa.

In fact, the Danites already had land distributed to them by lot, or a random drawing.

But it was not easy for them to take over the land from the previous inhabitants.

Judges 1:34

34 The Amorites confined the Danites to the hill country, not allowing them to come down into the plain.

The Amorites’ resistance was so strong that it was very difficult to conquer the land.

Inevitably, the Danites gave up occupying the Amorites’ land and decided to find new land.

In fact, it was never easy to conquer these lands that were distributed by lot, not only for the Danites but also for the other tribes in Israel.

But the other tribes in Israel were not overwhelmed by this big problem and instead relied on God, who was bigger than the problem.

Eventually, the other tribes in Israel gained the land of promise by believing in God.

The Israeli tribes that got the promised land became confident in their lives.

But the Danites did not try to conquer the land that God gave them.

Instead They tried to explore new lands by relying on their own judgment.

And They had no faith in God.

So they lived a wandering life because they could not find a place to settle down.

These choices made them uncertain of their lives.

The second person who was living without confidence in life was a young Levite.

He also lived an uncertain life.

■ The uncertain life of a young Levite.

Judges 17:9-10

9 Micah asked him, “Where are you from?”  “I`m a Levite from Bethlehem in Judah,” he said, “and I`m looking for a place to stay.”

10 Then Micah said to him, “Live with me and be my father and priest, and I`ll give you ten shekels of silver a year, your clothes and your food.”

Can you imagine a pastor living together in a shaman’s house?

This unimaginable and ironic situation happened in Judges 17.

The holy person of God, a Levite, stayed in the house of an idol worshiper named Micah. 

He even became a priest for Micah’s family.

Why did this young Levite make this choice?

He also had no faith in God.

He had forgotten his mission and wandered because he did not know God well.

The young Levite lived according to his own thoughts, without relying on God.

He liked the high salary that Micah, the owner of the house, offered him.

So the young Levite decided to become a priest in Micah’s house.

■ Meeting with people who do not know God well.

People who do not know God well make each other’s lives more confusing and uncertain.

Judges 18:5-6

5 Then they said to him, “Please inquire of God to learn whether our journey will be successful.”

6 The priest answered them, “Go in peace. Your journey has the LORD`s approval.”

The Danites sent five scouts to look at the land they would reside in.
The five scouts met the young Levite who lived in Micah’s house on the move.

The scouts asked him if their future would be good.

They thought he could discern God’s will because he was a Levite.

But the scouts did not verify that the young Levite was qualified as a priest.

They simply wanted to know God’s will through this Levite.

The problem, however, was that this young Levite did not know God well.

So he just said, “Go in peace. Your journey has the LORD`s approval.”

It was a vague word and it was hard to fully understand whether the Danites’ future would be good or bad.

The young Levite did not ask for God’s will.

He just said what the people wanted to hear.

So the Scouts led the Danites to attack Laish based on the young man’s words.

But, When the Danites and the young Levite, who do not know God well, met, something unrelated to God’s plan happened.

It was the destruction of those who were living peacefully in Laish because of the attack of the Danites.

The Danites and the young Levite later united to occupy Laish.

But nonetheless, they had no clear belief in the future.

In fact, The Danites are left out of the list of tribes to be saved on Judgment Day in Revelation 7:5-8

What can we learn from this?

Those who live without trying to know God more will be destroyed on the day of judgment.

Think of Abraham’s nephew Lot, who chose a good place in his own eyes.

He and his family were also unable to escape the destruction of Sodom and Gomorrah.

What should we do to live with confidence in our lives?

■ Try to know God more(through Jesus Christ)

1 Corinthians 1:9

9 God, who has called you into fellowship with his Son Jesus Christ our Lord, is faithful.

We must strive to know God more.

Because God leads the life of his intimate disciples.

God’s child may not know his future, but he can live his life with confidence in God.

We, sinners, cannot meet God who is completely good.

Because God cannot be with sin.

So, God sent Jesus Christ to us to intimately engage with us.

And When we confess Jesus as our savior, God meets us.

Pray in the name of Jesus.

Praise and worship Jesus.

Rely on Jesus when reading the Bible.

The greater your wisdom and knowledge of God, the more confident you will be about your life.


하나님을 아는 것

1 그 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고 단 지파는 그 때에 거주할 기업의 땅을 구하는 중이었으니 

이는 그들이 이스라엘 지파 중에서 그 때까지 기업을 분배 받지 못하였음이라

2 단 자손이 소라와 에스다올에서부터 그들의 가족 가운데 용맹스런 다섯 사람을 보내어 

땅을 정탐하고 살피게 하며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가서 땅을 살펴보라 하매 

그들이 에브라임 산지에 가서 미가의 집에 이르러 거기서 유숙하니라

사사기 18:1-2

■ 당신은 당신의 인생에 대해 확신을 갖고 있는가?

 오늘은 <하나님을 아는 것>이라는 제목으로 사사기 18장 말씀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당신은 당신의 인생에 대해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까?

아니면 당신은 당신의 인생이 모호하다고 생각합니까?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의 인생에 대해 확신을 가지고 살아가길 원합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인생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한 채 살아가다가 죽음을 맞이합니다.

우리가 확신을 가지고 우리의 인생을 살기 위해서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는 사사기 18장에서 확신 없이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 중 하나인, 단 지파 사람들입니다.

■ 단 지파의 모호한 삶

사사기 18:1-2

1 그 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고 단 지파는 그 때에 거주할 기업의 땅을 구하는 중이었으니 

이는 그들이 이스라엘 지파 중에서 그 때까지 기업을 분배 받지 못하였음이라

2 단 자손이 소라와 에스다올에서부터 그들의 가족 가운데 용맹스런 다섯 사람을 보내어 

땅을 정탐하고 살피게 하며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가서 땅을 살펴보라 하매 

그들이 에브라임 산지에 가서 미가의 집에 이르러 거기서 유숙하니라

단 지파는 해결해야 할 문제가 하나 있었습니다.

그것은 그들이 거주할 기업의 땅을 찾는 것이었습니다.

단 지파가 머물고 있던 소라와 에스다올은 그들이 살아가기에는 너무 작은 땅이었습니다.

그 땅에서는 농사를 짓는 것도 어려웠습니다.

단 지파의 문제는 긴급히 해결해야 하는 일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이스라엘의 다른 지파들은 이미 그들이 살 땅을 소유했기 때문입니다.

영구적으로 정착할 땅이 없는 단 지파의 삶은 불안정했습니다.

이로 인해 그들은 그들의 인생을 계획할 수 없었고 그들의 미래에 확신을 가질 수 없었습니다.

단 지파가 땅을 얻지 못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여호수아 19:40-46

40 일곱째로 단 자손의 지파를 위하여 그들의 가족대로 제비를 뽑았으니

41 그들의 기업의 지역은 소라와 에스다올과 이르세메스와

42 사알랍빈과 아얄론과 이들라와

43 엘론과 딤나와 에그론과

44 엘드게와 깁브돈과 바알랏과

45 여훗과 브네브락과 가드 림몬과

46 메얄곤과 락곤과 욥바 맞은편 경계까지라

사실 단 지파는 이미 분배 받은 땅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단 지파가 그 땅을 점령하는 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사사기 1:34

34 아모리 족속이 단 자손을 산지로 몰아넣고 골짜기에 내려오기를 용납하지 아니하였으며

단 자손이 땅을 정복하기에는 아모리 족속의 저항이 매우 강했기 때문입니다.

어쩔 수 없이 단 자손은 아모리 족속의 땅을 점령하는 것을 포기하고 새로운 땅을 찾기로 결단했습니다.

사실 단 지파 뿐만이 아니라 이스라엘의 다른 지파에게도 분배 받은 땅을 정복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큰 문제에 압도 당하지 않고, 문제보다 크신 하나님을 의지했습니다.

결국 이스라엘의 다른 지파들은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약속의 땅을 얻게 되었습니다.

약속의 땅을 얻게 된 이스라엘 지파들은 그들의 인생에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단 지파는 하나님이 주신 땅을 정복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그들의 판단을 의지해서 새로운 땅을 탐색하려고 하였습니다.

단 지파는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정착할 곳을 찾지 못해 방황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이러한 그들의 선택은 그들의 인생에 대해 확신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두 번째는 레위 청년입니다.

그 또한 확신 없는 인생을 살았습니다.

■ 레위 청년의 모호한 삶

사사기 17:9-10

9 미가가 그에게 묻되 너는 어디서부터 오느냐 하니 그가 이르되 나는 유다 베들레헴의 레위인으로서 거류할 곳을 찾으러 가노라 하는지라

10 미가가 그에게 이르되 네가 나와 함께 거주하며 나를 위하여 아버지와 제사장이 되라 내가 해마다 은 열과 의복 한 벌과 먹을 것을 주리라 하므로 그 레위인이 들어갔더라

여러분은 목사가 무속인의 집에서 사는 것을 상상할 수 있습니까?

오늘 본문에는 우리가 상상하기 어려운 아이러니한 상황이 일어났습니다.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인 레위인이 우상 숭배자인 미가의 집에서 머물렀습니다.

심지어 그는 미가의 가족을 위해 제사장이 되었습니다.

이 레위 청년은 왜 이런 선택을 하였을까요?

그 또한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 없었습니다.

그가 하나님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자신의 사명을 잊고 방황했던 것입니다.

레위 청년은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에 따라 살았습니다.

그는 집 주인인 미가가 그에게 제시하는 높은 연봉을 좋게 여겼습니다.

레위 청년은 미가의 집에서 제사장이 되기로 결단하였습니다.

■ 하나님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만남

하나님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서로의 인생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사사기 18:5-6

5 그들이 그에게 이르되 청하건대 우리를 위하여 하나님께 물어 보아서 우리가 가는 길이 형통할는지 우리에게 알게 하라 하니

6 그 제사장이 그들에게 이르되 평안히 가라 너희가 가는 길은 여호와 앞에 있느니라 하니라

단 지파는 그들이 거주할 땅을 살펴보기 위해 다섯 명의 정탐꾼을 보냈습니다.

다섯 명의 정탐꾼은 이동 중에 미가 집에 살고 있는 레위 청년을 만났습니다.

정탐꾼들은 그가 레위인이라는 이유로 그에게 자신들의 길이 형통할지 물어보았습니다.

그들은 그 청년이 레위인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마음에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그러나 정탐꾼들은 그 레위인이 제사장으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검증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그저 이 레위인을 통해 손쉽게 하나님의 뜻을 알고자 한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레위 청년도 하나님의 뜻을 잘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그저 “평안히 가라 너희가 가는 길은 여호와 앞에 있느니라”라고 말한 것입니다.

그것은 단 지파의 미래가 좋을지 나쁠지 알기 어려운 모호한 말이었습니다.

레위 청년은 하나님의 뜻을 구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사람들이 듣고 싶어하는 말을 할 뿐이었습니다.

정탐꾼들은 이 레위 청년의 말을 근거로 단 지파가 라이스 땅을 공격하도록 하였습니다.

하나님을 잘 알지 못하는 단 지파와 레위 청년이 만나게 되자, 라이스에서 평화롭게 살고 있었던 백성들은 단 지파의 공격을 받아 멸망하게 되었습니다.

단 지파와 레위 청년은 후에 연합하여 라이스 땅을 차지하게 되지만, 그들은 미래에 대한 확실한 믿음이 없었습니다.

요한계시록 7장 5절에서 8절에는 종말에 구원을 받을 지파의 명단에 빠져 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사실은 무엇입니까?
하나님의 관점에서 하나님을 알기를 노력하지 않고 살아가는 단 지파는 심판의 날에 멸망을 당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자신의 눈에 보기 좋은 곳을 선택했던 아브라함의 조카 롯을 떠오르게 합니다.

그와 그의 가족 또한 소돔과 고모라의 멸망에서 피할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인생에 확신을 가지고 살아가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하나님을 알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고린도전서 1:9

9 너희를 불러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 우리 주와 더불어 교제하게 하시는 하나님은 미쁘시도다

우리는 하나님을 더 알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그와 친밀한 사람에게 그의 인생을 인도하시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하나님의 사람은 자신의 미래를 다 알 수는 없지만, 하나님을 믿음으로 확신을 가지고 인생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죄인인 우리는 완전히 선하신 하나님을 만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죄와 함께 하실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와 친밀히 교제하기 위해서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셨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나의 구원자로 고백할 때, 하나님이 우리를 만나 주시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십시요.

예수님을 생각하며 찬양하십시요.

예수님을 의지하며 성경을 읽으십시요.

하나님을 아는 지혜가 커질수록 당신은 당신의 인생에 대해 더욱 확신을 가지고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 Aug 29 / 2021
  • Comments Off on A Mission to Noah Given By God (Genesis 7:1-5)
Pastor Kang, Sermons

A Mission to Noah Given By God (Genesis 7:1-5)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A mission to Noah given by God

1 The LORD then said to Noah, “Go into the ark, you and your whole family, because I have found you righteous in this generation. 2 Take with you seven of every kind of clean animal, a male and its mate, and two of every kind of unclean animal, a male and its mate, 3 and also seven of every kind of bird, male and female, to keep their various kinds alive throughout the earth. 4 Seven days from now I will send rain on the earth for forty days and forty nights, and I will wipe from the face of the earth every living creature I have made.” 5 And Noah did all that the LORD commanded him.

Genesis 7:1-5

What is a mission?

What image comes to mind when you hear the word “mission”?

Perhaps you think about “mission impossible”, or a mission in war, but every time I think about a mission, it is in the context of missionary work, and I always think of martyrs.

You may know the story of Stephen, who was martyred for his mission, and Paul, who was martyred for his mission.

In this way, “Mission” as it relates to missionary work seems to include a tremendous weight or burden because it is often accompanied by “martyrdom”.

So I used to always lose courage whenever I heard the word “mission”.

How do you feel about “the mission” that God has given you?

I looked for the meaning of “mission” in the dictionary of church terminology where it is described as “the holy responsibility that God has given us.”

In fact, we are all people who have received missions from God.

Mission is one of the reasons our master God created us.

Therefore,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purpose of our lives is to achieve the mission that God has given us.

Can we handle a mission that feels great and frightening?

Consider Noah. He was no exception to receiving a mission from God, but his mission may seem huge in comparison to ours.

God’s mission is not an option

The mission God gave Noah was to create an ark to preserve the lives of Noah, his family, and all living things from the flood.

Genesis 7:21-23

21 Every living thing that moved on the earth perished — birds, livestock, wild animals, all the creatures that swarm over the earth, and all mankind. 22 Everything on dry land that had the breath of life in its nostrils died. 23 Every living thing on the face of the earth was wiped out; men and animals and the creatures that move along the ground and the birds of the air were wiped from the earth. Only Noah was left, and those with him in the ark.

We can confirm through this Bible passage that there is no creation in all existence that is able to avoid God’s judgment.

Some people consider Christianity to be only one of many religions and say that it is up to you to choose whether to believe in God or not.

But no matter what a person thinks of God, God thinks of you, and no one can escape from God’s judgement on the Last Day.

What happens on Judgment Day should be very obvious. Those who have served God well and believed in Jesus Christ his son was Savior will be saved and granted eternal life in his kingdom.

For Noah and his family, who had done their best to fulfill the mission that God had entrusted, they received life from God’s judgment.

But on the other hand, those who lived by disdaining the mission God has given them, or ignoring him and his gift of salvation through Jesus, and thinking only of themselves as masters of their own destiny, will be condemned to eternal death and torment in hell because of God’s judgment.

The path into eternity is divided between the path of life and the path of death before the justice of God.

This is why we must do our best to fulfill the mission that God has entrusted to us, even if the way is difficult and our strength insufficient. For he will strengthen us when we are weak, and he will open the way in which we are to go, if only we trust him enough to follow his guidance, even into the unknown. 

So how can we achieve the mission God has given us when our lives are difficult?

God will fulfill his mission on his own

Surprisingly, God fulfills his mission on his own. We are merely his vessels that he uses to accomplish his mission.

We can see a clear example of this by looking closely at some of God’s actions on Noah.

Genesis 6:14-16

14 So make yourself an ark of cypress wood; make rooms in it and coat it with pitch inside and out. 15 This is how you are to build it: The ark is to be 450 feet long, 75 feet wide and 45 feet high. 16 Make a roof for it and finish the ark to within 18 inches of the top. Put a door in the side of the ark and make lower, middle and upper decks.

With the help of God’s precise and careful design, Noah was able to systematically and accurately make each part of the ark.

Genesis 7:2-3

2 Take with you seven of every kind of clean animal, a male and its mate, and two of every kind of unclean animal, a male and its mate, 3 and also seven of every kind of bird, male and female, to keep their various kinds alive throughout the earth.

After the flood, God prepared clean animals and clean birds to be used for the sacrifice so that Noah could give God the sacrifice.

God even prepared the sacrifice that Noah should have prepared.

Genesis 7:15-16

15 Pairs of all creatures that have the breath of life in them came to Noah and entered the ark. 16 The animals going in were male and female of every living thing, as God had commanded Noah. Then the LORD shut him in.

Noah would have been worried that the ark would be safe in the flood.

But God himself confirmed the safety of the ark in the end.

Can you see how God fulfills his mission on his own?

When was the prime of your life?

Let me ask you a question: When was the prime of your life?

Some people consider the prime of their lives to be the times in which they have the most power and ability, youth and influence, or wealth and honor.

But this is a secular, worldly point of view. 

When is the true prime of life for Christians?

It is the time they accompany God.

More specifically, it is the time they walk the most closely with God and do their best to carry out the mission they have received from Him.

Think of Noah.

Noah was 600 years old when the flood occurred.

At this time, Noah was far from his greatest period of power and ability, youth and influence, wealth and honor.

Rather, he would have been ridiculed by the villagers as an old grandfather making an ark according to God’s orders.

Yet, it is always meaningful and valuable to do the mission that Christians have received from God because God remembers those who live for the glory of God and acknowledges their lives as righteous.

Therefore, the prime of a Christian’s life is not affected by their age, their property, their wealth, nor their influence.

We must remember that the moment we most closely accompany God is the prime of our lives.

We often think of a brilliant and impressive scene when we think of the prime of life.

But most of our mission is in the ordinary, the everyday life, and is not particularly special.

In God’s huge flood of judgment, Noah was given a mission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future of mankind!

Don’t you think that Noah is great and that his mission was grand when you hear this?

But in fact, the prime of Noah’s life was when he spent every day with God in labor on the ark and waited for God’s orders.

Noah would have lived faithfully in the ordinary and repetitive days that God gave him.

In the end, he would have been recognized by God and greeted the moment of salvation when the door of the ark opened.

Noah’s ordinary routine working on the ark was recorded in the Bible.

And this led to Noah’s heyday, where he was acknowledged by God and became a good model for many descendants of faith.

We have to remember that like Noah, we also have a mission.

What kind of mindset should we have in order to fulfill our mission?

And who is our best role model?

Jesus Christ, the ideal missionary

The person who fulfilled the mission given by God the most fully is Jesus Christ.

Jesus obeyed God’s will and even walked silently along the path leading to his sacrifice and death on the cross.

Jesus accomplished the mission he had received from God through his death and resurrection as God wanted.

Jesus was equal to God, but he did not consider equality with God something to be used to his own advantage (Philippians 2:6). Rather, he constantly sought God and prayed.

This is the life of Jesus’ faith that we must also pursue to achieve our mission.

We must realize that we are nothing without God.

I hope you will spend the coming week thanking God for showing us infinite love through Jesus Christ.

I also hope you will do your best to fulfill your mission to God.

And don’t forget that the prime of your life is when you walk closely with God and do your best in your mission for the glory of God.


하나님이 주신 노아에게 사명

1 여호와께서 노아에게 이르시되 너와 네 온 집은 방주로 들어가라 이 세대에서 네가 내 앞에 의로움을 내가 보았음이니라

2 너는 모든 정결한 짐승은 암수 일곱씩, 부정한 것은 암수 둘씩을 네게로 데려오며

3 공중의 새도 암수 일곱씩을 데려와 그 씨를 온 지면에 유전하게 하라

4 지금부터 칠 일이면 내가 사십 주야를 땅에 비를 내려 내가 지은 모든 생물을 지면에서 쓸어버리리라

5 노아가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명하신 대로 다 준행하였더라

창세기 7:1-5

사명이란?

여러분은 “사명”이란 말을 들었을 때 떠오르는 이미지는 무엇입니까?

저는 “사명”… 하면 떠오르는 것이 “순교”입니다.

사명을 감당하다 순교한 스데반과 사도 바울 이야기, 사명 따라 복음을 전하다가 순교한 선교사의 이야기

이 처럼 “사명”이란 말은 “순교”를 동반한 거창한 것으로 느껴지기 때문에, 저는 “사명”이라는 말을 들을 때 마다 조금은 부담이 되고 용기가 없어지곤 했습니다.

여러분은 “사명”에 대해 어떻게 느끼십니까?

저는 사전을 통해 “사명”의 의미를 찾아보았습니다.

교회용어 사전에서는 “하나님께서 특별히 맡기신 거룩한 책무” 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사실 우리 모두는 하나님께 사명을 받은 사명자입니다.

우리의 주인이신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으신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사명이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우리의 인생의 목적은,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잘 감당하는 것이라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거창하고 두렵게만 느껴지는 사명을 우리가 잘 감당해 낼 수 있을까요?

사명과 관련해서 노아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사명은 선택 사항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노아에게 주신 사명은 방주를 만들어 홍수로부터 노아와 그의 가족, 모든 생물의 생명을 보존하는 것이었습니다.

창세기 7:21-23

21 땅 위에 움직이는 생물이 다 죽었으니 곧 새와 가축과 들짐승과 땅에 기는 모든 것과 모든 사람이라

22 육지에 있어 그 코에 생명의 기운의 숨이 있는 것은 다 죽었더라

23 지면의 모든 생물을 쓸어버리시니 곧 사람과 가축과 기는 것과 공중의 새까지라 이들은 땅에서 쓸어버림을 당하였으되 오직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던 자들만 남았더라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수 있는 존재는 없다는 것을 말씀에서 알려주고 있습니다.

뭇 사람들은 그리스도교를 여러 종교 중 하나라고 여기며, 하나님을 믿을지 말지는 당신의 선택에 달려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사람이 하나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든 간에, 심판의 날에는 아무도 하나님의 손에서 벗어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심판의 날에 일어나는 일은 아주 명백합니다.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사명을 최선을 다해 감당한 노아와 그의 가족들은 심판으로부터 생명을 얻었고,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을 업신여기며 스스로를 주인으로 여기며 살았던 사람들은 심판으로 인해 모두 죽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비록 지치고 힘들지 라도 하나님이 맡겨 주신 사명을 최선을 다해 감당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정의로운 하나님의 심판 앞에서 사람들의 가야하는 길은 생명의 길과 죽음의 길로 나누어집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형편 좋지 않고 삶에 여력이 없을 때 우리는 어떻게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어떻게 이룰 수 있을까요?

사명을 이루시는 분은 하나님

놀랍게도 사명을 이루어 가는 분은 하나님 본인이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노아에게 행하신 몇 가지 일들을 통해 이 사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창세기 6:14-16

14 너는 고페르 나무로 너를 위하여 방주를 만들되 그 안에 칸들을 막고 역청을 그 안팎에 칠하라

15 네가 만들 방주는 이러하니 그 길이는 삼백 규빗, 너비는 오십 규빗, 높이는 삼십 규빗이라

16 거기에 창을 내되 위에서부터 한 규빗에 내고 그 문은 옆으로 내고 상 중 하 삼층으로 할지니라

하나님의 정밀하고 세심한 설계의 도움으로 노아는 방주의 부분들을 체계적이며 정확하게 만들 수 있었습니다.

창세기 7:2-3

2 너는 모든 정결한 짐승은 암수 일곱씩, 부정한 것은 암수 둘씩을 네게로 데려오며

3 공중의 새도 암수 일곱씩을 데려와 그 씨를 온 지면에 유전하게 하라

하나님은 홍수가 끝난 뒤 노아가 하나님께 번제를 드릴 수 있도록 친히 번제물에 사용될 정결한 짐승과 정결한 새를 구별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하나님께 드릴 예물까지도 준비하신 것입니다.

창세기 7:15-16

15 무릇 생명의 기운이 있는 육체가 둘씩 노아에게 나아와 방주로 들어갔으니

16 들어간 것들은 모든 것의 암수라 하나님이 그에게 명하신 대로 들어가매 여호와께서 그를 들여보내고 문을 닫으시니라

노아는 자신이 만든 방주가 홍수에 안전할지 걱정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마지막으로 방주의 안전을 확인한 분은 하나님이셨습니다.

사명을 이루어 가는 분은 하나님 본인이십니다. 

전성기 = 사명을 감당할 때

한 가지 질문을 해보겠습니다. 여러분의 인생의 전성기는 언제였습니까?

사람들이 생각하는 전성기에는 몇 가지 요소들이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그것은 힘과 능력, 젊음과 영향력, 부와 명예 같은 것들 이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전성기의 모습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인생의 진정한 전성기는 언제일까요? 

그것은 하나님과 동행할 때입니다!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사명을 온전히 감당하는 때입니다!

노아를 보십시오. 홍수가 있을 때에 노아의 나이는 육백 세 였습니다.

이때 노아는 힘과 능력, 젊음과 영향력, 부와 명예 같은 것들과는 먼 상태였습니다.

오히려 그는 하나님의 명령대로 방주를 만들면서 마을 사람들로부터 조롱을 받았을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이 맡은 바 사명을 감당하는 것은 의미와 가치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는 사람들을 기억하시고 그 인생을 의롭다 인정하시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전성기는 나이에 있지 않습니다! 물질에도 있지 않습니다!

하나님과 동행하는 그 순간이! 우리 인생의 전성기임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는 인생의 전성기를 떠올릴 때에 화려하고 인상 깊은 장면을 떠올립니다.

그러나 대부분은 사명은 특별하지 않은 평범한 일상 속에서 이루어집니다.

 하나님의 거대한 홍수 심판 가운데, 인류의 미래를 책임지는 사명을 받은 노아!

이 말을 들으면 노아라는 사람이 대단해보이고, 그의 사명이 거창하게 느껴지지 않습니까?

 하지만 사실 노아의 전성기의 삶은 방주 안에서 그저 하나님의 명령을 기다리며 반복되는 하루하루를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노아는 하나님이 주신 평범하고 반복되는 하루하루를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며 충실히 살아냈을 것입니다. 그래서 결국 그는 하나님께 인정을 받고 방주의 문을 열고 나가는 구원의 순간을 맞이하게 된 것입니다.

 또한 방주 안에서의 반복되었던 노아의 평범한 일상은 성경에 기록되어, 하나님께 인정받고, 많은 믿음의 후손들에게 귀감이 되는 그의 전성기가 되지 않았습니까?

지금까지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사명, 그리고 우리 모두가 사명자라는 것을 나누었습니다.

사명자로서 우리는 어떠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야 할까요?

우리가 닮아가야 하는 사명자는 누구일까요?

완전한 사명자,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가장 완전하게 이루신 분은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뜻대로 순종하셔서 십자가의 희생의 길로 묵묵히 걸어가셨고, 죽음과 부활을 통해 하나님이 맡겨주신 사명을 하나님이 원하시던 그대로 이루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과 동등한 분이시지만 끊임없이 하나님을 찾고 기도하셨습니다. 

이것이 우리들이 사명자로서 본받아야 할 예수님의 신앙생활인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 없이는 아무것도 아닌 존재라는 것을 깨달아야합니다. 

사실 당연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자유와 생명은 모두 하나님께 우리에게 허락하신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무한한 사랑을 보여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는 한 주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또한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찾아 부지런히 감당하는 우리 모두가 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 Jul 11 / 2021
  • Comments Off on How to Meet God (Exodus 40:1a-2)
Pastor Kang, Sermons

How to Meet God (Exodus 40:1a-2)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How to Meet God

1 Then the LORD said to Moses:

2 “Set up the tabernacle, the Tent of Meeting, on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Exodus 40:1a-2

● How to Get From Seoul to Busan through city buses

I hope God’s grace and peace will fill our hearts today through the message God’s given us.

There are many ways to get from Seoul to Busan. But, one day a young man made a very interesting challenge called “Going to Busan from Seoul with only city buses”. In the morning, this young man took his first bus at the ‘Shin-non-hyun Station bus stop’ early in the morning.

Now, before we go any further, do you think this young man’s challenge was successful?

At the next stop, there was no no bus on the move, so he ran on to the following bus stop. After getting on the bus there, he was so tired that he fell asleep on the bus and got off at the wrong next bus stop. Eventually, although he endured several such crises, fortunately his challenge ended successfully. He finally arrived at Busan Jong-hap Bus Terminal even though the process he had taken was never simple.

The total number of city buses used to go from Seoul to Busan was nineteen. And the total time was twenty-three hours.

So, after such a long struggle, why did this young man not give up on his challenge?

It was because he had set his mind firmly on his purpose to go to Busan.

Likely, in today’s text, Moses and the Israelites had set their hearts firmly on their purpose to meet God. Actually, at that time, the process of meeting God was almost as complicated as ‘going to Busan from Seoul with only city buses’ because the Israelites needed the “tabernacle” to meet God. But it was not simple or easy to set up this tabernacle and to sacrifice there.

● How to Meet God through the Tabernacle

Exodus 40:1-2

1 Then the LORD said to Moses:

2 “Set up the tabernacle, the Tent of Meeting, on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God had taught Moses how to set up the tabernacle because that was the designated location for the Israelites to meet him. The tabernacle was also called the Tent of Meeting, and it was “A moving worship place”. At that time, Israel had escaped from Egypt with the help of God and was actively moving to the promised land. But the Israelites had to worship during their movement because they had not yet arrived in the land where they were to settle. So they needed “a moving worship place” which was the tabernacle, a large tent for meeting God.

In modern terms, the tabernacle can be understood as a church building where we worship. But imagine that as a church we needed to move to another place over a course of many months or years. We also would probably bring a tent, or a tarp to a campground, in which to worship God.

What is interesting is that God ordered the tabernacle to be set up on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In fact, the Israelites had fled from Egypt on the fourteenth day of the first month the previous year. They arrived at Mt. Sinai in the third month, and Moses’ two trips up the mountain took a few months each. It is generally accepted that the Israelites began work on the tabernacle in the sixth month of their exodus, and it took almost six months to complete. So,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which is New Year’s Day was fast approaching, and just as all things are “new” in the New Year, so the tabernacle was to symbolize Israel’s “being made new.”

God wanted Israelites to remember that God was the one who saved them by making them set up the tabernacle on the first day of the month. And God wanted the Israelites to worship Him with a new identity of God’s people, not slaves of Egypt, slaves of sin.

In this regard, we can imagine the worship service on the first morning of each month. Just as the Israelites set up the tabernacle on the first day of each month and worshiped God, we also worship God in the church at the earliest time of the first day of each week. But in Korea, we also have a special worship time at the earliest time of the first day of each month called “월삭기도회.”

All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s are precious, but the first worship service every month has an even more special meaning. This is because when we start a new month, we can remember that God is the one who saved us from sin. It also makes us realize that sinners though we are, we are also now new children in God’s family. I hope we will be Christians who rely on God for a new beginning at the beginning of each month by attending the first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 of the month.

Now, in order for the Israelites to worship God on the first day of the month, God had to teach Moses how to lead the people in setting up the tabernacle. But the process of setting up this tabernacle was not simple.

For starters, the tabernacle was divided into the Holy Place and the Most Holy Place. In the Most Holy Place, the Ark of the Covenant which contained the two stone tablets with the 10 commandments that God had given to Moses was placed. There was a veil between the Holy Place and the Most Holy Place, so that they were physically separated from each other.

In the Holy Place, there was a table of the bread of the Presence of God on the north side, a lampstand and lamps on the south side, a golden altar for incense on the west side, and the door of the tabernacle made of another veil on the east side.

Outside the tabernacle was the main court where a basin and the altar for burnt offerings was placed. These were in the center of the court of the tabernacle before the main entrance.

When I was reading the Bible, I was particularly interested in the veils of the tabernacle. A veil is ‘a curtain used to cover something’. Interestingly, three veils were used in the tabernacle design. One veil was used to distinguish between the Holy Place and the Most Holy Place, another was used as a material to make the gates of the tabernacle, and a final veil was used to represent the boundary of the court of the tabernacle.

That means there were three veils between the Israelites and the ark of the Covenant. Why?

These veils signified that God is holy, and that the Israelites, who are unholy sinners, can not meet the holy God directly.

Therefore, God appointed a priest to take charge of the tabernacle rituals, on behalf of all human beings as sinners. Exodus 40:9-16 shows us how God made the priest and the tabernacle holy so that the priest could perform his duty for the people:

9 “Take the anointing oil and anoint the tabernacle and everything in it; consecrate it and all its furnishings, and it will be holy.10 Then anoint the altar of burnt offering and all its utensils; consecrate the altar, and it will be most holy.11 Anoint the basin and its stand and consecrate them. 12 “Bring Aaron and his sons to the entrance to the Tent of Meeting and wash them with water.13 Then dress Aaron in the sacred garments, anoint him and consecrate him so he may serve me as priest.14 Bring his sons and dress them in tunics.15 Anoint them just as you anointed their father, so they may serve me as priests. Their anointing will be to a priesthood that will continue for all generations to come.”16 Moses did everything just as the Lord commanded him.

So Moses poured oil onto the priest, the tabernacle, and everything in the court of the tabernacle as God commanded him, and everything that touched the oil became holy. This allowed the priest, now made holy, to move on to the holy God.

This is probably the simplest explanation for the tabernacle. If we were to read all of Exodus chapters 34 to 40 which detail every little thing about the tabernacle, how it was created, the artifacts it contained, and how the priest was to be dressed, we would find that setting up the tabernacle, and giving sacrifices there was never simple or easy.

What we can see through this is that God is holy, and it is never easy for a sinner to meet a holy God. So the Israelites had to go through a lot of processes to meet God. Is there any other way than this series of formalities to meet God?

● How to Meet God through Jesus Christ

In the Old Testament, people needed a tabernacle, a priest, and sacrifices to meet God. However, everything changed with Jesus in the New Testament. How did Jesus make meeting God possible?

Hebrews 10:12

12 But when this priest had offered for all time one sacrifice for sins, he sat down at the right hand of God.

Jesus is our better High Priest, who acted in accordance with the tradition of the Old Testament sacrificial rites that God ordered Israel.

First, Jesus has become our eternal high priest. His title “Christ” is the Helaian transliteration of the Hebrew word ‘Mashmach’, (Messiah?) which means ‘anointed with oil’. In the Old Testament, in order to meet the Holy God, the priest must have been anointed with holy oil, but Christ Jesus was already holy because he is the only son of the holy God, and lived a perfect and sinless life on earth.

Second, Jesus gave himself as a sacrifice for our sins. In the Old Testament, the priest sacrificed animals to God so that the blood of the animals would absolve the sins of man. Because the punishment for sin is death, God accepted the death of the animals in place of the death and blood of the people. But Jesus took our sins upon himself and died as a sacrifice of his own accord. His blood has absolved our sins and bestowed his righteousness and holiness to us.

Finally, Jesus became the head of the church.

Colossians 1:18

And he is the head of the body, the church; he is the beginning and the firstborn from among the dead, so that in everything he might have the supremacy.

In the Old Testament, the Israelites needed to meet God in the tabernacle. But today, we can meet God through the church community that Jesus is the head of. He is our leader, the head of the church, and we are the body of the church.

● God’s grace through Jesus Christ

Now let’s turn our attention to God’s grace as it was displayed through the tabernacle in the Old Testament and Jesus Christ in the New Testament.

God ordered the people of Israel to set up the tabernacle and to make the priest and the tabernacle holy with oil and to complete all kinds of necessary preparations to consecrate themselves to God. Sometimes, we may feel that God’s orders are too cumbersome and that many of these requirements are burdensome.

But this was not a one-sided order from God, but rather a big display of his grace because God had provided an opportunity to forgive sin through the tabernacle. In fact, the Israelites were only able to live as a holy people of God by confessing their sins and offering sacrifices to him.

So why did God change the way we meet him from the tabernacle to Jesus Christ?

When God first gave people the covenant, the people came to the tabernacle every time they broke his covenant and sinned, in order to meet God and repent of their sins. But human sin increased day by day, and in the end could not be absolved only through the sacrifice offered at the tabernacle. Even the priests who should have been holy were not holy before God.

Also, the people used the laws and commandments given by God in order to boast about themselves, or elevate their own status, and did not love their neighbors. So God abolished the sacrifice at the tabernacle and absolved all sins with only one sacrifice, once for all, through Jesus.

If there was a way for a sinner to come to God through the tabernacle in the past, now God has come to us, who are sinners, directly through Jesus Christ. This is because Jesus has now become our eternal high priest, the eternal sacrifice for our sins, and the head of the eternal church for us. This is God’s good and wonderful gift of grace for us, unholy, unforgivable sinners.

Recall the challenge of “Going to Busan from Seoul by only city buses.” This kind of situation is almost as trying as offering a sacrifice at the tabernacle would have been in Old Testament times. The reason is that we have to go through too many obligatory steps to meet God, who is our final destination.

But what if we took a flight from Seoul to Busan? Surprisingly, it would take less than one hour. We wouldn’t have to transfer along the way, and we would just be able to sit comfortably in one seat for the entire journey. This scenario is like the grace of Jesus Christ that God has given us. He is our fast, one-way ticket, with no layovers, on a comfortable plane to go to God, our final destination. And the flight’s name is “My Savior, Jesus Christ”.

John 14:6

Jesus answered, “I am the way and the truth and the life. No one comes to the Father except through me.

The important thing to note in this passage is that there is only ONE way to God, and that way is through Jesus Christ. There is no other way! There are no transfer stops or indirect routes, or different transit methods but Jesus Christ alone.

Remember the three veils between the Israelites and the ark of the Covenant? These were walls that blocked sinners from the holy God. The people of Israel had to ask a mediator, the high priest, to go to God and perform sacrifices for them on their behalf.

We also are sinners and blocked, as if with the veils of the tabernacle, from the holy God. But Jesus’ death changed that completely.

Luke 23:44-46

44 It was now about the sixth hour, and darkness came over the whole land until the ninth hour,

45 for the sun stopped shining. And the curtain of the temple was torn in two.

46 Jesus called out with a loud voice, “Father, into your hands I commit my spirit.” When he had said this, he breathed his last.

The veil of the temple was torn in half with Jesus’ death, and this symbolizes the disappearance of the veils between us and God through Jesus. His death and sacrifice on the cross for our sins makes it possible to go directly to God and meet God right away through Him. This is the love of God, and the great, marvelous, unimaginable grace of him who saved us from death through Jesus.

I hope you will spend today meditating on the amazing grace of God that came most intimately through Jesus. And I hope you will spend today basking in the mercy of God, who came to us through Jesus Christ and now considers us holy and righteous, and sons and daughters in his own family through Jesus’ sacrifice on the cross. God bless you!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너는 첫째 달 초하루에 회막 곧 회막을 세우고

출애굽기 40:1-2

● 서울에서 부산가기

오늘도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통해, 우리에게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가득하길 소망합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기 위해 여러가지 방법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한 청년이 아주 흥미로운 도전을 하였습니다.

그 도전의 이름은 “시내버스로 서울에서 부산가기”입니다.

이 청년은 이른 새벽에 신논현역 버스 정류장에서 첫 버스를 탔습니다.

과연 이 청년의 도전은 성공했을까요?

가는 길에 버스 노선이 없어서 다음 버스 정류장까지 뛰거나, 버스 안에서 졸다가 엉뚱한 정류장에 내리는 등 몇 번의 위기가 있었지만, 다행히 이 도전은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이 청년이 탄 마지막 버스가 부산 종합 버스 터미널에 도착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 도전을 성공하기 위해 그가 거쳐야 했던 과정은 결코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기 위해 이용한 총 시내버스의 수, 열아홉 대.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는데 걸린 총 시간, 스물 세 시간.

이 청년이 이런 힘든 과정에도 도전을 포기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그에게 부산까지 가야한다는 목적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에 나타나는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에게도 한 가지 목적이 있었습니다.

그 목적은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을 만나는 과정은 시내버스로 서울에서 부산가기 처럼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 “회막” 이라는 것이 필요했는데, 회막을 세우는 것과 회막에서 제사를 드리는 것이 간단하거나 쉬운 일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 : 회막

출애굽기 40장 1절에서 2절입니다.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너는 첫째 달 초하루에 회막 곧 회막을 세우고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 “회막”을 세우는 방법을 알려주셨습니다.

회막이 있어야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 곳에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회막은 성막으로도 불렸는데 이것은 “이동식 예배소” 입니다.

이때 당시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도움으로 애굽에서 탈출해서, 약속의 땅으로 이동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은 아직 정착할 땅이 없어 이동하면서 예배를 드려야 했는데, 이 이동식 예배소가 바로 회막인 것입니다.

오늘날로 말하면 회막은 우리가 예배를 드리는 교회라 할 수 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하나님께서 첫째 달 초하루에 회막을 세울 것을 명령 하셨다는 것입니다.

첫째 달 초하루는 이스라엘이 출애굽 한 이후, 처음 맞이하는 새해 첫날로서, 새로운 한 달을 시작하는 ‘월삭’을 의미합니다. 

월삭의 원뜻은 ‘새로워 지다’ 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매달 첫째 날에 회막을 세우게 함으로써, 그들을 구원하신 분이 하나님임을 기억하길 바라셨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더 이상 애굽의 노예, 죄의 노예가 아닌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가지고 하나님을 예배하길 원하셨던 것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매달 첫째 날 새벽에 드리는 월삭 예배를 떠올려 볼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매달 첫째 날, 회막을 세워 하나님께 예배했듯이 우리도 매달 첫째 날 가장 이른 시간에 교회에 나와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입니다.

모든 새벽 예배가 귀하지만, 월삭 예배는 더욱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새로운 한 달을 시작하면서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신 분이 하나님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죄인이었던 우리가 이제는 하나님의 자녀라는 새로운 존재임을 다시금 깨닫게 되는 예배이기 때문입니다. 

월삭 예배를 잘 지키셔서 새로운 한 달을 하나님께 맡겨드리는, 귀한 순종의 예배를 드리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소망합니다.

하나님은 지도자 모세를 통해 회막을 세우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셨습니다.

이 회막을 세우는 방법은 과정은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회막은 크게 지성소와 성소로 나누어져 있었습니다.

지성소는 하나님이 모세에게 주신 언약궤가 있어 가장 거룩한 장소였습니다.

지성소와 성소 사이에는 휘장이 있어 서로 구분되어 있었습니다.

성소의 북쪽에는 진설병 상이, 남쪽에는 등잔대가, 서쪽에는 금향제단이 있고, 마지막 동쪽에는 휘장으로 만든 회막의 문이 있었습니다.

회막의 바깥으로는 회막의 뜰이 있었습니다.

회막의 뜰에는 물두멍과 번제단이 있는데 이것들을 회막 입구와 회막 뜰의 입구 사이에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성경을 읽던 중에, 특별히 휘장이라는 것에 대해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휘장은 ‘무엇인가를 가리기 위해 사용하는 장막’을 의미합니다.

흥미로운 점은 지성소와 성소를 구분하기 위해 휘장이 사용되었고, 회막의 문을 위해 휘장이 사용되었으며, 회막 뜰의 경계를 나타내기 위해 또한 휘장이 사용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로써 이스라엘 백성과 언약궤 사이에는 총 세 개의 휘장이 가로 막고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이 세 개의 휘장이 나타내는 의미는 하나님은 거룩하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죄인인 이스라엘 백성이 거룩하신 하나님을 곧바로 만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모든 인간이 죄인이기 때문에 특별히 그들을 대표하여 회막 의식을 담당할 제사장을 택하셨습니다.

그리고 기름을 부어 제사장과 회막, 회막 뜰 안에 있는 모든 것을 거룩하게 하셨습니다.

이로써 기름 부음 받은 거룩한 제사장은 거룩한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이 회막에 대한 가장 단순한 설명일 것입니다.

만약 회막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한다면 우리는 회막을 세우는 것, 회막에서 봉헌하는 과정이 결코 간단하거나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은 거룩하신 분이라는 것과, 죄인이 거룩하신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많은 과정을 거쳐야만 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방법 외에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없을까요?

●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 : 예수 그리스도

구약시대에는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 회막과, 제사장, 그리고 제물이 필요했습니다.

그러나 신약시대부터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예수님 한 분만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오신 이후로,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이 단순해 진 것입니다.

어떻게 예수님은 이 일을 가능하게 만드신 걸까요?

히브리서 10장 12절 말씀입니다.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예수님은 하나님이 이스라엘에게 명령하셨던 구약의 제사 전통에 따라 행하셨습니다.

첫째로, 예수님은 우리의 영원한 제사장이 되셨습니다.

예수님이 제사장이라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 라는 이름의 뜻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는 ‘기름 부음을 받은 자’란 뜻의 히브리어 단어 ‘마쉬마흐’의 헬라어 음역입니다.

거룩한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선 제사장이 기름 부음을 받아 거룩해 져야 하는데, 이미 그리스도 예수께서는 그 자체로 기름 부음을 받아 거룩하신 분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거룩하신 하나님의 독생자이기 때문입니다.

둘째로, 예수님은 스스로 희생 제물이 되셨습니다.

구약 시대에 제사장은 사람이 지은 죄를 해결하기 위해 하나님께 제물을 드렸습니다.

그럼 하나님께서 사람이 지은 죄를 제물로 옮기시고, 희생 제물의 피 흘림으로 그 죄가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스스로 희생 제물이 되셨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피 흘림으로 사람들이 지은 죄를 담당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예수님은 교회의 머리가 되셨습니다.

골로새서 1장 18절입니다.

그는 몸인 교회의 머리시라 그가 근본이시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먼저 나신 이시니 이는 친히 만물의 으뜸이 되려 하심이요

구약 시대에 이스라엘 사람들이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회막이 필요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예수님이 함께 하시는 교회 공동체를 통해 하나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예수님이 교회의 머리이시고, 우리는 교회의 몸이기 때문입니다.

● 하나님의 은혜 : 예수 그리스도

구약의 회막과 신약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알아봅시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회막을 세우고, 거룩한 기름을 통해 제사장과 회막을 거룩하게 하여 하나님께 봉헌할 모든 준비를 마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명령이 너무 번거롭다고, 또 많은 요구 사항들이 부담스럽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하나님의 일방적인 명령이 아닌, 오히려 큰 은혜의 사건이었습니다.

하나님은 회막을 통해 죄를 용서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셨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이스라엘은 회막에 나가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희생 제물을 드림으로써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으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하나님께서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을 회막에서 예수 그리스도로 바꾸신 이유는 무엇일까요?

처음 하나님께서 사람들에게 언약을 주셨을 때, 사람들은 하나님의 언약을 지키며 죄를 지을 때 마다 회막으로 나아와 하나님을 찾았습니다.

그러나 나날이 인간의 죄는 늘어났고, 회막의 제사로도 감당이 안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심지어 거룩해야 할 제사장들도 하나님 앞에서 거룩하지 못했습니다.

또한 하나님이 서로 사랑하라고 주신 율법과 말씀이 도리어 사람들의 의를 높이고, 그들을 교만에 빠지게 했습니다.

이에 하나님께서는 회막의 제사를 폐하시고, 예수님을 통한 단 한 번의 제사로 모든 죄를 해결하신 것입니다.

과거에 회막을 통해 죄인인 사람이 하나님께 찾아 올 수 있는 길이 있었다면, 이제는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친히 죄인인 우리에게 찾아오신 것입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친히 영원한 제사장이 되셨고, 영원한 희생 제물이 되셨고, 영원한 교회의 머리가 되셨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용서 받을 수 없는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선하시고 놀라운 은혜인 것입니다.

구약의 회막의 제사는 마치 시내버스로 서울에서 부산을 가는 것과 같습니다.

목적지인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 죄인인 사람이 너무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서울에서 부산까지 비행기로 이동한다면 어떨까요?

놀랍게도 오십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것도 중간에 갈아탈 필요도 없이, 그저 편하게 앉아있기만 하면 됩니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입니다.

우리는 목적지인 하나님께 가기위해 그저 빠르고 편한 비행기만 타면 됩니다.

그 비행기의 이름이 바로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요한복음 14: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중요한 것은 하나님께로 가는 빠르고 편한 비행기가 단 한 대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하나님께로 갈 수 있다고 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말고 다른 길은 없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과 하나님의 언약궤 사이에는 세 개의 휘장이 있었습니다.

죄인인 이스라엘과 거룩하신 하나님 사이를 가로 막는 벽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께 나아가기 위해 그들의 제사장에게 제사를 요청해야만 했습니다.

죄인인 우리와 거룩하신 하나님 사이에도 휘장이 있었습니다.

누가복음 23장 44절부터 46절입니다.

44 때가 제육시쯤 되어 해가 빛을 잃고 온 땅에 어둠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하며

45 성소의 휘장이 한가운데가 찢어지더라

46 예수께서 큰 소리로 불러 이르시되 아버지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 하고 이 말씀을 하신 후 숨지시니라

예수님은 그의 죽으심으로 성소의 휘장을 찢으셨습니다.

그로 인해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가로 막힌 휘장이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을 바로 만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것이 예수님을 통해 죽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오늘 예수님을 통해 가장 친밀하게 다가오신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는 하루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예수님을 통해 우리를 친히 찾아오셔서 우리를 의롭다 여겨주시는 하나님의 자비를 온 몸으로 느끼는 하루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 Jul 04 / 2021
  • Comments Off on Focus on the Vision God Gave You (Genesis 37:9-11)
Pastor Kang, Sermons, Who is God?

Focus on the Vision God Gave You (Genesis 37:9-11)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Focus on the vision God gave you

9 Then he had another dream, and he told it to his brothers. “Listen,” he said, “I had another dream, and this time the sun and moon and eleven stars were bowing down to me.” 10 When he told his father as well as his brothers, his father rebuked him and said, “What is this dream you had? Will your mother and I and your brothers actually come and bow down to the ground before you?” 11 His brothers were jealous of him, but his father kept the matter in mind.

Genesis 37:9-11

A story of Stephen Curry

Stephen Curry is an American professional basketball player for the NBA Golden State Warriors. Here’s what he said about playing basketball as a child.

When it comes to basketball, I was always the smallest kid on my team. I used to use a terrible hook shot from the time I was 14 because I wasn’t strong enough to shoot over my head. So I had to work on that over summer to fix it. It was the worst three months of my life. But there’s a moral to everything: If you take the time to figure out what your dream is, you also have to realize that there’s always going to be work to do.

These days Stephen Curry plays the point guard position on his team and many analysts and players have called him the greatest shooter in NBA history!

It will be hard for Stephen Curry’s fans to imagine his struggling past because of his great success now. So how did he become the best shooter in NBA history? How did he overcome his past shortcomings? Simply put, he always kept his vision in mind and did his best at all times and in any situation.

Joseph, the 11th son of Jacob, was also a man like this. He became one of the most distinguished statesmen of all time, when the Egyptian Pharaoh pulled him out of prison and made him Prime Minister of Egypt. And as Prime Minister, Joseph demonstrated his outstanding effort and ability in various fields.

When a person focuses on their vision, they are able to achieve tremendous personal success. But when a person concentrates on God’s vision for their lives, they can become someone who saves the lives of their family or country. 

But just as Stephen Curry hadn’t always been a superstar basketball player, neither had Joseph been much of a superstar in his early days either. In fact, the word “sin” in Hebrew actually means “to miss the mark.” So, in this way, both Stephen Curry and Joseph can be said to have had sin in their youth when they missed the targets they were aiming at. 

Joseph’s sin

Genesis 37:2; 6-8

2 This is the account of Jacob.  Joseph, a young man of seventeen, was tending the flocks with his brothers, the sons of Bilhah and the sons of Zilpah, his father`s wives, and he brought their father a bad report about them.

6 He said to them, “Listen to this dream I had: 7 We were binding sheaves of grain out in the field when suddenly my sheaf rose and stood upright, while your sheaves gathered around mine and bowed down to it.” 8 His brothers said to him, “Do you intend to reign over us? Will you actually rule us?” And they hated him all the more because of his dream and what he had said.

Joseph was 17 years old at the time of Genesis 37. In his youth, he lacked understanding and consideration for his brothers, and even his parents. He was proud and bragged about his dream, telling his father and his half-brothers that they were wrong. So Joseph’s brothers hated Joseph.

Additionally, Jacob blessed Joseph alone with a special set of luxurious clothes. This caused Joseph’s brothers to become even more jealous of him because their father favored him. Had Joseph understood his brother’s position, he may not have worn the luxurious clothes his father gave him. But Joseph was not sensitive to the hearts and feelings of his brothers. So, he wore those clothes all the time despite their jealousy. This was Joseph’s sin.

God protected Joseph

Genesis 37:18-20

18 But they saw him in the distance, and before he reached them, they plotted to kill him. 19 “Here comes that dreamer!” they said to each other. 20 “Come now, let’s kill him and throw him into one of these cisterns and say that a ferocious animal devoured him. Then we’ll see what comes of his dreams.”

Joseph naively approached his brothers and entered into a crisis of his own making that could have killed him because of his sin. But God saved Joseph twice from the crisis of death by his murderous brothers.

The first help provided by God came from Joseph’s brother, Reuben.

Genesis 37:21-22

21 The first help of God came from Joseph’s brother, Reuben. 22 “Don`t shed any blood. Throw him into this cistern here in the desert, but don’t lay a hand on him.” Reuben said this to rescue him from them and take him back to his father.

God’s second help came from Joseph’s brother, Judah.

Genesis 37:26-27

26 Judah said to his brothers, “What will we gain if we kill our brother and cover up his blood? 27 Come, let’s sell him to the Ishmaelites and not lay our hands on him; after all, he is our brother, our own flesh and blood.” His brothers agreed.

God made Reuben and Judah be merciful to Joseph, their own brother, through His sovereignty. Joseph’s life was saved, but he was eventually sold to Midianite merchants as a slave by his brothers. The Midianites then sold Joseph in Egypt to Potiphar, one of Pharaoh’s officials, the captain of the guard.

The reason God saved Joseph from the crisis of death despite his sin was because God had previously conveyed His vision of the future to Joseph through a dream. Joseph clearly remembered the two dreams he had, and later focused on the vision God gave him in times of crisis, such as his current slavery.

Joseph focused on God’s vision

We can see how Joseph has changed from his previous immaturity in the following passage where Joseph tries to live God’s word and plan.

Genesis 39:7-9

7 and after a while his master’s wife took notice of Joseph and said, “Come to bed with me!” 8 But he refused. “With me in charge,” he told her, “my master does not concern himself with anything in the house; everything he owns he has entrusted to my care. 9 No one is greater in this house than I am. My master has withheld nothing from me except you, because you are his wife. How then could I do such a wicked thing and sin against God?”

When Joseph was 17 years old, he was immature. He had little interest in others and also did not know how to love or be loved by his own family. Then, he was sold into slavery by his own brothers as punishment for how he’d wronged them.

But Joseph matured as he grew up during that hardship because God was with him and kept him from harm. During his suffering, Joseph thought of God and turned to Him at all times. He asked God for help and for wisdom, and slowly, God began to fix Joseph’s weaknesses and sins one by one.

After many years in slavery, and many more years in prison in Pharaoh’s dungeon, an opportunity arose in which Jospeh could assist the Pharaoh by interpreting his nightmare dreams. Out of all the magicians and ministers in Egypt, only Joseph was able to correctly interpret the dreams God had sent to Pharaoh, and so predict the future prosperity and famine of Egypt. Pharaoh saw that Joseph was wise, and no longer proud, and so he set him in charge of the preparations for the next 7 years of prosperity and 7 years of famine. In this, God’s will was achieved, and Joseph became Prime Minister of Egypt because there was no one better than him in all of Egypt to manage such work.

Joseph grew up in difficult circumstances, but after his wake-up call of being sold into slavery, he realized that he wasn’t the center of his universe, and put God in the rightful place as Lord of his life. From then on, he always tried to accompany God, and in so doing, Joseph’s weaknesses, sins, problems, and immaturity have all melted away and transformed into something better in his relationship with God.

Jesus is our vision

Although Joseph’s sin in the past had caused him much hardship and suffering, he grew up and became the prime minister of Egypt by focusing on God’s vision. Then, through Joseph, the son sold into slavery, God’s chosen people, the family of Jacob and the beginning of the nation of Israel, survived a great famine. And Joseph’s policy of dealing with famine also saved the nation of Egypt. Amazing the transformation God will undertake in a person’s life who commits themselves to his vision.

Philippians 2:5-11

5 Your attitude should be the same as that of Christ Jesus: 6 Who, being in very nature God, did not consider equality with God something to be grasped, 7 but made himself nothing, taking the very nature of a servant, being made in human likeness. 8 And being found in appearance as a man, he humbled himself and became obedient to death — even death on a cross!

9 Therefore God exalted him to the highest place and gave him the name that is above every name, 10 that at the name of Jesus every knee should bow, in heaven and on earth and under the earth, 11 and every tongue confess that Jesus Christ is Lord, to the glory of God the Father.

Just as Stephen Curry and Joseph had much sin (“missing the mark”) in the past, everyone has their own fatal sins. What are our sins? Where have we missed the mark and broken God’s Law? What fragile part of us will prevent us from moving forward in victory? How can we overcome our sin?

Just as God gave Joseph a vision in his dreams, he’s also given us a vision in the person of Jesus Christ.

When we focus on our weaknesses and sins, we feel frustrated and limited. But when we focus on Jesus, we are on the path of change with hope.

Through Jesus’ obedience, God exalted him to the highest place and gave him the name that is above every name. When we call Jesus’ name and confess him as our salvation, he will fulfill his vision through us. But there is something important that we need to remember for this. Joseph focused on God’s vision, not his own personal success. As a result, God’s vision became Joseph’s power, which saved the lives of many people.

I hope that we will live as disciples of Jesus, and not pursue our own personal successes. When you confess Jesus as your savior, your weakness and sin will become the pathway to God. When you set your vision as a life that resembles Jesus, our greatest example and role model, your life, and all the lives you touch will be revived. When Jesus becomes the master of your life, you will confess that even the difficult problem, trial, or suffering is by God’s grace, and by God’s grace, he’ll see you through it.

This is the privilege God has given Christians as children of God.

Please set your vision to achieve the will of Jesus. And I hope that you will appreciate God’s grace and enjoy your growing faith every single day.


하나님이 주신 비전에 집중하라

9 요셉이 다시 꿈을 꾸고 그의 형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가 또 꿈을 꾼즉 해와 달과 열한 별이 내게 절하더이다 하니라

10 그가 그의 꿈을 아버지와 형들에게 말하매 아버지가 그를 꾸짖고 그에게 이르되 네가 꾼 꿈이 무엇이냐 나와 네 어머니와 네 형들이 참으로 가서 땅에 엎드려 네게 절하겠느냐

11 그의 형들은 시기하되 그의 아버지는 그 말을 간직해 두었더라

창세기 37:9-11

예화: 스태픈 커리 이야기

여기에 한 농구 선수의 인터뷰가 있습니다.

농구를 할 때면 저는 팀에서 항상 키가 제일 작았습니다.

저는 14살까지 훅슛을 끔찍하게도 못했었는데요. 머리 위로 공을 던질만큼 충분한 힘이 없었죠.

그래서 여름방학 동안 훅슛을 연마해야 했습니다. 제 인생에서 가장 끔찍한 3개월 이었어요.

그리고 모든 것에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여러분의 꿈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면, 꾸준히 해야할 일이 있다는 걸 깨닫게 될 겁니다.

이 말을 한 사람은 NBA 역사상 최고의 3점 슈터 스테픈 커리입니다.

스테픈 커리의 팬들은 슈퍼스타가 된 그의 힘겨웠던 과거를 상상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왜냐하면 지금 스테픈 커리는 세계에서 가장 농구를 잘하는 사람 중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그가 과거의 부족했던 모습들을 보완하여,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되었을까요?

그는 자신의 비전에 늘 집중하며 언제 어디서나 최선을 다했습니다.

사람이 자신의 비전에 집중한다면, 그 사람은 개인적으로 엄청난 성공을 이룰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하나님의 비전에 집중하면, 그 사람은 자신의 민족과 나라를 살리는 사람이 됩니다.

요셉은 역사적으로 가장 뛰어난 정치가 중 한 명입니다.

그는 애굽의 국무총리가 되었고, 국가의 다양한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습니다.

그러나 스테픈 커리가 과거에 농구를 잘하지 못했던 것 처럼, 요셉도 과거에 그의 성품에 부족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요셉의 약점

창세기 37:2; 6-8

2 야곱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요셉이 십칠 세의 소년으로서 그의 형들과 함께 양을 칠 때에 그의 아버지의 아내들 빌하와 실바의 아들들과 더불어 함께 있었더니 그가 그들의 잘못을 아버지에게 말하더라

6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청하건대 내가 꾼 꿈을 들으시오

7 우리가 밭에서 곡식 단을 묶더니 내 단은 일어서고 당신들의 단은 내 단을 둘러서서 절하더이다

8 그의 형들이 그에게 이르되 네가 참으로 우리의 왕이 되겠느냐 참으로 우리를 다스리게 되겠느냐 하고 그의 꿈과 그의 말로 말미암아 그를 더욱 미워하더니

이때 요셉의 나이는 17살이었습니다.

그가 나중에 뛰어난 국무총리가 될 것이라 기대할 수 없을 정도로, 그는 그의 형제들을 위한 이해심과 배려가 부족했습니다.

요셉은 그의 이복 형들의 잘못을 매번 그의 아버지에게 말하셨습니다. 

그래서 요셉의 형들은 요셉을 미워하며 그에게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습니다.

요셉은 그의 형들이 그를 미워함에도 불구하고, 형들에게 자신이 꾼 꿈에 대해 이야기 했습니다.

요셉의 이 꿈 이야기는 형들의 자존심을 건드렸고, 그가 더욱 형들에게 미움을 받게 되는 원인이 되었습니다.

특히 요셉은 형들과 달리 그의 아버지로부터 받은 특별한 채색옷이 있었습니다.

형들은 아버지에게 더욱 사랑을 받는 요셉을 질투하였습니다.

그러나 요셉은 형들의 질투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그 채색옷을 입고 다녔습니다.

만약 요셉이 형들의 입장을 헤아렸다면 그는 아버지가 주신 채색옷을 입지 않았을 것입니다.

이처럼 요셉은 형제들의 마음과 감정에 민감하지 않은 사람이었습니다.

그것이 요셉의 약점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요셉을 보호하셨다

창세기 37:18-20

18 요셉이 그들에게 가까이 오기 전에 그들이 요셉을 멀리서 보고 죽이기를 꾀하여

19 서로 이르되 꿈 꾸는 자가 오는도다

20 자, 그를 죽여 한 구덩이에 던지고 우리가 말하기를 악한 짐승이 그를 잡아먹었다 하자 그의 꿈이 어떻게 되는지를 우리가 볼 것이니라 하는지라

요셉은 그의 약점으로 인해 죽을 수도 있는 위기를 맞이 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죽음의 위기 속에서 두 번이나 요셉을 구해주셨습니다.

하나님의 첫번째 도움은 요셉의 형, 르우벤으로부터 왔습니다.

창세기 37:21-22

21 르우벤이 듣고 요셉을 그들의 손에서 구원하려 하여 이르되 우리가 그의 생명은 해치지 말자

22 르우벤이 또 그들에게 이르되 피를 흘리지 말라 그를 광야 그 구덩이에 던지고 손을 그에게 대지 말라 하니 이는 그가 요셉을 그들의 손에서 구출하여 그의 아버지에게로 돌려보내려 함이었더라

하나님의 두번째 도움은 요셉의 형, 유다로부터 왔습니다.

창세기 37:26-27

26 유다가 자기 형제에게 이르되 우리가 우리 동생을 죽이고 그의 피를 덮어둔들 무엇이 유익할까

27 자 그를 이스마엘 사람들에게 팔고 그에게 우리 손을 대지 말자 그는 우리의 동생이요 우리의 혈육이니라 하매 그의 형제들이 청종하였더라

하나님은 그의 주권을 통해 르우벤과, 유다가 요셉에게 자비를 베풀도록 했습니다.

요셉은 그의 생명을 지켰지만, 결국 형들에 의해 미디안 사람들에게 팔렸습니다.

미디안 사람들은 요셉을 바로의 신하 친위대장 보디발에게 팔았습니다. 

하나님 왜 부족하고 약점이 많은 요셉을 위기에서 구해주셨을까요?

하나님은 요셉의 꿈을 통해 요셉에게 하나님의 비전을 전달해 주셨습니다.

요셉은 하나님이 그에게 주신 꿈에 집중하였습니다.

요셉은 자신이 꾼 두개의 꿈들을 분명하게 기억했고, 그 꿈들을 가족들에게 공유했습니다.

요셉은 하나님의 비전에 집중했다

요셉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의 꿈을 기억하며 하나님을 의지했습니다.

우리는 요셉이 하나님과 동행하려고 애썼다는 사실을 다음 본문에서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창세기 39:7-9

7 그 후에 그의 주인의 아내가 요셉에게 눈짓하다가 동침하기를 청하니

8 요셉이 거절하며 자기 주인의 아내에게 이르되 내 주인이 집안의 모든 소유를 간섭하지 아니하고 다 내 손에 위탁하였으니

9 이 집에는 나보다 큰 이가 없으며 주인이 아무것도 내게 금하지 아니하였어도 금한 것은 당신뿐이니 당신은 그의 아내임이라 그런즉 내가 어찌 이 큰 악을 행하여 하나님께 죄를 지으리이까

17세 때의 요셉은 철이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는 다른 사람에게 관심이 적었습니다.

또 가족들에게 사랑을 받는 방법을 알지 못했습니다.

고난 중에도 요셉이 올바르게 성장하게 된 이유는 하나님께서 그를 지키셨고 함께하셨기 때문입니다.

요셉은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마다 하나님을 생각했습니다.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고 지혜를 요청했습니다.

하나님은 요셉의 약점들을 하나씩 고쳐 나가기 시작하셨습니다.

결국 하나님의 주권은 이루어졌고, 이에 따라 요셉은 애굽의 총리가 되었습니다.

요셉이 총리가 된 이유는 애굽에 그 보다 뛰어난 사람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요셉은 험난한 세월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요셉은 하나님과 동행하려고 항상 노력하셨습니다.

요셉의 약점과 문제들은 하나님과의 관계 속에서 변화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비전이다

과거 요셉의 약점은 그를 고난의 삶으로 인도했습니다.

그러나 노예였던 요셉은 애굽의 총리가 되어 최고의 통치자가 되었습니다.

요셉은 하나님의 비전에 집중하였습니다.

그 결과 하나님의 주권이 요셉을 통해 이루어지게 되었습니다.

요셉을 통해 이스라엘의 시초가 되는 야곱의 가족이 가뭄의 위협으로부터 살아남게 되었습니다.

기근에 대처하는 요셉의 정책 덕분에 애굽 백성들도 그들의 생명을 보존할 수 있었습니다.

훗날 요셉의 형들은 성장한 요셉을 전혀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의 비전에 집중했던 요셉은 자신 뿐만 아니라 자신의 가족과 나라를 살리는 비전을 이루었습니다.

빌립보서 2:5-11

5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6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7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8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9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사

10 하늘에 있는 자들과 땅에 있는 자들과 땅 아래에 있는 자들로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에 꿇게 하시고

11 모든 입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과거의 스테픈 커리와 요셉이 많은 약점을 가지고 있었듯이, 모든 사람들은 각자의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약점은 무엇입니까? 우리의 어떤 연약한 부분이 우리가 전진하지 못하도록 방해할까요?

우리가 약점을 극복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요셉이 하나님의 비전에 집중 했듯이, 우리는 예수님께 집중해야 합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비전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약점에 집중할 때, 우리는 좌절하고 한계를 느끼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예수님께 집중할 때, 우리는 희망을 갖고 변화의 길에 서게 됩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의 복종을 통해, 예수님을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으로 만드셨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이름을 부르고, 예수님을 나의 구주로 고백할 때, 세상에 우리의 적은 없을 것입니다.

그것은 마치 애굽에서 요셉보다 뛰어난 사람이 없었던 것과 같은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을 위해 우리가 기억해야 할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요셉은 자신의 개인적인 성공이 아닌 하나님의 비전에 집중했습니다. 그 결과 하나님의 비전은 요셉의 능력이 되었고, 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의 생명이 살아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개인적인 성공을 추구하는 것이 아닌, 예수님의 제자로서 살아가기를 소망합니다.

예수님을 나의 구원자로 고백할 때, 나의 약점은 하나님을 만나는 통로가 될 것입니다.

나의 비전을 예수님을 닮아가는 삶으로 정할 때, 나와 내 이웃의 생명이 살아나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이 내 삶의 주인이 될 때, 모든 문제가 감사할 것으로 변화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 그리스도인들에 주신 하나님의 특권입니다.

예수님의 뜻을 이루는 것을 당신의 비전으로 정하십시요.

그래서 매일매일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매일매일 신앙이 성장하는 기쁨을 누리시길 소망합니다.

  • Jun 27 / 2021
  • Comments Off on Thank God for His Mercy (Exodus 34:4-7a)
Pastor Kang, Sermons

Thank God for His Mercy (Exodus 34:4-7a)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Thank God for His Mercy!

4 So Moses chiseled out two stone tablets like the first ones and went up Mount Sinai early in the morning, as the LORD had commanded him; and he carried the two stone tablets in his hands. 5 Then the LORD came down in the cloud and stood there with him and proclaimed his name, the LORD. 6 And he passed in front of Moses, proclaiming, “The LORD, the LORD, the compassionate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7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Exodus 34:4-7a

A Little Mercy Goes a Long Way

The following story is taken from “How to Win Friends and Influence People” by Dale Carnegie, published in 1936.

Henry Henke, a service manager for a large truck dealership in Lowell, Indiana, had a mechanic named Bill whose work had become less than satisfactory. Instead of yelling or threatening him, Mr. Henke called him into his office and had a heart-to-heart talk with him.

“Bill,” he said, “you are a fine mechanic. You have been in this line of work for a good number of years. You have repaired many vehicles to the customers’ satisfaction. In fact, we’ve had a number of compliments about the good work you have done. Yet, of late, the time you take to complete each job has been increasing and your work has not been up to your own old standards. Because you have been such an outstanding mechanic in the past, I felt sure you would want to know that I am not happy with this situation, and perhaps jointly we could find some way to correct the problem.”

Bill responded that he hadn’t realized he had been falling down in his duties and assured his boss that the work he was getting was not out of his range of expertise and he would try to improve in the future.

Did he do it? You can be sure he did. He once again became a fast and thorough mechanic.

With that reputation Mr. Henke had given him to live up to, how could he do anything else but turn out work comparable to that which he had done in the past. In short, if you want to improve a person in a certain aspect, act as though that particular trait were already one of his or her outstanding characteristics. And it might be good to assume and state openly that other people have the virtue you want them to develop. Give them a fine reputation to live up to, and they will make concentrated efforts rather than see you disillusioned.

With Henke’s mercy, Bill’s attitude changed.

This kind of benevolent heart can change the attitude of others. But God’s mercy has greater power than that because God’s mercy doesn’t just save someone their reputation, or their job. God’s mercy saves human life.

The Law of God begins our relationship with Him

All the way back in Exodus chapter 20, God had written the Ten Commandments directly on two stone tablets and given them to Moses. He then spent the next twelve chapters in Exodus teaching Moses and laying out his law and requirements for the people of Israel. But in Exodus chapter 32, when Moses was descending down from Mount Sinai to rejoin the Israelite camp, he saw the people singing and dancing around an idol of a golden calf, and his anger burned.

Exodus 32:19-20

19 When Moses approached the camp and saw the calf and the dancing, his anger burned and he threw the tablets out of his hands, breaking them to pieces at the foot of the mountain. 20 And he took the calf the people had made and burned it in the fire; then he ground it to powder, scattered it on the water and made the Israelites drink it.

The breaking of the stone tablets in this manner was meant as a symbolic act that demonstrated how Israel had broken their covenant with Jehovah. But in Exodus 34 verse 1, “The Lord said to Moses, “Chisel out two stone tablets like the first ones, and I will write on them the words that were on the first tablets, which you broke.” This word from God suggested that the broken relationship would be restored.

Sin breaks our relationship with God

The word for “broke” at the end of verse one is ‘Shiber’ in Hebrew, which means ‘to fall apart.’ We can understand from this word that the tablets were not just broken into a few pieces, but completely shattered. Likewis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sraelites and God was completely shattered in that moment.

At this most important moment when God was teaching the Ten Commandments to Moses to give to the people, they were sinning. The Israelites abandoned God and served idols out of impatience and impulsiveness, and when their leader Moses saw it, he threw the very words of God down the mountain in anger.

Now, in this story, be careful about too quickly assuming that you would have been like Moses, in condemning the sinful behavior of the people in holy anger. In fact, if we are honest with ourselves, we all would most likely have been in the crowd of idol worshipers, sinning against God, and breaking our covenant with him. Because as sinful human beings, we are no better than they were. How many times have we repeated that same sin in different ways? At the most important moment when God is trying to guide us, or teach us something, how often do we get bored, or impatient, or impulsive, and turn our back on him and sin right in front of him? If we are honest with ourselves, it is far more often than we would like to admit.

So, then what was God’s mood when he saw this behavior of Moses and the Israelites? What is God’s mood when he sees the same kind of behavior in us? We may expect God to judge them (and us) for their sins.

Surprisingly, however, God soon ordered Moses to prepare new stone tablets. If the first stone tablets were symbolic of the covenant between the Israelites and God, then the second set of stone tablets were symbolic of the restoration of that covenant, and the mercy that God had on the people of Israel.

God’s mercy restores our relationship with Him

Exodus 34:2-5

2 Be ready in the morning, and then come up on Mount Sinai. Present yourself to me there on top of the mountain. 3 No one is to come with you or be seen anywhere on the mountain; not even the flocks and herds may graze in front of the mountain.” 4 So Moses chiseled out two stone tablets like the first ones and went up Mount Sinai early in the morning, as the LORD had commanded him; and he carried the two stone tablets in his hands. 5 Then the LORD came down in the cloud and stood there with him and proclaimed his name, the LORD.

Verse 3 reminds of the same command God gave Moses in Exodus 19 the first time he ascended the mountain to talk with God.

Exodus 19:12-13

12 Put limits for the people around the mountain and tell them, `Be careful that you do not go up the mountain or touch the foot of it. Whoever touches the mountain shall surely be put to death. 13 He shall surely be stoned or shot with arrows; not a hand is to be laid on him. Whether man or animal, he shall not be permitted to live.` Only when the ram`s horn sounds a long blast may they go up to the mountain.”

This warning is a reminder, though the same rules apply. That’s why it’s in a more concise format than before. But we should be careful not to assume that this means the second time Moses ascends the mountain will just be a repetition of the first. In fact, this second time was a special event in that God has shown his great mercy in response to the sins of the Israelites.

But why did God have mercy on those who sinned? The Bible tells us why.

Exodus 34:6-7

6 And he passed in front of Moses, proclaiming, “The LORD, the LORD, the compassionate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7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God’s mercy is declared here in verse 6 and is the word ‘Rahum’ in Hebrew. The King James translation of the Bible makes it easier to see this word:

Exodus 34:6b

The Lord, The Lord God, merciful and gracious, longsuffering, and abundant in goodness and truth,

In the NIV translation, the Hebrew word “rahum” is translated to “compassionate”, but in the KJV translation, it is “merciful.” In any case, this is the same mercy and compassion that God showed the Israelites in Exodus chapter 32 when he did not immediately destroy them for making a golden calf and turning away from him in worship.

God remembered the sins of the Israelites. But, as Exodus 34:6-7 reminds us, he is the LORD, the compassionate, merciful,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Actually, this same term, “rahum” meaning “merciful” or “compassionate” can also be expressed in motherhood, when a pregnant woman endures extreme pain to give birth and then nurture their child as they grow. God chose Israel as his child, and would not give up on them despite their continual sins.

But, let’s read a little further to understand the true meaning of God’s mercy.

Exodus 34:6-7

6 And he passed in front of Moses, proclaiming, “The LORD, the LORD, the compassionate and gracious God, slow to anger, abounding in love and faithfulness,  7 maintaining love to thousands, and forgiving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Yet he does not leave the guilty unpunished; he punishes the children and their children for the sin of the fathers to the third and fourth generation.”

God restored the relationship of the covenant broken by the Israelites through his mercy. But at the same time, God made it very clear that there is still a punishment for sin. In other words, in order for the relationship between God and man to work, human beings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their actions.

Nevertheless, the biblical emphasis on mercy is so huge and surprising that the punishment for sins may seem trivial. The merciful and compassionate God ALWAYS forgives wickedness, rebellion, and sin IF a repentant person returns to Him.

Jesus Christ is Evidence of God’s mercy

Exodus 34:8-9

8 Moses bowed to the ground at once and worshiped. 9 “O Lord, if I have found favor in your eyes,” he said, “then let the Lord go with us. Although this is a stiff-necked people, forgive our wickedness and our sin, and take us as your inheritance.”

Moses, who saw the glory of the Lord, bowed down and worshipped God.

Moses humbled himself before God, and held his mercy in high esteem. He acknowledged the stubbornness of the Israelites, whose stubbornness reflects our own, and petitioned God in humility to forgive their sins and continue to accompany them, as we also must do in our own lives.

Moses realized that sinners, which we all are, can do nothing on their own. He also realized that Israel could not move forward without God’s continued mercy.

The Bible contains stories like these about Moses and the Israelites to cause us to reflect on their experiences in comparison with our own lives, and to teach us lessons about the truth of God and his mercy. 

Sometimes we seem to think, wrongly, that we can live without God’s mercy. But without God’s continual mercy and daily patience toward us, our lives will not last.

Jesus, as God’s son, is the visual, physical, manifestation of God’s qualities, including mercy. Let us observe how Jesus treated a person who sinned in the book of John.

John 8:3-7; 10-11

3 The teachers of the law and the Pharisees brought in a woman caught in adultery. They made her stand before the group 4 and said to Jesus, “Teacher, this woman was caught in the act of adultery. 5 In the Law Moses commanded us to stone such women. Now what do you say?” 6 They were using this question as a trap, in order to have a basis for accusing him.  But Jesus bent down and started to write on the ground with his finger. 7 When they kept on questioning him, he straightened up and said to them, “If any one of you is without sin, let him be the first to throw a stone at her.”

10 Jesus straightened up and asked her, “Woman, where are they? Has no one condemned you?” 11 “No one, sir,” she said.  “Then neither do I condemn you,” Jesus declared. “Go now and leave your life of sin.”

Just like the people of Israel in Exodus chapter 32, this woman was caught in sin and brought before God, in the person of Jesus Christ, to answer for her sin. Yet Jesus did not condemn her, but showed her great mercy. The mercy he showed her made the unmerciful teachers of the Law so ashamed that they also left without condemning her.

Jesus saved this woman’s life from criticism, condemnation, and the attack of the people. But, and this is the important point. Even though he showed her great mercy, he did not condone her sin, and he would not allow her to go on living her sinful life. Instead, he encouraged her to “go and sin no more.”

In fact, God hates sin. He cannot tolerate sin because he is wholly good and righteous. But God’s mercy came to us, sinners, through Jesus Christ.

Jesus has become a bright light in the lives of sinners who have no hope. By believing in Jesus as our savior, we can gain freedom from sin. And just as Jesus shows us mercy, he also orders us to be merciful to our neighbors, much in the same way that the truck dealership manager Henry Hanke did for his mechanic, Bill, at the beginning of this sermon. Rather than condemning our neighbors for their mistakes, Jesus has taught us through his word and through his example to be merciful and compassionate to our neighbors and encourage them also to leave their lives of sin. 

As a disciple of Jesus, if we practice his mercy, we will be able to experience a small heaven in our hearts and lives. This is because it is Jesus’ mercy and love that are flowing through us.

Let us thank God for his great mercy for us today!

And let us convey the mercy of God and the love of Jesus to our neighbors!


하나님의 자비

4 모세가 돌판 둘을 처음 것과 같이 깎아 만들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그 두 돌판을 손에 들고 여호와의 명령대로 시내 산에 올라가니 5 여호와께서 구름 가운데에 강림하사 그와 함께 거기 서서 여호와의 이름을 선포하실새 6 여호와께서 그의 앞으로 지나시며 선포하시되 여호와라 여호와라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이라

출애굽기 34:4-6

예화: 헨리헨키 이야기

인디애나 주 로웰에 있는 대규모의 화물 자동차 대리점 고객 서비스 부장인 헨리 헨키는 함께 일하는 기술자가 하는 일이 만족스럽지 못하자 그에게 고함을 지르거나 윽박지르는 대신 사무실로 불러 마음을 터놓고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여보게 빌, 자넨 훌륭한 기술자야. 자네는 이 일을 오랫동안 훌륭하게 해왔지 않은가? 자네가 수많은 자동차를 수리해서 고객들에게 만족을 주었지. 사실 자네가 한 일에 대해 고객들이 얼마나 칭찬을 많이 하는지 아나? 그런데 최근 들어서는 자네가 일하는 데 시간도 걸리고, 하는 일도 예전 같지가 않은 것 같네. 자네가 예전에 그토록 뛰어난 기술자였기 때문에 내가 지금의 상태에는 만족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라네. 우리 서로 협력해서 문제를 풀어보세.”

빌은 자신이 하는 일의 질이 그렇게 떨어지고 있는지를 모르고 있었다고 말하면서 지금 하는 일이 자신의 전공 분야이므로 앞으로 더 잘해 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빌이 과연 더 잘했을까요? 물론입니다.

그는 다시 빠르고 뛰어난 기술자가 되었습니다.

헨키가 빌을 책망하지 않고 자비로운 마음으로 대했기 때문에, 빌은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사람의 자비로운 마음으로 한 사람의 태도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자비는 그보다 더 큰 힘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자비는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하나님의 자비라는 제목으로 출애굽기 34장 말씀을 나누겠습니다.

오늘 본문의 요약입니다.

여호와께서는 모세에게 새롭게 두 개의 돌판을 준비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십계명의 말씀을 다시 유효하게 하시기 위해서였습니다.

전에 여호와께서 친히 준비하시고 십계명을 기록해 주셨던 돌판은 모세가 시내산에서 내려오던 길에 이스라엘 회중의 부패한 참상을 보고서는 땅에 던져 깨뜨려 버렸습니다.

모세가 돌판을 던져 깨뜨린 것은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와와 맺은 언약을 파기했음을 의미하는 상징적 행위였습니다.

그에 반해 다시 돌판을 만들라는 여호와의 말씀은 그 깨진 관계가 회복될 것임을 암시하였습니다.

사람의 죄

출애굽기 34:1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돌판 둘을 처음 것과 같이 다듬어 만들라 네가 깨뜨린 처음 판에 있던 말을 내가 그 판에 쓰리니

본문 1절에서 깨뜨린을 뜻하는 히브리어 ‘쉬베르’는 ‘산산조각 나다’라는 뜻입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모세가 깨뜨린 증거판이 단지 몇 조각으로 깨진 것이 아니라 완전히 산산조각 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출애굽기 32:19

19 진에 가까이 이르러 그 송아지와 그 춤 추는 것들을 보고 크게 노하여 손에서 그 판들을 산 아래로 던져 깨뜨리니라

모세가 증거판을 깨뜨렸을 때 그가 상당히 화가 난 상태였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모세가 하나님께 십계명을 받으러 간 사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방탕한 짓을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십계명을 전달하는 중요한 순간에도 사람들은 죄를 지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을 섬겼고, 지도자 모세는 자신의 분노 때문에 하나님께 받은 말씀 판들을 산 아래로 던져 깨뜨렸습니다.

하나님은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의 이런 행동을 보고 어떤 마음을 가지셨을까요?

우리는 하나님이 그들의 죄 때문에 그들을 심판하였을 것이라 예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놀랍게도 하나님은 모세에게 새로운 돌판을 준비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자비를 베푸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자비

출애굽기 34:2-5

2 아침까지 준비하고 아침에 시내 산에 올라와 산 꼭대기에서 내게 보이되 3 아무도 너와 함께 오르지 말며 온 산에 아무도 나타나지 못하게 하고 양과 소도 산 앞에서 먹지 못하게 하라 4 모세가 돌판 둘을 처음 것과 같이 깎아 만들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그 두 돌판을 손에 들고 여호와의 명령대로 시내 산에 올라가니 5 여호와께서 구름 가운데에 강림하사 그와 함께 거기 서서 여호와의 이름을 선포하실새

3절에서 하나님이 온 산을 경계로 지정해서 사람과 짐승의 접근을 막았습니다.

이것은 과거에 하나님이 처음 모세에게 십계명을 주셨을 때의 상황과 비슷합니다.

출애굽기 19:12-13

12 너는 백성을 위하여 주위에 경계를 정하고 이르기를 너희는 삼가 산에 오르거나 그 경계를 침범하지 말지니 산을 침범하는 자는 반드시 죽임을 당할 것이라 13 그런 자에게는 손을 대지 말고 돌로 쳐죽이거나 화살로 쏘아 죽여야 하리니 짐승이나 사람을 막론하고 살아남지 못하리라 하고 나팔을 길게 불거든 산 앞에 이를 것이니라 하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다시 율법을 주셨을 때, 산에 접근하는 것에 대한 경고를 반복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경고는 이전 보다 좀 더 간결한 형식으로 바뀌었습니다.

중요한 것은 이 사건이 단순한 반복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것은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의 죄에 대해 하나님이 자비를 베푸셨다는 점에서 특별한 사건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왜 죄를 지은 그들에게 자비를 베푸셨을까요?

성경은 우리에게 그 이유에 대해 알려줍니다.

출애굽기 34:6

6 여호와께서 그의 앞으로 지나시며 선포하시되 여호와라 여호와라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이라

하나님은 그의 자비에 대해 선포하셨습니다.

여기서 자비는 히브리어로 ‘라훔’ 입니다.

이것은 전에 이스라엘 백성이 금송아지를 만들어 하나님께 죄를 지었을 때,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향한 분노를 돌이키셨을 때를 사용된 자비와 의미가 같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저지른 온갖 죄들을 기억하시고 그 모든 것을 용서하시는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하나님입니다.

또한 이 자비는 잉태한 여성이 극심한 고통을 감내하며 출산하고 양육하는 모성적 사랑으로 표현됩니다.

이스라엘을 그의 자녀로 선택 하신 하나님은 이스라엘의 죄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리라 결단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자비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요?

출애굽기 34:7

7 인자를 천대까지 베풀며 악과 과실과 죄를 용서하리라 그러나 벌을 면제하지는 아니하고 아버지의 악행을 자손 삼사 대까지 보응하리라

하나님의 자비는 이스라엘 백성이 파국으로 몰고 간 언약 관계를 하나님께서 그의 주권으로 다시 회복시킬 것이라는 희망적인 단서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7절의 선언을 통해 죄에 대한 형벌이 있음을 분명히 밝히셨습니다.

즉, 하나님과 사람의 관계가 진실 하기 위해서는 사람이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감당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그 죄책을 덮고도 남을 만큼, ‘악’과 ‘과실’과 ‘죄’를 용서하시는 하나님의 인자하심을 강조하셨습니다.

사람이 악과 과실과 죄를 지어도 자비하신 하나님께 돌아오면 우리의 주님은 언제나 용서해주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자비의 증거, 예수 그리스도

출애굽기 34:8-9

8 모세가 급히 땅에 엎드려 경배하며 9 이르되 주여 내가 주께 은총을 입었거든 원하건대 주는 우리와 동행하옵소서 이는 목이 뻣뻣한 백성이니이다 우리의 악과 죄를 사하시고 우리를 주의 기업으로 삼으소서

여호와의 영광을 보고 그 분의 성품이 선포되는 장면을 온몸으로 접한 모세는 급히 땅에 엎드려 여호와께 경배하였습니다.

모세는 하나님께서 조건 없이 자비를 베푸시고, 그의 백성을 끝까지 책임지시는 하나님의 성품에 경탄하였습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자비를 근거로 하여 비록 이스라엘 백성이 고집이 세지만, 자신들의 죄를 용서해 주실 것과 앞으로도 계속 동행 해주실 것을 간구하였습니다.

모세는 사람이 스스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죄인이라는 것과, 하나님의 자비 없이는 이스라엘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성경은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들을 통해서 우리의 모습을 돌아보게 합니다.

우리는 때때로 하나님의 자비 없이도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자비와 인내가 없다면 우리의 삶은 지속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요한복음에서 예수님이 죄를 지은 사람을 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요한복음 8:4-7; 10-11

4 예수께 말하되 선생이여 이 여자가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잡혔나이다 5 모세는 율법에 이러한 여자를 돌로 치라 명하였거니와 선생은 어떻게 말하겠나이까 6 그들이 이렇게 말함은 고발할 조건을 얻고자 하여 예수를 시험함이러라 예수께서 몸을 굽히사 손가락으로 땅에 쓰시니 7 그들이 묻기를 마지 아니하는지라 이에 일어나 이르시되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하시고

10 예수께서 일어나사 여자 외에 아무도 없는 것을 보시고 이르시되 여자여 너를 고발하던 그들이 어디 있느냐 너를 정죄한 자가 없느냐 11 대답하되 주여 없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가서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하시니라

하나님의 자비는 예수님을 통해서 나타났습니다.

예수님은 죄를 짓다 끌려온 여자를 다른 사람들과 같이 정죄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는 자비를 베풀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시며 부끄럽게 만드셨습니다.

예수님은 사람들로부터 여자의 생명을 구해 주시며 다시는 죄를 범하지 않도록, 바른 길로 살아가도록 권면 하셨습니다.

선하신 하나님은 죄와 함께 할 수 없으시며, 죄를 미워하십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예수그리스도의 자비를 통해 직접 죄인인 우리에게 찾아오셨습니다.

예수님은 아무런 희망이 없는 죄인들의 삶의 밝은 빛이 되셨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구원자로 믿음으로 우리는 죄에서 자유를 얻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오늘 우리에게 이웃에게 자비를 베풀 것을 명령하십니다.

이웃의 잘못해 대해 정죄하기 보단, 자비를 베풀고 그가 더 선한 길로 갈 수 있게 도우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로서, 예수님이 자비를 이웃에게 나눈다면 우리는 그 때 우리 마음속에 작은 천국을 맛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이유는 우리 안에 예수님의 자비와 사랑이 흐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크신 자비에 감사하며, 그 자비를 이웃에게 나누는 하루 되길 소망합니다.

  • Jun 20 / 2021
  • Comments Off on Trust God with Your Future! (Exodus 28:29-30)
Pastor Kang, Who is God?

Trust God with Your Future! (Exodus 28:29-30)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Trust God with Your Future!

29 “Whenever Aaron enters the Holy Place, he will bear the names of the sons of Israel over his heart on the breastpiece of decision as a continuing memorial before the LORD.

30 Also put the Urim and the Thummim in the breastpiece, so they may be over Aaron`s heart whenever he enters the presence of the LORD. Thus Aaron will always bear the means of making decisions for the Israelites over his heart before the LORD.

Exodus 28:29-30

Discerning the Future

When you were a child, perhaps you played a simple children’s game known as “Loves me, loves me not.” This game is best played with a daisy, but the rules are simple. Pick up a flower, and begin pulling its petals off one by one. For each petal you pull off, alternate the sentence you say. For example, petal one is, “loves me,” petal two is “loves me not.” The game is continued in this manner until the final petal is removed from the flower and you receive your final answer. 

If you finish with ‘loves me’, you breathe a delighted sigh of relief. Some people say : ‘don’t take it seriously, it’s just a childish game.’ But even so, if our heart beats strongly for the person we are thinking of, we still secretly desire clues from the game that may help to reveal a future outcome that we are hopeful for or worried about.

As we grow into adults, the games we play may change, but our desire to know an unknowable future does not. These days, people go to fortune tellers or play with tarot cards in order to try to gain some comfort from clues about the future. But one thing we need to remember is this: that we shouldn’t rely on the world’s games and ideas for foreseeing our future. As children of God, we must leave our future up to God and rely on Him only. Psalm 46:1 says that “God is our Refuge and Strength, and ever-present Help in times of trouble.” 

Today’s sermon is titled “Trust God with Your Future!” and we will talk about how the breastplate of the High Priest’s robes in ancient Israel helped him divine God’s will for the people. In a way, this was almost like foreseeing the future.

Let’s begin with a short video introduction to the High Priestly robes to help us visualize and understand things better.

As we could see from the video, two of the most important pieces of the High Priestly robes were the ephod and the breastplate. Both of these were necessary for the High Priest to enter the temple of God and serve as the priest. Let me give you a short description of both of them.

The ephod was the linen apron that was worn by Aaron and other High Priests over their undergarments and blue robe. It was woven together with gold, blue, purple, and scarlet threads. On its shoulders were mounted two onyx memorial stones on which were engraved the names of the twelve tribes of Israel (six on each stone). The ephod was also the mount for the breastplate.

The breastplate is a covering that was made of the same material as the ephod and firmly attached to the ephod with gold rings, gold chains, and a blue cord. It held 12 precious gems in 4 rows and 3 columns on which were engraved the names of the 12 tribes of Israel. The breastplate was worn on the High Priest’s chest, over his heart, when he went before God in worship, as a continual memorial before the Lord (verse 29). 

These two, the ephod and the breastplate, were closely related in material and meaning. Both contained gemstones on which the names of the 12 tribes of Israel were engraved. Together, the two pieces were meant to continually remind the High Priest and the people that he was the representative and mediator for the people of Israel before God.

The Gemstones outside the breastplate: a divine name tag

Exodus 28:29

29 “Whenever Aaron enters the Holy Place, he will bear the names of the sons of Israel over his heart on the breastpiece of decision as a continuing memorial before the LORD.

Because each of the twelve gems on the breastplate correspond to the names of the twelve tribes of Israel, this indicates that the Israelites were seen as precious and important as jewels before God. Each jewel also conveyed the hopes of the Israelites to God. The jewels were purposefully positioned over the priest’s heart in order to remember and commemorate the grace of God and his salvation when he led the Israelites out of Egypt and established his covenant with them on Mount Sinai.

The High Priest was not allowed to enter Jehovah’s Sanctuary without the ephod and the breastplate with the names of the Israeli tribes. In this way, this special “name tag” not only reminded the High Priest of his holy duty to serve and represent the people before God, but it also reminded God of his cherished chosen people, as precious to him as the jewels upon which their names rested.

The Gemstones inside the breastplate: a divination of God’s will

Exodus 28:30

30 Also put the Urim and the Thummim in the breastpiece, so they may be over Aaron`s heart whenever he enters the presence of the LORD. Thus Aaron will always bear the means of making decisions for the Israelites over his heart before the LORD.

The breastplate not only held 12 gemstones with the names of the tribes of Israel on it, there was also a small pocket hidden behind it. This small pocket held two stones, one white, and the other black, known as the Urim and Thummim, that were used in divination, which is the practice of determining the will of God. Therefore, the breastplate was essential for the priest to receive a revelation from God. 

Urim, the white stone, is engraved with the first letter of the Hebrew alphabet, and means “light.” Thummim, the black stone, is engraved with the last letter of the Hebrew alphabet, and means “complete” or “truth.” Traditionally, when casting lots, if the Urim came out, God’s answer was ‘no’, and when the Thummim came out, God’s answer was ‘yes’. Additionally, because the two stones are engraved with the first and last letter of the Hebrew alphabet, this symbolically indicates that the first and last master of the world is God.

These two stones, the Urim and Thummin, served the function of judgment for the people through the “casting of lots.” Outwardly, the casting of lots may look like a kind of game of chance, like the “loves me, loves me not” game, or some sort of holy ‘lottery’ like reading fortunes with tarot cards. However, the stones were used to ask God’s will and receive his divine answer in a moment of crisis. With this attitude, asking for God’s will in a problem or moment of crisis, is a confession that we are entirely dependent on God for his answer and that we will leave the results up to God for what will happen.

Thus, these two important pieces of the High Priest’s robes were integral in Israel’s understanding of and worship to God. With the ephod, the Israelites were reminded of God who had led them out of Egypt safely,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And with the breastplate, the Israelites were reminded to trust in God alone for the future.

Our new High Priest: Jesus Christ

Romans 2:16

16 This will take place on the day when God will judge men`s secrets through Jesus Christ, as my gospel declares.

The High Priest asked for God’s will and revelation of what would happen in the future with the Urim and Thummim that were held within the breastplate, and God answered.

But how should Christians living in the present seek the will of God?

Should we use the same Urim and the Thummim like the Israelites of the Old Testament?

No, that method of divination was for the High Priest to use on behalf of the people of Israel. But God has sent us a new High Priest, in the person of Jesus Christ. In fact, Paul, the author of Roman’s, confessed that the judgment of God will be made through Jesus Christ. That means Jesus is the standard of judgment, much like the Urim and Thummim once were for ancient Israel.

Do you seek God’s will? Only a person who confesses Jesus as our master and savior will gain access to God’s will, because only Jesus is able to reveal God’s will to us. But a person who only trusts the judgment and fortune-telling games of the world will never learn the will of God. Instead, following games of worldly divination will only take them down the path of eternal death.

As you live your life today, remember Israel, who through the ephod of the High Priest, worshiped and celebrated God’s grace to them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And through the breastplate of the High Priest, they left their future entirely up to God’s will.

Let us also confess that God has led us to where we are today by his amazing grace!

And let us also confess and trust in Jesus Christ, who will lead us from where we are now into eternity, as our best friend and savior!


하나님께 미래를 구하라

29 아론이 성소에 들어갈 때에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기록한 이 판결 흉패를 가슴에 붙여 여호와 앞에 영원한 기념을 삼을 것이니라

30 너는 우림과 둠밈을 판결 흉패 안에 넣어 아론이 여호와 앞에 들어갈 때에 그의 가슴에 붙이게 하라 아론은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 자손의 흉패를 항상 그의 가슴에 붙일지니라

출애굽기 28:29-30

0. 예화: 나뭇잎 점

우리 대부분은 어린 시절, 들판이나 마을 뒷산에 올라 나뭇잎 점을 해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나뭇잎 점은 어떤 고민이나 문제가 있을 때, 나뭇가지를 꺾어 나뭇잎을 하나씩 떼어내며 마지막 잎이 선택해 준 답으로 자기의 행동을 결정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보통 누군가를 좋아할 때, 이 나뭇잎 점을 애용하는 것 같습니다.

나뭇잎을 하나씩 떼며,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한다’, ‘안 좋아한다’, ‘좋아한다’, ‘안 좋아한다’…

그러다가 마지막 잎에서 ‘좋아한다’ 로 끝나면, 안도의 한숨을 쉬며 기뻐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왜 나뭇잎 점을 하는 것일까요?

‘심각하게 생각할 것 없이 그냥 단순한 재미를 위해서 하는 거지.’

하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의 내면에는 자신이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해, 우연히 나온 단서일지라도 의지하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사람의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같아서, 요즘 사람들은 나뭇잎 점 대신 타로카드 점을 보며, 거기서 얻은 미래에 대한 단서를 통해 어느 정도 마음의 위안을 얻기도 합니다.

그러나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우리가 우리의 미래에 대해 세상의 점을 의지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들인 우리는 우리의 미래를 온전히 하나님께 맡기고 하나님 한 분만을 의지해야 합니다.

오늘은 “하나님께 미래를 구하라” 라는 제목으로 하나님이 모세에게 제작하라고 명령하신 판결흉패에 대해서 나누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는 전 날의 설교를 통해 제사장이 여호와의 성전에 들어가 제사장의 직분을 수행하기 위해 에봇과 판결 흉패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판결 흉패는 성경의 버전에 따라 가슴 덮개, 가슴 받이 등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우리는 이를 통해 판결 흉패가 에봇 위 가슴 부근에 장착하는 하나의 장식물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는 금고리와 금사슬 그리고 청색끈을 사용하여 판결 흉패를 에봇의 겉면 위에 단단히 붙이라는 하나님의 명령이 나타나 있습니다. 

또한 판결 흉패를 만들 때 에봇을 짤 때와 마찬가지로 같은 재료로 동일하게 만들 것을 요청합니다. 

이처럼 에봇과 판결흉패는 서로 뗄 수 없는 관계이며 공통 목적과 기능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1. 공통점 : 이름표

 출애굽기 28장 29절입니다.

29 아론이 성소에 들어갈 때에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기록한 이 판결 흉패를 가슴에 붙여 여호와 앞에 영원한 기념을 삼을 것이니라

판결 흉패는 주머니와 이름표, 이 두 가지가 합쳐져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에봇과 판결 흉패의 공통점을 알아보기 위해, 그 중 이름표를 먼저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판결 흉패에 붙여진 열두 개의 보석들은 각각 이스라엘 열두 지파의 이름에 해당합니다.

이는 이스라엘이 여호와 앞에서 보석처럼 귀중하고 중요한 존재임을 의미합니다.

또한 각 보석은 여호와를 향한 이스라엘 지파들의 소원을 담고 있습니다. 

열두 개의 보석에 이스라엘 열두 지파의 이름이 새겨짐은, 하나님이 이스라엘의 이름과 그들의 소원을 깊이 새겨 기억하실 것임을 의미합니다.

이스라엘 지파의 이름표를 단 판결 흉패를 제사장의 심장 위에 붙이는 것은,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을 선택하시고 애굽에서 이끌어 내신 구원 사건과 시내산 언약 체결을 기억하고 기념하기 위함입니다.

이 판결 흉패의 열두 보석과 에봇에 붙여진 두 개의 보석은,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의 아들들을 기념하기 위한, 이름표로 사용된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을 대표하는 제사장은 이스라엘 지파의 이름이 새겨진 에봇의 판결 흉패를 입어야만 여호와의 성소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의 이름을 보석과 같이 소중히 여기시며 기념하십니다.

이스라엘은 그들의 이름표를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동행하신 하나님을 기억하였습니다.

2. 차이점 : 우림과 둠밈

출애굽기 28장 30절입니다.

30 너는 우림과 둠밈을 판결 흉패 안에 넣어 아론이 여호와 앞에 들어갈 때에 그의 가슴에 붙이게 하라 아론은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 자손의 흉패를 항상 그의 가슴에 붙일지니라

오늘 본문 마지막 구절은 아론이 판결 흉패를 가슴에 붙이고 회막 안에 들어가야 한다는 지침을 두 번이나 반복하면서 판결 흉패 안에 들어 있는 우림과 둠밈을 언급하였습니다.

즉, 판결 흉패에는 에봇의 어깨 받침 양쪽에 붙이는 두 개의 호마노에 기록된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여호와 앞에서 영원히 기념하는 것 이외에 또 다른 제의적 기능이 하나 더 있다는 뜻입니다.

그것은 앞으로 닥칠 언약 백성의 중대사를 결정할 때에, 여호와의 뜻을 묻고 계시를 분별하는 특수한 제의적 기능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제사장이 하나님의 뜻을 알기 위해서는 판결 흉패가 반드시 필요했습니다.

앞서 판결 흉패는 주머니와 이름표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제 판결의 기능이 있는 우림과 둠밈이 들어있는 주머니에 대해 다루어보겠습니다.

판결 흉패는 가로와 세로의 길이는 약 이십삼 센티미터로 정사각형 모양입니다.

이것은 우림과 둠밈을 넣어주기 위해 두 겹의 주머니 형태로 만들어졌습니다.

우림과 둠밈은 일종의 거룩한 ‘제비’로, 위기의 순간과 문제 상황이 닥쳤을 때 여호와의 뜻을 묻고 그 답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기물이었습니다.

우림은 “빛”을, 둠밈은 “완전함”을 뜻합니다.

전통적으로 우림이 나오면 ‘아니요’를, 둠밈이 나오면 ‘예’를 뜻했습니다.

우림은 히브리어 알파벳 첫번째 글자 ‘알렙’으로, 둠밈은 히브리어 알파벳 마지막 글자 ‘타우’로 시작하는데, 이것은 세상의 처음과 마지막의 주인이 하나님임을 상징적으로 나타냅니다.

아직까지 제사법이나 지성소와 성소에서 진행될 제의들에 관한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지침과 규례가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판결 흉패를 사용하여 여호와의 계시를 분별하는 행위가 우리가 보기에는 나뭇잎 점과 같이 단순한 행위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위기와 문제가 닥쳤을 때 알파와 오메가이신 하나님께 뜻을 묻는 행위는,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하며 미래에 일어날 일들에 대해 하나님께 맡겨드린다는 고백이 들어있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이 에봇을 통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동행하신 하나님을 기념하였다면, 판결 흉패를 통해 지금부터 끝 날까지 동행하실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게 된 것입니다.

3. 새 거룩한 제비 : 예수그리스도

로마서 2장16절입니다.

16 곧 나의 복음에 이른 바와 같이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사람들의 은밀한 것을 심판하시는 그 날이라

이스라엘 백성은 판결 흉패를 통해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해 하나님의 뜻을 구했습니다.

신실하신 하나님은 하나님께 정결하게 나아오는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우림과 둠밈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알려주셨습니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하나님의 뜻을 구해야 할까요?

구약 시대의 이스라엘 백성처럼 우림과 둠밈을 사용해야 할까요?

하나님은 우리에게 새 거룩한 제비인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셨습니다. 

로마서의 저자 사도 바울은 하나님의 심판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이루어진다고 고백합니다.

즉 예수님이 심판의 기준이 되신다는 의미입니다. 

예수님을 우리의 주인이요 구원자로 고백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얻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판단의 주인이신 예수님을 의지하지 않고, 세상의 판단을 의지하는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얻지 못하게 되어, 스스로 죽음의 길로 내려가게 될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 나타나는 이스라엘은 제사장의 에봇과 판결 흉패를 통해 그들과 동행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그들의 미래를 맡겨드렸습니다.

오늘 말씀은 받은 우리도 지금까지 지내온 것이 주의 크신 은혜임을 고백하며, 지금부터 영원까지 함께하실 새 거룩한 제비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참으로 의지하길 소망합니다.

  • Jun 13 / 2021
  • Comments Off on Where is Your Interest? (Genesis 36:6-8)
Pastor Kang, Sermons, Who is God?

Where is Your Interest? (Genesis 36:6-8)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Where is your interest?

6 Esau took his wives and sons and daughters and all the members of his household, as well as his livestock and all his other animals and all the goods he had acquired in Canaan, and moved to a land some distance from his brother Jacob. 7 Their possessions were too great for them to remain together; the land where they were staying could not support them both because of their livestock. 8 So Esau (that is, Edom) settled in the hill country of Seir.

Genesis 36:6-8

In the busy world, Where is our interest?

We live in a busy world. A good example of  how busy our society is can be seen in The Good Samaritan Experiment.

Good Samaritan Experiment

In the 1970s, two behavioral scientists, John Darley and Daniel Batson, were interested in studying the psychology of prosocial behavior. In other words, they wanted to find out why people do good things for others.

To examine this question, they decided to study students at the Princeton Theological Seminary. (And you would expect students who were studying to become professional ministers would have a good handle on helping others, right?)

The study took place on the Princeton University campus over a period of three days in the Fall. The participants first were asked to fill out a survey that asked whether they were motivated to be religious for internal or external reasons. (In other words, did they mostly seek to do good in the world, or did they mostly want to get into heaven themselves?) Then, they were each asked to prepare a sermon on the subject of the good Samaritan which was to be given in another building. Then, the researchers randomly gave them one of three possible pieces of information as they sent them off to the chapel building to preach. They were told that either:

  1. They were early, and didn’t need to rush.
  2. Or that they were on time, but had better go immediately to avoid being late.
  3. Or that they were already late, and needed to really rush over.

On their way to the chapel to preach, each person encountered a “stranger” on the side of the road who seemed to have been attacked by a robber and fallen down in an alley.

The results of the study were pretty interesting. Darley and Batson noticed that it wasn’t religious motivation (helping others) that caused study participants to stop and help, but rather how rushed each person felt in their given task. 63% of the “early” participants, and 45% of the “on-time” participants stopped to help. But only 10% of the “late” participants took an extra minute to help out, even though the subject of each participant’s sermon was to be on exactly the subject they encountered on the street: the good Samaritan. 

From this study, we can see that even seminary students who should love their neighbors more than anyone else actually did not really care about their neighbors if they felt like they did not have time. 

This experiment was done forty-four years ago, and we now live in a much busier society than at that time.

Jesus summed up the entire Old Testament Law and Prophets by instructing us to love God and our neighbors. In Korean, we can say that a related term for Love is 관심. This means interest, attention, or concern for.

Are we interested in God and neighbors, as Jesus says?

What are the characteristics that appear in our lives when we are not interested in God and our neighbors?

Today, let’s examine our own faith through the story of Esau’s descendants in Genesis 36.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God, you abandon your faith.

Genesis 36:1-3

1 This is the account of Esau (that is, Edom). 2 Esau took his wives from the women of Canaan: Adah daughter of Elon the Hittite, and Oholibamah daughter of Anah and granddaughter of Zibeon the Hivite — 3 also Basemath daughter of Ishmael and sister of Nebaioth.

Esau was not interested in the God of his father, Isaac. He did not accept his father’s faith. In fact, his attitude about this was revealed through the fact that he married Canaan women who had no faith in God. He sought the values of the world that the Canaanites pursued instead of faith in God.

Do you remember Isaac’s attitude toward the Canaanite women in Genesis 28?

Genesis 28:1; 8-9

1 So Isaac called for Jacob and blessed him and commanded him: “Do not marry a Canaanite woman.

8 Esau then realized how displeasing the Canaanite women were to his father Isaac; 9 so he went to Ishmael and married Mahalath, the sister of Nebaioth and daughter of Ishmael son of Abraham, in addition to the wives he already had.

At that time, Esau realized that his father was not happy about his marriages, so he took Abraham’s granddaughter, Mahalath as his wife.

However, Esau’s motivation to do so was not for the restoration of his faith, but rather to gain favor with his father who had the power to bestow blessings on his children.

So he was still selfish and pursuing the values of the world in his heart, even though externally he did what might be considered the “right” thing. He regarded God’s blessing received through his father as just another worldly prize. 

Esau was not interested in serving God. So he gave up on his father’s faith.

He only sought to be blessed for personal reasons.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God, you leave the place of worship

Genesis 36:6-8

6 Esau took his wives and sons and daughters and all the members of his household, as well as his livestock and all his other animals and all the goods he had acquired in Canaan, and moved to a land some distance from his brother Jacob. 7 Their possessions were too great for them to remain together; the land where they were staying could not support them both because of their livestock. 8 So Esau (that is, Edom) settled in the hill country of Seir.

Why did Esau leave Jacob and move to the country of Seir?

In the text, it is explained that their possessions were too great for them to remain together; the land where they were staying could not support them both because of their livestock.

But we must also remember that God gave Jacob the land of Canaan where Esau stayed.

Genesis 33:18-20

18 After Jacob came from Paddan Aram, he arrived safely at the city of Shechem in Canaan and camped within sight of the city. 19 For a hundred pieces of silver, he bought from the sons of Hamor, the father of Shechem, the plot of ground where he pitched his tent. 20 There he set up an altar and called it El Elohe Israel.

The land God gave Jacob became a place to live his life in worship to God.

In fact, Esau would probably have had a hard time fitting in with Jacob, who had a deep faith in God.

Actually, Jacob realized this fact before his brother did. Previously, when Esau had offered to accompany Jacob after they met on the road, Jacob turned him down because he knew that their lifestyles and leadership styles were totally different.

By the grace of God, Jacob and Esau were able to forgive each other and talk together again.

But in the realm of faith in God, the brothers remained totally different from each other.

This pattern of one man entering into the place of worship with God, and another man leaving the place of worship is repeated in other places in the Bible as well. It’s the same story with Isaac and Ishmael, and Abraham and Lot.

God made those who had no concern for him leave the land of promise, the place of worship.

When you’re not interested in your neighbors, you live a disconnected life.

Genesis 36:31-32

31 These were the kings who reigned in Edom before any Israelite king reigned: 32 Bela son of Beor became king of Edom. His city was named Dinhabah.

In the early days, Esau’s descendants formed a clan society, and several chiefs appeared among them. Over time, they took the form of an early nation. They then elected a king to rule the land of Edom and established a monarchy. The kings of Edom built a city and cut off relations with their neighboring countries. We can recall the city of Enoch, which Cain built in this regard.

Genesis 4:16-17

16 So Cain went out from the LORD`s presence and lived in the land of Nod, east of Eden. 17 Cain lay with his wife, and she became pregnant and gave birth to Enoch. Cain was then building a city, and he named it after his son Enoch.

Cain was guilty of killing his brother Abel.

He went out from the Lord`s presence and built a city to protect him instead of depending on the Lord for protection. In the same manner, his descendants left God, elected kings, and built walled cities to protect themselves. But the main problem with walled cities isn’t that it kept them safe inside, but that they were cut off from their neighbors who remained outside. They only cared about the safety and development of their own country.

Later, when Israel escaped from Egypt and tried to enter Canaan, Edom refused Israel’s request to allow them to pass through their land and mobilized troops to stop them.

Isn’t it just logical?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your neighbors, you will live a life that is disconnected from, and even hostile to, your neighbors like the Edomites.

The people of God do not build walled cities to protect themselves. The people of God open themselves up to their neighbors, to bless them and be blessed by them.

When you are not interested in your neighbors, you only pursue your own achievements.

Genesis 36:40-43

40 These were the chiefs descended from Esau, by name, according to their clans and regions: Timna, Alvah, Jetheth, 41 Oholibamah, Elah, Pinon, 42 Kenaz, Teman, Mibzar, 43 Magdiel and Iram. These were the chiefs of Edom, according to their settlements in the land they occupied. This was Esau the father of the Edomites.

The names in the text are of the Edomites. The names of their tribes became the names of their nations. They named the cities they built and the land they stayed in after themselves. This was how they thought to celebrate their achievements and make themselves famous.

But this method of naming a place stands in stark contrast with Jacob’s method, who called the name of the place where God spoke to him “Bethel” which means “the house of God.” Jacob chose to celebrate and make famous the name of God rather than his own.

We often see people hustling and pushing hard to reach their goals.

Sometimes we envy and admire their amazing achievements.

They seem to succeed without God and live a life of sustained personal growth.

The world idolizes these people and elevates them to fame and fortune.

This is exactly what was happening with the Edomites in the text. They gained the land of Seir and had many descendants without God’s blessing. And they had already established the kings of Edom before the king of Israel ever appeared. The future of the Edomites seemed to have no obstacles in sight. It was almost as if they had become gods themselves.

But we must remember the destruction of the Edomites. Some time later God declared their destruction through the prophet Obadiah. And according to God’s sovereign will, the Edomites completely disappeared when Jerusalem was destroyed in 70 AD.

This is the ultimate end of those who have not been interested in God and their neighbors.

The prosperity of their land and their offspring that has all been gained by human achievement alone will totally disappear. But the blessings of the land and descendants promised and delivered by God will remain forever.

What is Jesus interested in?

Matthew 22:37-40

37 Jesus replied: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and with all your soul and with all your mind.` 38 This is the first and greatest commandment. 39 And the second is like it: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40 All the Law and the Prophets hang on these two commandments.”

Earlier in the sermon, I reminded you that Jesus summed up the entire Old Testament Law and the Prophets by instructing us to love God and love our neighbors. This is the passage where he did so. And I also told you that another term we can use for love in this context is 관심 in Korean, which means interest, attention, or concern for. This means that we should be interested in God and our neighbors as disciples of Jesus. We should pay attention to them, and show concern for them both.

We have already discovered where our interests lie in a busy world. People generally don’t show interest in God, their creator, because they’re just too busy. This causes them to abandon their faith, like Esau and his descendants, and leave the place of worship. People also don’t really show interest in their neighbors because they are too busy. This causes them to live a life that is cut off from others and is only focused on their own achievements.

But this lifestyle is sinful. This is not a true Christian life.

Jesus always has a deep interest in (and love for) God, his father.

He also always has a deep interest in (and love for) his chosen people.

If Jesus had not cared about us, we would not have been able to escape the judgment of sin that leads to death. Jesus’ interest in, and concern for, us has saved us from death to life!

Do you care about your brother and sister, or your neighbor?
Your little interest can save a person’s life. It will be the power of Christ in the community, and bring the peace of God within it.

If you don’t care about God and your neighbors like Esau and his offspring, there won’t even be a whisper of your memory when you disappear from history.

But if you care about God and your neighbors like Jacob, you and your family will be eternally honored before God in heaven.

Jesus instructed us through the Word that the interest and love for God and neighbors is of great benefit to us. I hope that we will experience intimacy with our God and our neighbors this week.


우리의 관심은 어디있는가?

6 에서가 자기 아내들과 자기 자녀들과 자기 집의 모든 사람과 자기의 가축과 자기의 모든 짐승과 자기가 가나안 땅에서 모은 모든 재물을 이끌고 그의 동생 야곱을 떠나 다른 곳으로 갔으니

7 두 사람의 소유가 풍부하여 함께 거주할 수 없음이러라 그들이 거주하는 땅이 그들의 가축으로 말미암아 그들을 용납할 수 없었더라

8 이에 에서 곧 에돔이 세일 산에 거주하니라

창세기 36:6-8

0. 바쁜 세상, 우리의 관심은 어디있는가?

우리는 바쁜 세상 속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바쁨의 정도는 과거 신학생들에게 실시했던 선한 사마리아인 실험(Good Samaritan Experiment)을 통해서도 나타났습니다.

선한 사마리아인 실험 (Good Samaritan Experiment)

1978년 존 달리(John Darley)와 대니얼 베이트슨(Daniel Bateson)은 이를 실험해보기로 하였습니다. 신학대학 학생들을 피험자로 선정하고 그들 중 절반에게는 선한 사마리아인의 주제를 놓고 설교를 하라는 과업을 주었고, 나머지에게는 이와 관계없는 설교 과제를 주었습니다. 피험자들은 설교를 하러 부리나케 예배당으로 향했는데, 예배당으로 향하는 길 한쪽에는 강도에게 습격을 당한 듯 보이는 사람이 미리 각본에 쓰인 대로 쓰러져 있었습니다.

달리와 베이트슨이 주목한 것은 신학생들에게 과제로 준 설교 주제와 이들이 쓰러진 사람을 돕는 비율 간의 연관성이었습니다. 하지만 쓰러진 사람을 돕는 비율을 결정했던 변수는 오직 예배 시작 시간까지 몇 분 남았느냐 였을 뿐 이들이 받은 설교 주제와는 별 상관이 없었습니다. 즉 사마리아인의 선함을 설교하러 가면서도 자기가 바쁠 때는 정작 눈앞에 쓰러진 사람을 도울 여유가 없었던 것입니다.

누구보다 이웃을 사랑해야 하는 신학생들 조차 시간이 없을 경우에는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못했습니다.

더군다나 이 실험은 지금으로부터 사십 사년 전에 이루어졌습니다.

현재는 그때의 사회보다 훨씬 더 바쁜 사회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랑의 다른 표현은 관심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말씀처럼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고 있나요?

우리가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을 때 나타나는 특징은 무엇인가요?

오늘은 창세기 36장에 나타나는 에서의 후손이야기를 통해 우리 스스로의 신앙을 점검해봅시다.

1-1. 당신이 하나님께 관심 없을 때, 당신은 신앙을 버린다

창세기 36:1-3

1 에서 곧 에돔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2 에서가 가나안 여인 중 헷 족속 엘론의 딸 아다와 히위 족속 시브온의 딸인 아나의 딸 오홀리바마를 자기 아내로 맞이하고

3 또 이스마엘의 딸 느바욧의 누이 바스맛을 맞이하였더니

에서는 이삭의 하나님에 대해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는 그의 아버지의 신앙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이러한 태도는 그가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없는 가나안 여인들과 결혼한 사실을 통해 나타났다.

에서는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버리고 가나안 족속이 추구하는 세상의 가치를 원했습니다.

가나안 여인들에 대한 아버지 이삭의 태도는 어땠을까요?  

창세기 28:1;8-9

1 이삭이 야곱을 불러 그에게 축복하고 또 당부하여 이르되 너는 가나안 사람의 딸들 중에서 아내를 맞이하지 말고

8 에서가 또 본즉 가나안 사람의 딸들이 그의 아버지 이삭을 기쁘게 하지 못하는지라

9 이에 에서가 이스마엘에게 가서 그 본처들 외에 아브라함의 아들 이스마엘의 딸이요 느바욧의 누이인 마할랏을 아내로 맞이하였더라

에서는 이삭이 자신의 결혼에 대해 기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고, 아브라함의 손녀 마할랏을 아내로 맞이하였습니다.

하지만 에서가 이렇게 한 이유는 그의 신앙의 회복을 위해서가 아니었습니다.

그의 목적은 축복을 줄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아버지에게 잘 보이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는 세상의 가치와 문화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하나님의 축복을 세상의 좋은 가치 중 하나로 여겼습니다.

에서는 하나님을 섬기는 것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아버지에게 신앙을 받는 것을 포기하였습니다.

그는 오직 아버지에게서 하나님의 축복을 얻기를 바랬습니다.

1-2. 당신이 하나님께 관심 없을 때, 당신은 예배의 자리를 떠난다

창세기 36:6-8

6 에서가 자기 아내들과 자기 자녀들과 자기 집의 모든 사람과 자기의 가축과 자기의 모든 짐승과 자기가 가나안 땅에서 모은 모든 재물을 이끌고 그의 동생 야곱을 떠나 다른 곳으로 갔으니

7 두 사람의 소유가 풍부하여 함께 거주할 수 없음이러라 그들이 거주하는 땅이 그들의 가축으로 말미암아 그들을 용납할 수 없었더라

8 이에 에서 곧 에돔이 세일 산에 거주하니라

에서가 야곱을 떠나 세일 산으로 이동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본문에서는 두 사람의 소유가 풍부하여 함께 거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우리는 또한 에서가 머물렀던 가나안 땅을 하나님이 야곱에게 주셨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창세기 33:18-20

18 야곱이 밧단아람에서부터 평안히 가나안 땅 세겜 성읍에 이르러 그 성읍 앞에 장막을 치고

19 그가 장막을 친 밭을 세겜의 아버지 하몰의 아들들의 손에서 백 크시타에 샀으며

20 거기에 제단을 쌓고 그 이름을 엘엘로헤이스라엘이라 불렀더라

하나님이 야곱에게 주신 땅은 삶의 터전이면서 동시에 예배 장소가 되었습니다.

사실 에서는 하나님에 대한 깊은 신앙을 가진 야곱과 함께 어울리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야곱은 이 사실을 그의 형보다 먼저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야곱은 전에 그와 동행하고자 하는 에서의 호의를 완곡히 물리쳤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야곱과 에서는 서로를 용서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섬기는 신앙의 영역에서는 이 형제는 서로 너무 달랐습니다.

예배의 자리로 초청받은 야곱과, 예배의 자리를 떠나가는 에서를 통해 우리는 이와 유사한 관계들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그것은 약속의 아들 이삭과 이스마엘의 관계와 아브라함과 롯의 관계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께 관심을 갖지 않는 사람들을 약속의 땅, 예배의 자리에서 떠나게 만드셨습니다.

2-1. 당신이 이웃에게 관심 없을 때, 당신은 단절된 삶을 산다

창세기 36:31-32

31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는 왕이 있기 전에 에돔 땅을 다스리던 왕들은 이러하니라

32 브올의 아들 벨라가 에돔의 왕이 되었으니 그 도성의 이름은 딘하바며

초기에 에서의 자손들은 씨족 사회를 이루었으며, 그들 중 여러 족장들이 등장하였습니다.

시간이 흘러 그들은 초기 국가의 형태를 갖추었습니다.

이후 그들은 에돔 땅을 다스릴 왕을 선출하였고, 왕정 국가를 확립하였습니다.

에돔의 왕들은 도성을 쌓아 이웃 국가와의 관계를 단절 하였습니다.

우리는 이와 관련하여 가인이 세웠던 에녹성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창세기 4:16-17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가인은 동생 아벨을 죽이는 죄를 지었습니다.

그는 여호와 앞을 떠났기 때문에, 여호와 대신 그를 지켜줄 성을 쌓았습니다.

마찬가지로 에서의 자손들은 하나님을 떠났기 때문에, 그들은 왕을 선출하고 도성을 쌓았습니다.

문제는 그들이 도성을 쌓음으로 이웃 국가와 단절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오직 자신의 국가의 안전과 발전에만 관심을 가졌습니다.

훗날 이스라엘이 애굽에서 탈출하여 가나안으로 들어갈 때, 에돔 족속은 그들의 땅을 통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이스라엘의 요청을 거부하고 군대를 동원하여 막았습니다.

당신이 이웃에게 관심이 없을 때, 당신은 에돔 족속과 같이 이웃과 단절된 삶을 살아갈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자신들을 위한 성을 쌓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이웃에게 자기 자신을 개방합니다.

2-2. 당신이 이웃에게 관심 없을 때, 당신은 당신의 업적만 추구한다

창세기 36:40-43

40 에서에게서 나온 족장들의 이름은 그 종족과 거처와 이름을 따라 나누면 이러하니 딤나 족장, 알와 족장, 여뎃 족장,

41 오홀리바마 족장, 엘라 족장, 비논 족장,

42 그나스 족장, 데만 족장, 밉살 족장,

43 막디엘 족장, 이람 족장이라 이들은 그 구역과 거처를 따른 에돔 족장들이며 에돔 족속의 조상은 에서더라

본문에 나타나는 이름들은 에돔의 종족들입니다.

종족들의 이름이 각 종족들이 살던 거주지의 이름이 되었습니다.

그들은 그들이 세웠던 도성들과 그들이 머물렀던 땅에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들은 이를 통해 그들의 업적을 기념하기를 원했습니다.

이는 야곱이 하나님이 자기와 말씀하시던 곳의 이름을 벧엘이라고 불렀던 것과 대조됩니다.

야곱은 하나님의 이름을 기념하기 원했습니다.

우리는 자신의 업적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때때로 우리는 그들의 놀라운 업적을 부러워하며 동경하기도 합니다.

그들은 하나님 없이도 성공하며 스스로 성장하는 인생을 살아갑니다.

세상은 이러한 사람들을 유명 스타로 높이며, 그들에게 주목합니다.

본문에 나타난 에돔 족속의 업적도 이와 같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축복 없이도 세일 땅과 많은 후손을 얻었습니다.

에돔 족속은 이스라엘의 왕이 등장하기 전에, 이미 에돔의 왕들을 세웠습니다.

스스로 신이 되어버린 것처럼 에돔 족속의 미래에는 장애물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에돔 족속의 멸망을 기억해야 합니다.

훗날 하나님은 오바댜 선지자를 통해 그들의 멸망을 선언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주권에 따라 실제로 AD 70년 예루살렘이 멸망할 때 에돔 족속도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않은 사람들의 최후입니다.

인간의 성취로 얻은 땅과 자손의 번영은 모두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약속하신 땅과 자손의 축복은 영원히 남게 되었습니다.

3. 예수님은 무엇에 관심이 있으신가?

마태복음 22:37-40

37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38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39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40 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니라

예수님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우리의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즉, 이 말은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로서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앞서, 바쁜 세상 속에서 우리의 관심이 어디 있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사람들은 바쁘다는 이유로 주인이신 하나님께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그들은 에서와 그의 자손들처럼 그들의 신앙을 버리고, 예배의 자리를 떠납니다.

사람들은 바쁘다는 이유로 그들의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않습니다.

그들은 이웃과 단절된 삶을 살며, 오직 자신의 업적을 남기기 위해서 노력합니다.

이러한 삶은 악인의 삶입니다.

이것은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삶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언제나 그의 아버지이신 하나님께 깊은 관심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는 언제나 그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깊은 관심을 가지고 계십니다.

만약 예수님이 우리에게 관심을 갖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죽음의 심판에서 벗어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예수님의 관심이 우리를 죽음에서 생명으로 살린 것입니다.

당신은 당신의 형제 자매, 혹은 이웃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까?

당신의 작은 관심은 한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리스도의 능력이 되어 하나님의 공동체를 평화롭게 만들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에서와 그의 자손처럼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당신과 당신의 가문은 역사 속에서 사라지고, 영원한 수치를 당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만약 당신이 야곱처럼 하나님과 이웃에게 관심을 갖는다면, 당신과 당신의 가문은 하나님 앞에서 영원히 영광스럽게 기억 될 것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과 이웃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우리에게 큰 유익이 된다는 지혜를 말씀을 통해 알려주셨습니다.

  • Jun 06 / 2021
  • Comments Off on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 Heart) (Psalm 5:1-3)
Pastor Kang, Sermons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 Heart) (Psalm 5:1-3)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 Heart)

1 For the director of music. For flutes. A psalm of David. 

Give ear to my words, O LORD, consider my sighing.
2 Listen to my cry for help, my King and my God, for to you I pray.
3 In the morning, O LORD, you hear my voice; in the morning I lay my requests before you and wait in expectation.

Psalm 5:1-3

How do you feel about early morning prayer?

Today’s message is titled “How Early Morning Prayer Will Transform Your Life (and Heart)” and it is taken out of Psalm chapter 5.

On a spring day in 2006, a group of new seminary students, including me, were having a conversation about early morning worship. “I’m already worried about my future in ministry because of the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 I’m a man who needs a lot of sleep in the morning,” said one.

Another said: 

“I agree. Do we have to do an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 I don’t think God only prefers and receives our worship in the early morning. Besides, if we don’t wake up at dawn, we will have much more energy to do church work much more vigorously…”

What do you think about this?

Some of us may have a habit of starting the day with the Bible and prayer. But even for those who have a habit of praying at dawn, it would have been much more difficult to get up for dawn worship services in the past.

So, is early morning prayer a specific duty for Christians?

And what difference does it make between praying at dawn and praying at other times?

Why pray at dawn?

Psalm 5:3

3 In the morning, O LORD, you hear my voice; in the morning I lay my requests before you and wait in expectation.

In the text, David, the Psalmist, has come to the sanctuary early in the morning and laid out his heart before God about his difficult situation. 

‘In the morning I lay my requests before you and wait in expectation’

In this sentence, the key phrase “I wait in expectation” indicates that the Psalmist is observing his predicament from afar and waiting in nervous, yet hopeful, anticipation for God’s answer. In fact, many prayers appear in the Bible like this, particularly in the Psalms. 

In these instances, the people who prayed these prayers were waiting in such hopeful anticipation for God’s intervention in their situation that they purposefully approached him in prayer at the earliest start of the day. Here are three more examples of people waiting on God at dawn: 

2 Kings 3:20

20 The next morning, about the time for offering the sacrifice, there it was — water flowing from the direction of Edom! And the land was filled with water.

Psalm 46:5

5 God is within her, she will not fall; God will help her at break of day.

Psalm 143:8

8 Let the morning bring me word of your unfailing love, for I have put my trust in you. Show me the way I should go, for to you I lift up my soul.

Why did the people in the Bible often seek God early in the morning?

The words indicating ‘morning’ in the passages we read are called ‘boker’ in Hebrew, which means ‘dawn’ or ‘early morning’.

Consider a person who is undergoing a serious hardship or trial in their lives that cannot be solved through human wisdom alone. In such dire straits, when would be the best time to meet God? 

Usually, the best time to meet God when your life is in chaos around you is when you are at peace. For biblical characters, this would be a time when they weren’t surrounded by other people, distractions, or enemies. It would ideally be a quiet time when everyone else was asleep and when the seeker could meet God alone in peace and solitude.

In biblical times, the main reason a person came to pray at the temple at dawn was because there was a desperate prayer he wanted to convey to God.

Mark 1:35

35 Very early in the morning, while it was still dark, Jesus got up, left the house and went off to a solitary place, where he prayed.

The desperate heart of this type of prayer is revealed in the image of Jesus who also prayed at dawn in earnest.

In our text today, the next verse reveals David’s motivation for his early morning prayer as well as his conviction that God will answer him.

What is the basis for prayer?

Psalm 5:4

4 You are not a God who takes pleasure in evil; with you the wicked cannot dwell.

In this passage, David is both reminding God and reminding himself that God hates sin. David speaks of ‘the wicked’, which also includes the arrogant, the liar, the fighter, the crook, and all others who commit sin. With his confession that God hates sin, David is laying the groundwork for God to respond to his prayer and to protect him from the wicked and punish them. He anticipates that God will, even must, respond to his prayer because he is good and cannot tolerate evil.

But David doesn’t merely stop with prayer presenting the basis for God’s prayer response. Next, he will talk about his strong confidence that God will respond to his prayer.

What gives us confidence in answered prayer?

Psalm 5:7

7 But I, by your great mercy, will come into your house; in reverence will I bow down toward your holy temple.

A sinner who has not repented can not enter the temple of God. But, as David confesses here, because he is able to come into God’s holy temple, he is fully convinced that he will be answered by God.

So, in what condition must we be in order to enter the sanctuary? Like David throughout his life, we must be in awe of God. In the Bible, this is also referred to as the ‘fear of God.’ As Proverbs 9:10 asserts, reverence for God (the fear of the Lord) is the foundation of wisdom and a life that pleases God. In other words, this ‘fear’ does not mean anxiety about punishment, but rather a holy respect and reverence toward God.

But, what motivates man to serve God? We serve God not because he is a fearful judge, but because he is our master and creator.

And with what attitude should we serve God? What is the right relationship between us and God? First, God doesn’t want us to succumb to him like slaves. He doesn’t want us to be mindless robots either.  And he certainly also doesn’t want us to act brash nor disrespectful.

Rather, the ideal relationship between us and God is a relationship filled with respect and trust. The New Testament says that awe is an appropriate expression of love for God.

What prayer result should we seek?

When we ask God to help us overcome our hardships and adversity, should we expect his favorable response right away? And if God does solve our problems immediately, does that mean that he always solves them according to our greatest expectations? And even if God does solve our problems exactly as we prayed, does that mean that there is no longer any reason to continue to pray? Verse 8 gives us a good answer to all of these questions.

Psalm 5:8

8 Lead me, O LORD, in your righteousness because of my enemies — make straight your way before me.

Remember that at the beginning of this Psalm, David prayed for the destruction of the enemies who were hostile toward him. This is a very common practice in the Psalms, as the prayers very often seek God’s help in overcoming enemies.

But while the beginning of the Psalm is focused on the outcome of his enemies, this verse instead focuses on his own attitude and response toward his enemies. It is true that at times, there may be certain enemies in our lives that cannot be overcome quickly nor easily. And sometimes, no matter how earnestly we pray for their end or destruction, the end remains far away. In such instances, the only thing that we can do is what the Psalmist here has done. In verse 8, David takes a proactive stance in his prayer when he prays that God will protect and guide him, making his way straight before him, in light of his overwhelming enemies.

In the Psalms of kings and Israelites, strangers and foreign peoples are often regarded as enemies. But in general, the enemies of the Prayer are more often other Israelites and may even be the Prayer’s closest neighbors. What does this mean?

In fact, our enemy is not always an enemy who is far from us, geographically or spiritually. Someone who appears as an enemy to us may even be a person within our own church community or family. This is because the evil spiritual forces that oppose God can also make us shake and feel discouraged through the people we love and are closest to. This is Satan’s scheme. For this reason, the Psalmist often avoided the people around him, seeking God in the early morning stillness, and regarded the sanctuary of God as a refuge. And there, he expected God to take his side and prove him right.

When David asked God to intervene in his problems, he wanted God to restore to him his rights which had been stained by his enemies. But as he prayed, he realized one very important key to prayer. The response a Prayer should seek from God is not his own path, his own idea of what is right. Rather, a Prayer should seek God’s will and sovereignty in all situations above all other things. Even Jesus did this in the Garden of Gethsemane before he was crucified when he prayed, “Father, if you are willing, take this cup from me; yet not my will, but yours be done.” (Luke 22:42)

In the earlier text of the psalm, the Psalmist does not hesitate to petition God to take revenge on his enemies on his behalf. In fact, the Psalmist pours out his boiling emotions before God and holds nothing back. This is something we also have the ability to do, because prayer is in essence a pouring out of our hearts to God. It is often a raw, emotional conversation with him.

But the Psalmist then gives God space to answer his prayer in the way that God sees fit. He does not demand that God meet his expectations for the exact execution of punishment for his enemies. But instead, he gives God room to work according to his will and sovereignty. The reason for this is that he understands that only God had the ability and right to take revenge or enact punishment. 

In this way, by making a request to God, but also stepping back to allow God to work in the manner that he has chosen to, the Psalmist expresses his complete faith in God.

Furthermore, in the New Testament, Jesus flipped the common wisdom about hate for one’s enemies on its head.

Matthew 5:43-44

43 “You have heard that it was said, `Love your neighbor and hate your enemy.`
44 But I tell you: Love your enemies and pray for those who persecute you,

In the Old Testament, a person who lived by the Law that God gave Moses was regarded as a “righteous person”. Such a person was seeking the will of God and obeying him in their lives. Matthew expresses the same idea in a similar sense by showing how the teaching of Jesus was given by God, accepted, and conveyed by the Christian Church.

Also in the New Testament, Paul uses the word ‘righteousness’ in a different way. Even if a person strives for ‘righteousness’ on their own, they can not achieve God’s will by themselves. Therefore, God looks to recognize the obedience of Jesus Christ in a person, who was the representative of God’s righteousness for all mankind. When Jesus lives in a Christian’s heart, the righteousness that is Jesus’ righteousness is transferred on to the Christian who believes in him. 

God regards any person who confesses the belief that Jesus died for their sins, in their place, as a righteous person because Jesus traded his righteousness for their sin and shame on the cross. Any person who is recognized by God as a righteous person in Jesus Christ will be able to do God’s will after that.

How does prayer change us?

Remember the deep hurt and anguish in the mind of the Psalmist who came to the temple at dawn to pray in the beginning of this Psalm? His heart was completely changed and recovered through his meeting with God.

Initially, David cried out to God with raw emotion about the pain and injustice he had suffered. But, during prayer, which is a conversational dialogue with God, his heart slowly changed as he listened and waited on the Lord. In the end, he decided to leave the judgment of his enemies entirely up to God’s sovereignty. And eventually, even his great anger toward his enemy turned into forgiveness and love.

This is the grace God gives to those who seek him early in the morning.

But don’t be dismayed if you cannot have a dawn prayer time with God due to your personal circumstances. You can still give God the first (and best) part of your day as a kind of tithe of your time in the morning.

For those who earnestly seek him through prayer, God will deepen their realization of the love of Jesus Christ. And if we live each day with Jesus’ heart in our hearts, and Jesus’ spirit guiding our spirits, the enemies who make us fear and hate will be transformed into those who need Jesus’ love just as we do.

This is the heart God gives us, and the beautiful transformation we can experience through a regular prayer time with Him, and the privilege that we can enjoy heaven in this land.


<새벽기도의 의미>

시편 5:1-12

0. 새벽 기도의 의미

오늘은 “새벽기도의 의미”라는 제목으로 시편 5장의 말씀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이천 육년의 어느 봄날, 저를 비롯하여 신학교에 갓 입학한 신학생들이 이런 대화를 하였습니다.

“나는 새벽예배 때문에 벌써 내 앞날이 걱정돼, 나는 아침잠이 많은 사람이라서”

다른 신학생이 말합니다.

“맞아, 꼭 새벽예배를 드려야하나? 하나님이 새벽에만 예배를 받으시는 것도 아니고, 새벽에 푹 자면 우리가 훨씬 더 활기차게 사역을 할 수 있을 텐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새벽에 하나님 앞에 나와, 말씀과 기도로 하루를 시작하는 것이 일상처럼 된 분들이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새벽 기도가 습관이 되신 분도 그 분의 혈기 왕성한 시절을 떠올려보면, 과거에는 아침잠을 물리치기 어려워 새벽 제단을 지키기 어려웠을 때도 있었을 것입니다.

새벽 기도는 그리스도인으로서 하나님께 마땅히 드려야하는 의무일까요?

새벽에 기도하는 것은, 다른 시간에 기도하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요?

1. 새벽시간의 의미

오늘 본문 3절입니다.

3 여호와여 아침에 주께서 나의 소리를 들으시리니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

본문에 등장하는 기도자는 아침 일찍 성소에 나와 자신의 어려운 사정을 하나님께 아뢰고 있습니다.

‘아침에 내가 주께 기도하고 바라리이다’ 에서 ‘바라다’ 는 문자적으로 ‘망보다’ 라는 뜻으로, 하나님의 대답이 언제쯤 올 것인지, 망을 보며 긴장한 채로 기다린다는 의미입니다.

사실, 시편 5편의 기도자를 비롯한 성경에 나타나는 사람들은, 하루 중 가장 이른 시간에 하나님이 개입하시기를 기다렸습니다.

열왕기하 3장 20절입니다.

“아침”이 되어 소제 드릴 때에 물이 에돔 쪽에서부터 흘러와 그 땅에 가득하였더라

시편 46편 5절입니다.

하나님이 그 성 중에 계시매 성이 흔들리지 아니할 것이라 “새벽”에 하나님이 도우시리로다

시편 143편 8절입니다.

“아침”에 나로 하여금 주의 인자한 말씀을 듣게 하소서 내가 주를 의뢰함이니이다 내가 다닐 길을 알게 하소서 내가 내 영혼을 주께 드림이니이다

성경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왜 이른 아침에 하나님을 찾았을까요?

방금 읽었던 구절에서 등장한 ‘아침’은 히브리어로 ‘보케르’ 라고 하며, 정확히는 ‘새벽’ 또는 ‘이른 아침’을 의미합니다.

스스로 감당할 수 없는 고난에, 애통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찾는 기도자는 어떤 시간을 찾을까요?

그 시간은 그가 사람들 또는 원수들에게 둘러 쌓이지 않는 시간입니다.

하나님과 독대할 수 있는 모두가 잠든 고요한 시간입니다.

하나님께 간절히 구하고자 하는 절실한 마음이, 기도자를 하루 중 가장 이른 시간에 주님의 전에 나오게 한 것입니다. 

마가복음 1장 35절입니다.

35 새벽 아직도 밝기 전에 예수께서 일어나 나가 한적한 곳으로 가사 거기서 기도하시더니

하나님께 간절히 구하고자 하는 절실한 마음은, 새벽기도를 하는 예수님의 모습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납니다.

그렇다면 본문의 기도자는 어떠한 근거를 통해, 하나님이 자신의 기도에 응답해 주실 것이라 믿고 있는 것일까요?

2. 기도의 근거

본문 4절입니다.

4 주는 죄악을 기뻐하는 신이 아니시니 악이 주와 함께 머물지 못하며

기도자는 악인, 교만한 자, 악한 일을 저지르는 자, 거짓말쟁이, 싸움꾼, 사기꾼 등 죄악을 저지르는 사람들에 대해 언급합니다.

그는 하나님이 죄악을 싫어하는 분이라 고백함으로써, 

하나님이 악인들에게서 자신을 보호해주시고, 그들을 처벌하실 것이라는 근거를 마련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기도자는 기도의 응답의 근거를 제시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이제 기도 응답의 확신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3. 기도 응답의 확신

본문 7절입니다.

7 오직 나는 주의 풍성한 사랑을 힘입어 주의 집에 들어가 주를 경외함으로 성전을 향하여 예배하리이다

회개하지 않은 죄인은 들어갈 수 없는 성전에, 자신은 머물 수 있다는 사실을 통해 기도자는 하나님께 응답받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성소에 들어갈 수 있는 조건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입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은 하나님을 두려워한다는 뜻입니다.

그렇지만 하나님 경외가 지혜 및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의 근본이라고 할 때, 이 두려움은 형벌에 대한 불안함을 호소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은 권능이 넘치는 하나님 앞에서 떠는 것이 아니라,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어려워하며 받들어 모셔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올바른 관계는 노예처럼 굴복하거나 또는 반대로 건방지게 자신만만해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공경과 신뢰로 가득 찬 관계입니다.

신약 성경에서는 이를 넘어서서 경외를, 하나님에 대한 사랑의 표현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4. 하나님의 주권을 의지

기도자가 하나님께 진정으로 구해야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자신이 처한 고난과 역경을 극복하는 것일까요? 

하나님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해 주시는 것일까요?

본문 8절입니다.

8 여호와여 나의 원수들로 말미암아 주의 의로 나를 인도하시고 주의 길을 내 목전에 곧게 하소서

기도자는 그를 대적하는 원수들의 멸망과 함께 자신을 보호, 인도해주시기를 바라며 기도합니다.

시편에서는 매우 자주, 기도자들이 그들의 원수들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임금이나 이스라엘 온 백성에 관한 시편에서는 하나님 백성에게, 낯선 자들이나 이방 백성들이 원수로 나타납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기도자의 원수들은 이스라엘 백성에 속한 사람들이며 심지어는 기도자와 가장 가까운 이웃 사람들로 나타납니다.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원수는 우리에게서 멀리 있는 적이 아니라, 우리 교회 공동체나 가족이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을 대적하는 악한 세력은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통해 우리를 흔들고 낙심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사단의 계략입니다.

이에 기도자는 사람들을 피해, 성소를 피난처로 삼고, 자신이 옳다는 사실을 하나님이 확증해 주시길 기대합니다.

기도자는 비록 자신의 문제로 인해 하나님의 개입하심을 원했습니다.

그는 하나님이 원수들로 인해 얼룩진 자신의 권리를 찾아주시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그가 기도 중 깨달은 사실은 기도자에게 열려야 할 것은 자신의 길이 아니라 하나님의 길이라는 사실입니다.

이 시편 본문에서는 복수심을 자제하지 않고 마구 드러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기도자들은 끓어오르는 감정을 억누르지 않고 하나님 앞에 모두 털어놓습니다.

그렇지만 그들은 형벌의 집행을 하나님께 맡기는데, 그 이유는 오직 하나님만 그리하실 능력과, 권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기도자가 하나님께 전적으로 자신을 맡긴다는 뜻입니다.

더 나아가 신약 성경에서는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복수를 포기하고, 원수를 사랑으로 이길 것을 요구하심으로써 이런 정당한 바람을 넘어서게 하십니다.

구약 성경에서는 하나님이 백성에게 자신의 뜻을 알리신 율법에 맞추어 사는 사람을 ‘의로운’ 사람이라고 합니다.

이런 사람은 하나님의 뜻을 여쭈어보고 하나님께 순종합니다.

마태도 이와 비슷한 뜻으로 이 낱말을 쓰면서, 하나님의 뜻이 표현된 ‘율법’이 뜻하는 바는 그리스도교회에서 받아들여 전해 내려오는 예수님의 가르침 가운데 나타난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신약성경에서는 특히 바울의 경우에는 이와 나란히 ‘의로운’에 대한 또 다른 뜻, 신약 성경에만 있는 뜻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곧 사람이 선을 위해 제 아무리 힘쓴다 하더라도 혼자 힘으로써 하나님의 뜻을 이룰 수 없으므로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순종을 하나님이 사람의 순종으로 인정해 주실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죄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 자기에게 내린 줄 인정하고 예수께서 자기를 대신해서 죽으신 것을 믿음으로 받아들이는 자는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고 인정받는 것입니다.

그런 다음에 이렇게 선사받은 의를 통해 사람은 이제 하나님의 뜻을 행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새벽에 성전에 나온 기도자의 답답한 마음은 하나님과의 만남을 통해 변화되고 회복됩니다.

즉, 갈급한 심령으로 나와 자신이 당하는 고통에 억울함으로 호소하였던 기도자가, 기도 중에 나를 힘들게 하는 원수에 대한 심판을 하나님께 맡겨드리게 되고, 나중에는 원수를 복수가 아닌 사랑으로 이기게 되는 심경의 변화를 맞이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새벽에 하나님을 찾는 사람들에게 베푸시는 하나님의 은혜인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이 허락하신 이 새벽제단을 사모하길 원합니다.

만약 당신의 개인적인 상황으로 인해 새벽 시간을 가질 수 없다면, 당신의 하루 중 가장 처음 시간을 하나님께 드리십시요.

하나님께서는 새벽에 주님을 찾고 기도하는 자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깨닫게 하실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의 마음으로 하루를 살아간다면, 우리를 힘들게 하는 원수 같은 사람들이 사랑을 베풀어야할 대상으로 변화하게 될 것입니다.

그것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마음이며, 이 땅에서 천국을 누릴 수 특권입니다. 

  • May 30 / 2021
  • Comments Off on God Gives a New Name to Those who Love Him (Genesis 35:10-12)
Pastor Kang, Sermons, Who is God?

God Gives a New Name to Those who Love Him (Genesis 35:10-12)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God gives a new name to those who love Him

10 God said to him, “Your name is Jacob, but you will no longer be called Jacob; your name will be Israel.” So he named him Israel. 11 And God said to him, “I am God Almighty; be fruitful and increase in number. A nation and a community of nations will come from you, and kings will come from your body. 12 The land I gave to Abraham and Isaac I also give to you, and I will give this land to your descendants after you.”

Genesis 35:10-12
  • [PPT 1] Most hilarious and awkward names ever
    • These are some of the most hilarious and awkward names ever. Let’s take a look at them together.
  • [PPT 2] 
    • The first is a specialist for Apple, but the problem is that his name is ‘Mr. Sam Sung’. His colleagues may suspect he is a spy.
  • [PPT 3] 
    • This general’s name is ‘Saad Maan’. Take a look at his expression and notice how perfectly this name suits him.
  • [PPT 4] 
    • This screen shows the end credits for a movie. Notice that one of the technical score advisors is named Chris P. Bacon. I don’t know why, but I’m starving all of a sudden.
  • [PPT 5] 
    • This last one is a screenshot of a BBC News interview of staff working at the Center for Social Justice. This guy, Christian Guy, has a name that makes him seem more reliable in his job.

There are many other names around the world that could make us laugh. I’m sure you can think of a few right now. You might even have a funny or interesting name yourself. However, even people with funny names can be seriously worried about changing their name to a new one. This is because each name has a specific meaning, and every name usually creates preconceptions or predictions about a person who holds that name.

What about you? Do you need a new name that suits you better?

In fact, God has a new name for you already. What new name will God give you?

And when you get a new name, what changes will happen in your life?

In today’s passage from Genesis 35, God gave Jacob the new name, Israel. The name “Jacob” means “grasping the heel,” which was a Hebrew idiom for “deceiver.” Jacob was originally given his name for how he was born. 

When he came out of his mother’s womb, his twin brother Esau was born first. But Jacob came out holding onto Esau’s heel as if to drag him down. In fact, in Jacob’s earlier life, the name Jacob reflected his personality rather well. He was a deceiver. He deceived both his father and his brother Esau in order to get the eldest son’s blessing. And he also tricked his brother Esau into selling his birthright for a bowl of stew. This essentially dragged Esau down in life status. 

The new name “Israel” on the other hand, which God has now given Jacob, means “he who wrestles with God.” Actually, this name was first given to Jacob in Genesis 32:28 just before he met Esau again for the first time in 20 years. The night before they met, Jacob was restless and couldn’t sleep well, and a man wrestled with him until daybreak. Let’s read the rest of the story to remember it:

Genesis 32:25-28

25 When the man saw that he could not overpower him, he touched the socket of Jacob’s hip so that his hip was wrenched as he wrestled with the man. 26 Then the man said, “Let me go, for it is daybreak.” But Jacob replied, “I will not let you go unless you bless me.”

27 The man asked him, “What is your name?” “Jacob,” he answered.

28 Then the man said, “Your name will no longer be Jacob, but Israel, because you have struggled with God and with humans and have overcome.”

Now here in Genesis 35, God once again reaffirms Jacob’s new name. At the same time, he also reaffirms his covenant to Jacob’s grandfather Abraham, to multiply his descendants into a great nation, and to bless them in the land he has given them. Jacob’s new name “Israel” is still now used to refer to his descendants, the Jews, and is a constant reminder of God’s promise and covenant with Abraham, and the religious heritage of his chosen people.

Now, let us consider more carefully what changes will happen to a person when God gives them a new name.

First, we will remove our idols

Genesis 35:1-4

1 Then God said to Jacob, “Go up to Bethel and settle there, and build an altar there to God, who appeared to you when you were fleeing from your brother Esau.” 2 So Jacob said to his household and to all who were with him, “Get rid of the foreign gods you have with you, and purify yourselves and change your clothes. 3 Then come, let us go up to Bethel, where I will build an altar to God, who answered me in the day of my distress and who has been with me wherever I have gone.” 4 So they gave Jacob all the foreign gods they had and the rings in their ears, and Jacob buried them under the oak at Shechem.

When God gives you a new name, the first change that happens is that you begin to remove your old idols.

God has decided to give Jacob a new name and he came to Jacob and ordered him to build an altar. In other words, God invited Jacob into the place of worship.

However, Jacob needed some preparation before he could stand before God. He first needed to purify himself and remove his idols. So Jacob gathered all the idols from his wives, his servants, and maidservants and buried them in the ground.

People around us may sometimes say: 

‘Going to church is meaningless. You should study, or make money, or have some free time for yourself instead of wasting your time at church,’

But we know who our master is. So we rely on God, not on the idols that other people pursue – the values of the world. This is the first step for people who get new names from God.

And what happens to people who remove their idols?

Genesis 35:5

5 Then they set out, and the terror of God fell upon the towns all around them so that no one pursued them.

Jacob was afraid that his sons would be retaliated against by the surrounding peoples because they had killed Shechem and his tribe in Genesis 34 after the rape of their sister Dinah. But when Jacob removed the idols from his house, he was removing the values of the world. Then he was able to properly go before God in worship, and the surrounding people became greatly afraid of Jacob’s tribe.

When Jacob gave up the values of the world, the world became afraid of him.

When Jacob abandoned his idols and relied on God, no enemy in the world could beat him.

Second, we will cherish worship

Genesis 35:6-7

6 Jacob and all the people with him came to Luz (that is, Bethel) in the land of Canaan. 7 There he built an altar, and he called the place El Bethel, because it was there that God revealed himself to him when he was fleeing from his brother.

When God gives you a new name, the second change that happens is that we begin to cherish worship to God.

True worship to God includes a determination to rely on God only. It also means that we are determined to remove our idols. The purpose of worship is to remember and honor God, our master. God called Jacob to the place of worship to make him remember that his master was God. And God gave Jacob a new name when he became a true worshiper.

Genesis 35:9-12

9 After Jacob returned from Paddan Aram, God appeared to him again and blessed him. 10 God said to him, “Your name is Jacob, but you will no longer be called Jacob; your name will be Israel.” So he named him Israel. 11 And God said to him, “I am God Almighty; be fruitful and increase in number. A nation and a community of nations will come from you, and kings will come from your body. 12 The land I gave to Abraham and Isaac I also give to you, and I will give this land to your descendants after you.”

Remember Abraham, Jacob’s grandfather? In Genesis 17, Abraham honored God through circumcision. At that time, God also reaffirmed his covenant with Abraham and replaced his original name, Abram, (which means “exalted father”) with his new name, Abraham, (which means “father of many nations”).

Likewise, Jacob honored God through worship. And when God reaffirmed his covenant to Abraham with Jacob, he also gave him the new name, Israel.

God blessed those who honored him, and he blessed their descendants by making them flourish and prosper in the land.

Now we should take note of Jacob’s attitude toward worship

Genesis 35:13-15

13 Then God went up from him at the place where he had talked with him. 14 Jacob set up a stone pillar at the place where God had talked with him, and he poured out a drink offering on it; he also poured oil on it. 15 Jacob called the place where God had talked with him Bethel.

Jacob praised God and gave his offering at Bethel, which means “House of God.” Remember, this was the location where he had first encountered God in a vision of a stairway to heaven. At that time, he was fleeing his home and on his way to his uncle Laban’s house. God appeared to him in a dream and again reaffirmed his covenant to Abraham that would be continued through Jacob.

Now, Jacob has become a man who is in total awe of God.

Jacob honored the place of worship where God had first appeared to him. This attitude of Jacob is a good example of the type of worshiper we should strive to be.

Worship can be an emotional experience for us, and sometimes people are comforted and gain new strength through worship. This isn’t a bad thing.

But if the purpose of worship is not first and foremost to honor and serve God, but rather to gain personal benefits or relieve our stress, then this is not the right attitude of worship. If you become the master of worship, then you become your own idol.

Remember, we can only worship God because God first invited us to the place of worship. We must not forget this fact.

The purpose of worship is to remember that God is our master and honor and serve him. At the same time, we confess that Jesus Christ is our Lord and savior.

Worship should be maintained as a holy and most precious thing in your life. Cherish the worship that God invited you to. This is the right attitude of the worshiper who adores God above all other things.

Third, we will take a perspective of faith

Genesis 35:16-18

16 Then they moved on from Bethel. While they were still some distance from Ephrath, Rachel began to give birth and had great difficulty. 17 And as she was having great difficulty in childbirth, the midwife said to her, “Don`t be afraid, for you have another son.” 18 As she breathed her last — for she was dying — she named her son Ben-Oni. But his father named him Benjamin.

When God gives you a new name, the third change that happens is to Take a perspective of faith.

God’s acknowledgement of Jacob’s faith is a joyful event on his faith journey, and God gave him a new name as evidence of his faith.

But in Jacob’s life, there was still darkness.

First, Deborah, Rebekah’s nurse, died. Then, his son Reuben went in and slept with his concubine, Bilhah. After that, his father, Isaac, died. But worst of all, his beloved wife, Rachel died in childbirth when she was giving birth to his youngest son, Benjamin.

So what exactly has changed in Jacob’s life, after he received a new name from God? Jacob, now Israel, is starting to observe the world from a perspective of faith. This change is revealed in Israel’s attitude before his wife dies.

From a human perspective, it is a tragic event whenever a mother dies in childbirth. So Rachel, knowing she was dying, expressed her sorrow at this tragic event by naming her son “Ben-Oni” which means “the son of my pain.”

However, faced with the same situation, her husband Israel, named his son ‘Benjamin’ instead. ‘Benjamin’ means “son of my right hand” or also “son of happiness”.

In this tragic situation, how was Israel able to look at the world from a perspective of faith? It is because he always remembered that God was his master through worship. Israel also recognized that his whole family also belonged to God.

Jacob, the deceiver, now had faith and inner strength to match his new name. Israel, he who wrestles with God, no longer felt frustrated or resentful about the problems in his life.

He worshiped God every time there was a problem and fully relied on God, his master.

The new name God gives us

In the Bible, God changed various people’s names for important reasons to signify some important change in their lives and relationship with him. 

  • He changed ‘Abram’ (exalted father) to ‘Abraham’ (father of many nations).
  • He changed ‘Sarai’ (princess) to ‘Sarah’ (noblewoman, or she who strives).
  • He changed ‘Jacob’ (deceiver) to ‘Israel’ (wrestles with God).

What was the significance behind God changing their names?

Even today, but especially during Bible times, a name was more than just a title. It reflected the personality and life of the person, and furthermore, was also thought to play a role in predicting or prophesying the future.

God determined Abram would be the father of many nations, not just a respected father. So, he called him Abraham with his covenantal promise.

Likewise, God changed Jacob’s name to Israel because the promise of the Messiah is implied by the new name ‘Israel’.

Then what is the new name God gives us?

2 Corinthians 5:17

17 Therefore, if anyone is in Christ, he is a new creation; the old has gone, the new has come!

When we believe in Jesus Christ as our savior, God changes our names to ‘Christian’, which means “follower or disciple of Christ.”

Christians become true worshipers of God when we repent of our sins and old idols. We cherish the worship of God by honoring God through Jesus Christ. And we look at the world from the perspective of faith, praising God for his salvation and hope even in the most desperate situation.

Christians try to live as disciples of Jesus. As God continues his work of sanctification in us and we grow in maturity in Christ, the fruit of the Spirit, and the life of the gospel will grow within us through the sovereignty of God.

The Christian who has received a new name from God will become a person the world fears. The Christian who fought against the values ​​of the world and won will be honored by God before everyone. This is the powerful good influence of Christians who have received a new name from God.

  • Do you want a new name from God?
  • Do you want to fight the values of the world and win?
  • Do you want to work for the glory of God?
    • Then, remove your idols!
    • Cherish worship!
    • Take a perspective of faith!
    • And Confess Jesus Christ as your savior!!

[ For Sharing time ]

Q.) What is at least one good aspect of you because you are Christian? What is the power of Christian?


하나님은 새로운 이름을 주시길 원하신다

10 하나님이 그에게 이르시되 네 이름이 야곱이지마는 네 이름을 다시는 야곱이라 부르지 않겠고 이스라엘이 네 이름이 되리라 하시고 그가 그의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부르시고

11 하나님이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생육하며 번성하라 한 백성과 백성들의 총회가 네게서 나오고 왕들이 네 허리에서 나오리라

12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에게 준 땅을 네게 주고 내가 네 후손에게도 그 땅을 주리라 하시고

창세기 35:10-12

0. 예화 : 세상에서 가장 어색하고 웃긴 이름들

  • [PPT 1] Most hilarious and awkward names ever
    • 여기에 세상에서 가장 어색하고 웃긴 이름들이 있습니다. 우리 함께 그것들을 살펴봅시다.
  • [PPT 2]
    • 이 사람은 Apple Company의 스페셜리스트입니다. 문제는 그의 이름이 삼성이라는 것입니다. 그는 동료 직원들로부터 스파이로 의심 받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PPT 3]
    • 이 장군의 이름은 ‘새드 맨’입니다. 우리는 그의 표정을 보며 그의 이름이 그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 [PPT 4] 
    • 이 화면은 한 영화의 엔딩 크레딧으로 보여집니다. 흥미로운 것은 기술 점수 자문 위원 중 중 한 사람의 이름이 크리스 피 베이컨이라는 것입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갑자기 배가 고파지네요.
  • [PPT 5] 
    • 마지막은 사회 정의 센터에서 일하는 직원의 인터뷰가 실린 BBC 뉴스의 스크린 샷입니다. 크리스찬 가이, 그의 이름은 그의 직업을 더욱 신뢰할 수 있게 만들어 줍니다.

이 밖에도 세계에는 우리를 웃게 만드는 이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정작 웃긴 이름들을 가진 사람들은 자신의 이름을 새로운 이름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이름은 그 이름을 가진 사람에 대한 선입견이나 예상을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어떤 사람들은 새로운 이름을 간절히 원하기도 합니다.

당신은 어떻습니까? 당신에게 새로운 이름이 필요할까요?

분명한 사실은 하나님은 당신에게 새로운 이름을 주시기를 원하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당신에게 주실 새로운 이름은 무엇일까요?

그리고 당신이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될 때, 당신에게는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요?

1. 너의 우상을 제거하라

창세기 35:1-4

1 하나님이 야곱에게 이르시되 일어나 벧엘로 올라가서 거기 거주하며 네가 네 형 에서의 낯을 피하여 도망하던 때에 네게 나타났던 하나님께 거기서 제단을 쌓으라 하신지라

2 야곱이 이에 자기 집안 사람과 자기와 함께 한 모든 자에게 이르되 너희 중에 있는 이방 신상들을 버리고 자신을 정결하게 하고 너희들의 의복을 바꾸어 입으라

3 우리가 일어나 벧엘로 올라가자 내 환난 날에 내게 응답하시며 내가 가는 길에서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께 내가 거기서 제단을 쌓으려 하노라 하매

4 그들이 자기 손에 있는 모든 이방 신상들과 자기 귀에 있는 귀고리들을 야곱에게 주는지라 야곱이 그것들을 세겜 근처 상수리나무 아래에 묻고

당신이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될 때, 일어나는 첫 번째 변화는 우상을 제거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야곱에게 새 이름을 주시기로 결단하셨습니다.

그는 야곱을 찾아오셔서 제단을 쌓으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즉, 하나님이 야곱을 예배의 장소로 초청하신 것입니다.

야곱은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 위해 몇 가지 준비가 필요했습니다.

그것은 자신을 정결하게 하며 우상을 제거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야곱은 그의 아내들과, 남종들, 여종들이 소중하게 여겼던 우상들을 모아 땅에 묻었습니다.

우리의 주변 사람들은 우리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교회를 가는 것은 너에게 의미가 없다, 차라리 그 시간에 너 자신을 위해 공부를 하거나, 돈을 벌거나, 자유 시간을 가져라’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사람들이 추구하는 우상들-세상의 가치에 의존하지 않고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새로운 이름을 얻는 사람들의 첫번째 단계입니다.

우상을 제거하는 사람들에게 일어나는 현상을 무엇인가요?

창세기 35:5

5 그들이 떠났으나 하나님이 그 사면 고을들로 크게 두려워하게 하셨으므로 야곱의 아들들을 추격하는 자가 없었더라

야곱은 그의 아들들이 세겜과 그의 부족을 죽였기 때문에, 주변 민족으로부터 보복을 당할까 두려웠습니다.

그러나 야곱이 하나님 앞에 나가기 위해 우상들-세상의 가치를 제거하자, 오히려 주변 민족들은 야곱의 무리를 크게 두려워했습니다.

그가 세상의 가치를 포기하자, 오히려 세상의 가치가 그를 두려워하게 된 것입니다.

야곱이 우상들을 버리고 하나님을 의지하자, 세상의 어떤 적도 야곱을 이길 수 없었습니다.

2. 예배를 사랑하라

창세기 35:6-7 ;13-15

6 야곱과 그와 함께 한 모든 사람이 가나안 땅 루스 곧 벧엘에 이르고

7 그가 거기서 제단을 쌓고 그 곳을 엘벧엘이라 불렀으니 이는 그의 형의 낯을 피할 때에 하나님이 거기서 그에게 나타나셨음이더라

당신이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될 때, 일어나는 두 번째 변화는 예배를 사랑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은 오직 하나님을 의지하며 살겠다는 결심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또한 우리가 우리의 우상들을 제거하기로 결심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배의 목적은 나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야곱에게 그의 주인이 하나님이라는 것을 기억하도록 만들기 위해 그를 예배의 자리로 부르셨습니다.

하나님은 진정한 예배자가 된 야곱에게 새로운 이름을 주셨습니다.

창세기 35:9-12

9 야곱이 밧단아람에서 돌아오매 하나님이 다시 야곱에게 나타나사 그에게 복을 주시고

10 하나님이 그에게 이르시되 네 이름이 야곱이지마는 네 이름을 다시는 야곱이라 부르지 않겠고 이스라엘이 네 이름이 되리라 하시고 그가 그의 이름을 이스라엘이라 부르시고

11 하나님이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생육하며 번성하라 한 백성과 백성들의 총회가 네게서 나오고 왕들이 네 허리에서 나오리라

12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에게 준 땅을 네게 주고 내가 네 후손에게도 그 땅을 주리라 하시고

야곱의 할아버지인 아브라함은 할례를 통해 하나님을 기억하였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새로운 이름인 아브라함을 주셨습니다.

마찬가지로 야곱은 예배를 통해 하나님을 기억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야곱에게 새로운 이름인 이스라엘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 자손과 땅에 대한 축복을 주셨습니다.

이로 인해 하나님께 순종하는 사람들의 세력은 점점 생육하고 번성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예배에 대한 야곱의 태도를 주목해 보아야 합니다.

창세기 35:13-15

13 하나님이 그와 말씀하시던 곳에서 그를 떠나 올라가시는지라

14 야곱이 하나님이 자기와 말씀하시던 곳에 기둥 곧 돌 기둥을 세우고 그 위에 전제물을 붓고 또 그 위에 기름을 붓고

15 하나님이 자기와 말씀하시던 곳의 이름을 벧엘이라 불렀더라

야곱은 하나님이 그를 떠나 올라가신 후에, 하나님의 찬양하며 하나님께 예물을 드렸습니다.

이제 야곱은 하나님을 완전히 경외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하나님을 배웅하며, 하나님이 나타나신 예배의 자리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야곱의 태도는 우리가 추구해야 할 좋은 예배자의 모범이 됩니다.

때때로 사람들은 예배를 통해 위로를 받고 새로운 힘을 얻습니다.

이것이 나쁘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러나 예배의 목적이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유익이나 교훈을 얻기 위한 것이 된다면 그것은 올바른 예배자의 태도가 아닙니다.

당신 스스로 예배의 주인이 된다면, 그것은 당신 스스로 우상이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이유는 하나님이 먼저 우리를 이 자리로 초청하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반드시 기억해야 합니다.

예배의 목적은 하나님이 나의 주인임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동시에 예수 그리스도가 나의 구원자임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예배를 당신의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것으로 여기십시요.

하나님이 당신을 초청한 예배를 사랑하십시요.

그것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예배자의 바른 태도입니다.

3. 믿음의 관점을 가져라

창세기 35:16-18

16 그들이 벧엘에서 길을 떠나 에브랏에 이르기까지 얼마간 거리를 둔 곳에서 라헬이 해산하게 되어 심히 고생하여

17 그가 난산할 즈음에 산파가 그에게 이르되 두려워하지 말라 지금 네가 또 득남하느니라 하매

18 그가 죽게 되어 그의 혼이 떠나려 할 때에 아들의 이름을 베노니라 불렀으나 그의 아버지는 그를 베냐민이라 불렀더라

당신이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될 때, 일어나는 세 번째 변화는 믿음의 관점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야곱은 그의 믿음의 여정에서 기쁜 사건을 경험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야곱의 믿음을 인정하시고, 그 증거로 새로운 이름을 선물로 주신 것입니다.

그러나 야곱의 인생에서는 여전히 크고 작은 고난들과 슬픈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리브가의 유모 드보라가 죽었고, 르우벤이 그의 첩 빌하와 동침하였습니다.

그의 아버지 이삭이 죽었으며, 결정적으로 그의 사랑하는 아내 라헬이 출산으로 인해 죽었습니다.

그렇다면 새로운 이름을 하나님께부터 받은 야곱의 삶은 무엇이 달라졌을까요?

이스라엘이 된 야곱은 믿음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그 변화는 그의 아내가 죽기 전 이스라엘의 태도를 통해 드러납니다.

사람의 관점에서 출산으로 인해 어머니가 죽게 되는 것은, 비극적인 사건입니다.

그래서 라헬은 이 비극적인 사건을 아들의 이름을 통해 표현하였습니다.

‘베노니’ 내 고통의 아들이란 뜻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그의 아들을 베노니라는 이름 대신 베냐민으로 고쳐 불렀습니다.

‘베냐민’은 행복의 아들이란 뜻입니다.

이스라엘이 믿음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그가 예배를 통해 하나님이 주인이라는 사실을 언제나 기억했기 때문입니다.

이스라엘은 그의 가족 또한 그의 소유가 아니라 하나님의 소유임을 알고 있었습니다.

야곱은 그의 새로운 이름에 걸맞게 그의 신앙과 내면의 힘이 강해졌습니다.

이스라엘은 더 이상 세상의 문제 앞에서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문제가 생길 때 마다 하나님을 예배하며 주인이신 하나님을 의지했습니다.

4.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새로운 이름 : 그리스도인

하나님은 ‘아브람’의 이름을 ‘아브라함’으로, ‘사래’를 ‘사라’로, ‘야곱’을 ‘이스라엘’로 바꾸어 부르셨습니다. 하나님은 왜 그들의 이름을 바꾸셨을까요?

이름은 사람을 부르는 단순한 호칭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이름은 그 사람의 성격과 생애를 반영하고, 더 나아가 미래를 예견하는 역할도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람이 단지 큰 아버지가 아닌 열국의 아비가 되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하나님의 약속을 담아 그를 아브라함으로 부르신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하나님께서 야곱의 이름을 이스라엘로 바꾸신 것은 ‘이스라엘’ 이라는 새 이름 속에 메시아의 언약이 내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새로운 이름은 무엇일까요?

고린도후서 5:17

17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의 구원자로 믿을 때, 하나님은 우리의 이름을 ‘그리스도인’으로 바꾸어주십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을 기억하는 참된 예배자가 됩니다.

그리스도인은 믿음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되어 절망적인 상황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구원과 희망을 바라봅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의 제자로서 살아가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들의 선한 영향력과 복음을 전하는 삶은 하나님의 주권 안에서 점점 더 퍼져갈 것입니다.

즉 하나님께 새로운 이름을 받은 그리스도인은 세상이 두려워하는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세상의 가치와 싸워 승리한 그리스도인은 모든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될 것입니다.

이것이 하나님께 새로운 이름을 받은 그리스도인의 강력한 선한 영향력입니다.

당신의 이름이 그리스도인이 되길 원하십니까? 

세상에서 승리하고 싶으십니까?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싶으십니까?

당신의 우상을 제거하십시요!

예배를 사랑하십시요!

믿음의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십시요!

예수님을 당신의 구원자로 고백하십시요!

  • May 23 / 2021
  • Comments Off on The Heart of Worship: 6 Right Attitudes to Worship God Properly
Pastor Kang

The Heart of Worship: 6 Right Attitudes to Worship God Properly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The Heart of Worship: 6 Right Attitudes to Worship God Properly

22 Then the LORD said to Moses, “Tell the Israelites this: `You have seen for yourselves that I have spoken to you from heaven: 23 Do not make any gods to be alongside me; do not make for yourselves gods of silver or gods of gold.

24 “`Make an altar of earth for me and sacrifice on it your burnt offerings and fellowship offerings, your sheep and goats and your cattle. Wherever I cause my name to be honored, I will come to you and bless you. 25 If you make an altar of stones for me, do not build it with dressed stones, for you will defile it if you use a tool on it. 26 And do not go up to my altar on steps, lest your nakedness be exposed on it.`

Exodus 20:22-26

The Heart of Worship

Today’s message is titled “The Heart of Worship: 6 right attitudes to worship God properly.”

It is taken out of Exodus chapter 20.

Do you think that the attitudes of worshipers today are better than those in the past? Of course, some people personally experience God’s amazing grace through worship. However, the church community seems to have weakened in its love of worship compared to the past.

This idea is based on what elder Christians said in my childhood. They always instructed children and young Christians in this way:

  • ‘Don’t run or play on the pulpit’
  • ‘Don’t place other objects on top of the Bible’
  • ‘Always prepare your offering in advance with new paper money.’

This may sound a bit old-fashioned to someone living in modern times. But I think the attitudes of elder Christians in the past toward worship was excellent.

Elder Christians taught us, the next generation, about the importance of worship and living a holy life. As a result, we have been able to take over their faith and carry on in worship to God.

In the same way, God orders us today to teach the next generation about the importance of worship and living a holy life. But without the right attitude toward worship, we can not serve God, our master.

If you remember from my last preaching on Exodus, God caused the Israelites to reach the Desert of Sinai through the miracle of the Red Sea. Their arrival in the desert was three months after they left the land of Egypt. Yet even then, the Israelites were forgetting their gratitude for God’s salvation.

God delivered the Law, including the Ten Commandments through Moses, making the Israelites his people. And after this, God informed the Israelites through Moses about the law of the altar, which represented worship. The words God said tells us what the worshiper’s right attitude is.

First, Fear God

Proverbs 9:10 says: “The fear of the LORD is the beginning of wisdom.” And it is from here that we must begin.

A worshiper’s first right attitude must be “a heart that fears God, or is in awe of God”.

In Exodus 19:12, God said `Be careful that you do not go up the mountain or touch the foot of it. Whoever touches the mountain shall surely be put to death’.

When Moses ascended Mount Sinai and God gave him the Ten Commandment, various supernatural phenomena like thunder, lightning, trumpet sounds and smoke occurred. These unusual signs in the mountain made the Israelites fear and serve God.

This tells us that people must worship God, but must not treat God with discourteousness. To properly hear and receive the Word of God, we must have this heart of worship. We must approach God, our master, the creator and the judge, with fear and admiration.

Second, Don’t make idols

Exodus 20:22-23

22 Then the LORD said to Moses, “Tell the Israelites this: `You have seen for yourselves that I have spoken to you from heaven: 23 Do not make any gods to be alongside me; do not make for yourselves gods of silver or gods of gold.

A worshiper’s second right attitude is to “not make idols”. 

In fact, verses 22 and 23 are considered to be the subject heading for various commandments and laws that were gathered in this book until Exodus 23:19. For this reason, the commandment “Do not make idols” is so important that it is located in the second place in the Ten Commandments.

What is the connection between crafting idols and the attitude of a worshiper? In fact, we may consider idols to be physical creations, like the golden calf the Israelites made before Moses came down from the mountain. However, Ezekiel 14:3 makes note of “idols of the heart” in which something in life has become more important in someone’s heart than God has. Whenever something apart from God takes God’s place in our hearts, this is an idol of the heart.

Think about when we’re late for worship or even not going to church. Yes, we may be busy, but in reality, we all prioritize the things we most value.

The sweet sleep of the holiday, the TV program or sports game that you enjoy, the family trip that you have wanted, the promise with your best friend, and on and on. If these things overlap with our worship time too often, they may become idols that prevent us from worshiping God truthfully.

Third, worship with sincerity

Exodus 20:24

24 “`Make an altar of earth for me and sacrifice on it your burnt offerings and fellowship offerings, your sheep and goats and your cattle. Wherever I cause my name to be honored, I will come to you and bless you.

A worshiper’s third right attitude is to “worship with sincerity”.

The first form of worship in the Old Testament was to give sacrifices to God, and even if there was only one altar under the sky, people could still sacrifice to God. However, this method was changed to a way of offering sacrifices only in one central sanctuary, housed in the temple of God after Deuteronomy 12. The reason for this is that the worship of Israel had become degenerated by the influence of foreign religious customs that were popular in the land of Canaan. Typically, in the Old Testament, due to the fact that the altar of God was placed in the temple, in order for anyone to worship God, they had to travel to the temple.

However, in John 4 verses 20-24, Jesus tells the Samaritan woman by the well that “an hour is coming” when they will not worship God on the mountain or in Jerusalem, but will instead worship God “in spirit and in truth.” And in John 2:19, Jesus says, “Destroy this temple and I will raise it again in three days,” referring to his body.

In fact, while the Old Testament worshipers worshiped God through the altar in the temple, the truth is that we New Testament Christians still do so. But Jesus, through his death and resurrection, has become the new temple for us through whom we are to worship. 

In other words, wherever people believe in Jesus and can pray to God with praise and gratitude and call on his name, God has allowed them to worship him through his Son, Jesus Christ, everywhere and anywhere.

As we can see from the first form of worship where we could worship anywhere with only one altar, to the offering of sacrifices only in the particular central sanctuary in God’s temple, to our current method of offering our bodies as living sacrifices through Jesus Christ, our Savior, we can clearly see that all of these contain a message that we must worship in earnest before God.

Fourth, remember that the master of worship is God

Exodus 20:25

25 If you make an altar of stones for me, do not build it with dressed stones, for you will defile it if you use a tool on it.

A worshiper’s fourth right attitude is to remember that “The master of worship is God”.

An altar to sacrifice to God was typically made of soil, but in some cases it was made using uncut stones. When the stones were trimmed with a tool, the altar became purely a man-made structure, no longer natural or made from completely natural materials, and became defiled.

For this reason, when Solomon built the temple, he refined it right from the place where the stone was excavated, so that the stone remained as close to its natural form as possible and so that the sound of the stone excavation was not heard in the place where the temple was built.

According to human understanding, when building altars or temples, we want to refine stones beautifully. But the Bible continually insists that what appears good to man, beautiful altars and perfect appearing worship in the eyes of man, are actually negatives in God’s eyes. God wants worship where people rely entirely on his sovereignty and serve Him as their master.

Fifth, Prepare worship chastely

Exodus 20:26

26 And do not go up to my altar on steps, lest your nakedness be exposed on it.`

A worshiper’s fifth right attitude is to “prepare worship chastely”.

Garments at that time were robes, worn almost like skirts or dresses. Our reading of this verse presupposes that people of that era did not wear clothing such as underwear or pants.

In fact, Canaan’s religious rituals were combined with sexual indulgence. But in Israel, there was to be no sexual object near God. This is because the worshiper must be consecrated, or made clean, before he goes before God.

For this reason, Moses taught the people some basic rules of chastity before God came to him on Mount Sinai. These were things such as: ‘Wash your clothes.” “Prepare yourselves on the third day that God will come to us.” and “Abstain from sexual relations” before God.

Our good God gave us free will and pleasure to enjoy all his Creation. But we must be able to limit our pleasure in the presence of worship that is offered to God. In a way, it is how we can stand in awe of our master, God, and fear and respect and worship him properly.

Sixth and finally, remember that Worship is really wholesome for us

So far we have looked at the right attitudes of a worshiper. “Fear God.” “Don’t make idols” “Worship with sincerity” “The master of worship is God” and “Prepare worship chastely” Now, let us consider the last key point: that Worship is really wholesome for us.

Why should we adhere to so many of these demands in order to worship God?

The answer is shown in

Exodus 19:4-6

4 `You yourselves have seen what I did to Egypt, and how I carried you on eagles` wings and brought you to myself. 5 Now if you obey me fully and keep my covenant, then out of all nations you will be my treasured possession. Although the whole earth is mine, 6 you will be for me a kingdom of priests and a holy nation.` These are the words you are to speak to the Israelites.”

In Egypt, God responded to the sounds of the Israelites’ suffering. God himself destroyed the Egypt forces and gave them the grace of making the Israelites his chosen people. And the only thing God asked for in return was for the Israelites to obey His Word.

Therefore, God gave them the “Ten Commandments” and engraved his words on the stone tablets. And God informed his people about the law of the altar in order that they might express their obedience to and love for Him in that manner.

In fact, Compared to the wonderful work of salvation God has done, Israel’s worship of God was only a small, simple, and easy act of sacrificing properly on altars built of soil or stone.

Now let’s consider our own worship.

  • Are you coming to worship with a fear and admiration of God?
  • Are you making idols in the world or in your hearts that you treasure more than meeting God?
  • Are you truly worshipping every moment?
  • Are you offering worship to serve God as your master?
  • Are you preparing for worship in advance? Eagerly?
  • Are you preparing for worship chastely?

If you cannot answer one or more of these questions confidently, remember the amazing grace of God that has been given to you so far. Remember the love of God who sent Jesus Christ, his Son, down to this land to die on the cross for your sins.

God doesn’t want much from us. He just wants our heart. He wants us to remember our master, God, and worship him properly. God wishes for us to honor him with praise and appreciation for all his good grace through our worship.

Worship is wholesome for us. It is really wholesome for us. Because it is through proper worship of God our Creator and Jesus Christ our Lord that we can become truly whole and filled with love for him and those around us.

And in our great love for God, I hope we will run happily to the place of worship where God is the master.

Let’s pray together.


예배자의 바른 태도

22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라 내가 하늘로부터 너희에게 말하는 것을 너희 스스로 보았으니 23 너희는 나를 비겨서 은으로나 금으로나 너희를 위하여 신상을 만들지 말고

24 내게 토단을 쌓고 그 위에 네 양과 소로 네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라 내가 내 이름을 기념하게 하는 모든 곳에서 네게 임하여 복을 주리라 25 네가 내게 돌로 제단을 쌓거든 다듬은 돌로 쌓지 말라 네가 정으로 그것을 쪼면 부정하게 함이니라 26 너는 층계로 내 제단에 오르지 말라 네 하체가 그 위에서 드러날까 함이니라

출애굽기 20:22-26

0. 예화: 예배 태도

 오늘은 “예배자의 바른 태도”라는 제목으로 출애굽기 20장 하반절의 말씀을 나누겠습니다.

오늘 말씀을 나누기 앞 서, 저는 예배를 사모하는 마음이 과거에 비해 나아졌는지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각 개인적으로는 현재 예배를 사모하고 예배를 통해 놀라운 은혜를 경험하고 계신 분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교회 공동체적으로는 과거에 비해 예배를 사모하는 마음이 예전만 못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제 어린 시절, 옛 교회 어른들이 하셨던 말씀들에 근거를 두고 있습니다.

교회의 어른들은 저를 비롯한 어린이와 청년들에게 늘 이와 같은 말씀을 하셨습니다.

  • ‘설교단 위에서 뛰어다니고 장난쳐서는 안 된다’
  • ‘성경책 위에 다른 물건을 올려두어서는 안 된다’
  • ‘헌금은 꼭 새 지폐로 미리 준비해서 드려야 한다’

현대를 살아가는 누군가에게는 다소 고지식한 말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저는 이 말씀을 하셨던 옛 어른들의 예배를 향한 마음이 얼마나 소중하게 느껴지는지 모릅니다.

옛 신앙의 선배들은 다음 세대였던 우리에게, 예배의 중요성과 바른 신앙생활에 대해 강조하며 교육 하였습니다. 그 결과 우리가 그 신앙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섬기는 귀한 예배에 자리에 있는 것입니다.

오늘 하나님은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다음 세대에게 예배의 중요성과 바른 신앙생활에 대해 가르칠 것을 명령하십니다.

예배를 향한 바른 태도 없이는 우리 주인이신 하나님을 제대로 섬길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행하신 홍해의 기적을 통해 이스라엘이 시내 광야에 도착했습니다.

이때는 그들이 애굽 땅을 떠난 지 삼 개월이 지난 때로, 하나님의 구원에 대한 감격이 점점 사라져가는 시기였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그의 백성으로 삼으시기 위해, 모세를 통해 하나님의 명령이 담긴 십계명을 전달하셨습니다.

이후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 제단에 관한 법을 이야기 하시는데, 이 말씀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예배자의 바른 태도는 무엇인지에 대해 알려주는 것입니다.

1. 하나님을 경외하라

예배자의 바른 태도 첫 번째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입니다.

출애굽기 19장 12절에서 하나님은 ‘시내산을 침범하는 사람은 반드시 죽을 것이다!’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또한 하나님이 십계명을 모세에게 주실 때, 시내산에서 발생한 우레와 번개, 나발 소리와 산의 연기와 같은 초자연적인 현상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섬기도록 만들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은 우리가 섬겨야할 대상이시지만, 사람이 함부로 대할 수 없는 경외의 대상이라는 것을 알려주십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기 위해 예배의 자리에 나오는 우리의 마음이 이와 같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온 세상의 주인이시며 창조자이자 심판자인 하나님 앞에서, 두려움과 공경의 마음을 가지고 나아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2-1. 우상을 만들지 말라

출애굽기 20장 22절과 23절입니다.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라 내가 하늘로부터 너희에게 말하는 것을 너희 스스로 보았으니

너희는 나를 비겨서 은으로나 금으로나 너희를 위하여 신상을 만들지 말고“

예배자의 바른 태도 두 번째는 “우상을 만들지 말라”는 것입니다.

방금 읽은 22-23절은 출애굽기 23장 19절까지 모아둔 여러 가지 계명과 법규의 머리말로 여겨집니다. 머리말의 규정인 만큼 이 “우상을 만들지 말라”는 계명은 십계명에서도 두 번째 자리에 위치할 정도로 그 중요성이 대단히 큰 것입니다.

우상을 만드는 것과 예배자의 태도와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

우리가 예배 시간에 늦거나 예배를 드리지 못할 때를 생각해 보십시오.

이러한 상황은 하나님을 예배하고 싶은 마음이 아닌, 다른 것에 마음을 더 빼앗길 때 일어납니다.

휴일의 달콤한 늦잠이, 즐겨보는 TV 프로그램이, 오랜만에 가지는 가족여행이, 친한 친구와의 약속이 예배 시간과 겹치게 된다면 그것들이 우리에게는 하나님을 진실되게 예배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우상이 되는 것입니다.

2-2. 진정성 있게 예배하라

출애굽기 20장 24절입니다.

“내게 토단을 쌓고 그 위에 네 양과 소로 네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라 내가 내 이름을 기념하게 하는 모든 곳에서 네게 임하여 복을 주리라”

예배자의 바른 태도 세 번째는 “진정성 있게 예배하라”는 것입니다.

최초의 예배 형태는 제물을 바치는 것으로, 하늘 아래 제단 하나만 있으면 하나님께 제사를 드릴 수 있었습니다. 

곧 찬송과 찬양과 감사로 하나님께 기도드리며 하나님의 이름을 부를 수 있는 곳이면 하나님께서 어디서나 제단을 세워 하나님을 예배할 수 있게 해주셨습니다.

이러한 방식은 신명기 12장 이후에 하나의 중앙 성소에서만 제사 드리는 방식으로 변경되었는데, 그 이유가 가나안 땅에서 성행했던 다산 종교의식과 같은 풍습들의 영향으로 이스라엘의 예배가 변질되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있습니다.

하늘 아래 제단 하나만 있으면 어디서든 예배할 수 있었던 최초의 예배 형태에서부터, 특정된 하나의 중앙 성소에서만 제사를 드릴 수 있게 된 것 까지, 이 모두가 하나님 앞에 진정성 있게 예배하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2-3. 예배의 주인은 하나님

출애굽기 20장 25절입니다.

“네가 내게 돌로 제단을 쌓거든 다듬은 돌로 쌓지 말라 네가 정으로 그것을 쪼면 부정하게 함이니라”

예배자의 바른 태도 네 번째는 “예배의 주인은 하나님”임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제사를 드릴 제단은 토단으로도 충분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다듬지 않은 돌을 쓸 수 있는데, 이때 연장을 사용하여 돌을 다듬게 되면 그 제단은 사람이 만든 것이 되어 부정하게 됩니다.

이 때문에 솔로몬도 성전을 건축할 때에, 돌을 발굴한 장소에서 다듬어서 성전 속에서는 돌을 다듬는 소리가 들리지 않게 한 것입니다.

사람의 생각으로는, 제단이나 성전을 쌓을 때 돌을 다듬어 아름답게 만들고 싶은 것입니다.

하지만 성경은 사람이 보기에 좋은 제단과 예배가, 하나님 보시기에는 부정하다고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눈에 좋아 보이는 예배가 아닌, 온전히 하나님의 주권에 의지하여 하나님이 주인 되시는 예배가 되길 원하시는 것입니다.

2-4. 정결함으로 예배 준비

출애굽기 20장 26절입니다.

“너는 층계로 내 제단에 오르지 말라 네 하체가 그 위에서 드러날까 함이니라”

예배자의 바른 태도 다섯 번째는 “정결함으로 예배를 준비”하는 것입니다.

이때의 의복은 치마와 같은 형태로, 속옷이나 바지와 같은 의복을 입지 않았다는 것을 전제로 합니다.

가나안의 다산 종교의식은 성적인 방종과 결합되어 있었지만, 이스라엘의 경우 하나님 가까이에서는 성적인 것을 조금도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즉, 예배자는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 전에 성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모세는 이러한 이유로 여호와 하나님이 시내산에 강림하시기 전, 백성들에게 몇 가지 정결 사항을 말해주었습니다.

옷을 빨아 의복을 깨끗하게 할 것, 여호와 하나님이 오실 셋째 날을 준비하며 기다릴 것, 여인을 가까이 하지 말 것.

좋으신 하나님은 우리에게 자유의지와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을 선물로 주셨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가는 예배 앞에서 우리의 즐거움을 제한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경외하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3. 예배는 우리의 유익이다

지금까지 우리는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 위한 예배자의 바른 태도로서

하나님을 경외할 것, 우상을 만들지 않을 것, 진정성 있는 예배를 드릴 것, 하나님이 주인이신 예배를 드릴 것, 예배를 위해 정결함으로 준비하는 것들이 필요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많은 요구사항을 지키며 하나님께 예배를 드려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에 관한 답이 출애굽기 19장 4절에서 6절에 나타나있습니다.

“내가 애굽 사람에게 어떻게 행하였음과 내가 어떻게 독수리 날개로 너희를 업어 내게로 인도하였음을 너희가 보았느니라 세계가 다 내게 속하였나니 너희가 내 말을 잘 듣고 내 언약을 지키면 너희는 모든 민족 중에서 내 소유가 되겠고 너희가 내게 대하여 제사장 나라가 되며 거룩한 백성이 되리라 너는 이 말을 이스라엘 자손에게 전할지니라”

여호와 하나님은 이스라엘의 고통의 소리에 응답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친히 애굽 군대를 멸하셨으며 이스라엘을 하나님의 백성으로 삼아주시는 은혜를 베푸셨습니다.

이렇게 놀라운 일을 행하신 하나님이 이스라엘에게 바라신 것은 단 하나, 말씀에 대한 ‘순종’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의 말씀을 돌 판에 새긴 “십계명”을 주셨고, 하나님께 순종을 표현하는 제단에 관한 법에 대해 그의 백성들에게 알려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이 행하신 놀라운 구원의 사역에 비하면, 이스라엘이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는 토단을 쌓거나, 돌로 제단을 쌓는 아주 단순하고 쉬운 행위에 불과했습니다.

이제 우리의 예배를 돌아봅시다.

  •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공경하는 마음으로 예배 자리에 나오고 계십니까?
  • 하나님을 만나는 것 보다 더 관심이 가는 세상의 우상들을 만들고 있지는 않으십니까?
  • 매순간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으십니까?
  • 내가 주인이 아닌 하나님이 주인이신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까?
  • 예배 전 날부터 예배를 사모함으로 기다리며, 정결함으로 하나님을 만날 준비를 하고 계십니까?

만약 그렇지 않다면 지금까지 나에게 베푸신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들을 기억하십시오.

예수님으로 이 땅에 내려오셔서, 죄인 중의 괴수 같은 나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음을 감당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하십시오.

하나님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바라지 않으십니다.

우리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기억하며, 그가 허락하신 귀한 예배의 자리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와 찬양으로 영광돌리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예배는 우리의 유익입니다. 예배는 참으로 우리에게 유익입니다.

우리가 사랑에 빚진 자로서, 하나님이 주인이신 예배의 자리로 기쁘게 달려 나가는, 저와 여러분 되길 주님의 이름으로 소망합니다.

우리 함께 이 시간 기도하겠습니다.

  • May 16 / 2021
  • Comments Off on Let the Values of God’s Kingdom be Your Motivation! (Genesis 34:1-7)
Pastor Kang, Sermons, Who is God?

Let the Values of God’s Kingdom be Your Motivation! (Genesis 34:1-7)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Let the Values of God’s Kingdom be your Motivation!

1 Now Dinah, the daughter Leah had borne to Jacob, went out to visit the women of the land. 2 When Shechem son of Hamor the Hivite, the ruler of that area, saw her, he took her and violated her. 3 His heart was drawn to Dinah daughter of Jacob, and he loved the girl and spoke tenderly to her. 4 And Shechem said to his father Hamor, “Get me this girl as my wife.”

5 When Jacob heard that his daughter Dinah had been defiled, his sons were in the fields with his livestock; so he kept quiet about it until they came home. 6 Then Shechem`s father Hamor went out to talk with Jacob.

7 Now Jacob`s sons had come in from the fields as soon as they heard what had happened. They were filled with grief and fury, because Shechem had done a disgraceful thing in Israel by lying with Jacob`s daughter — a thing that should not be done.

Genesis 34:1-7

Let us begin by acknowledging that this story, which spans the entire chapter of Genesis 34, is complicated and nuanced. There are many lessons that can be gained from an in-depth study, but today we will focus primarily on comparing the worldly motivations of each of the men who drove this story forward to its disastrous conclusion. 

Traditionally, the story in Genesis 34 is referred to as “The Rape of Dinah,” in which Shechem forcefully took Jacob’s daughter for himself when he saw her in his land. After satisfying his lust, he became lovestruck, and insisted she become his wife. 

The seriousness of this first sin should not be overlooked because it was a horrible crime against Dinah, and against Jacob’s whole family. And while this sin was the first in this story, it was not the last, nor the worst, but it was the tipping point for everything that followed. In fact, the entire story is a sequence of bad decisions that are strung together that continually make things worse.

From Dinah’s first bad decision to go out into the godless and wicked land, to Shechem’s bad decision to have her because he had everything else he wanted, things only escalated from there. Hamor made a bad decision to try to bribe Jacob for his son’s marriage. Simeon and Levi made a bad decision to deceive and murder their sister’s captors. And Jacob made a bad decision to remain quiet during the whole matter until the final bloody deed was done, at which point he made another bad decision to reprimand his sons for their vengeance which he feared would cause him to lose his reputation.

If we take a close look at the men in this story, we can discover what motivated them to take the actions they did.

Shechem and his father Hamor were driven by their love of worldly wealth and possessions, otherwise known as materialism. Simeon and Levi were driven by a self-righteous sense of honor. And Jacob was driven primarily by reputation and the Fear of Man, not the Fear of God.

Let us begin by looking at things from Shechem and Hamor’s point of view.

Shechem and Hamor were motivated by worldly wealth

Genesis 34:8-12

8 But Hamor said to them, “My son Shechem has his heart set on your daughter. Please give her to him as his wife. 9 Intermarry with us; give us your daughters and take our daughters for yourselves. 10 You can settle among us; the land is open to you. Live in it, trade in it, and acquire property in it.”

11 Then Shechem said to Dinah`s father and brothers, “Let me find favor in your eyes, and I will give you whatever you ask. 12 Make the price for the bride and the gift I am to bring as great as you like, and I`ll pay whatever you ask me. Only give me the girl as my wife.”

Throughout history, there have been many rich men who have had their names placed on buildings in tribute to their wealth and status. Trump Tower and Rockefeller Center are a few good examples. In the same way, Shechem gave his own name to the land he ruled, calling it “Shechem” in his honor. Shechem was the most respected man in that region as a leader who had both wealth and honor. In a modern sense, Shechem may be seen as the heir of a Fortune 100 company.

Shechem and Hamor attempted to make a financial transaction (or a bribe) with Jacob, bargaining for his daughter, Dinah, in return for opening up their land to him, without ever addressing Shechem’s sin, nor asking for forgiveness. Hamor, Shechem’s father, was basically offering permanent residence and the right to do business in his land to Jacob’s family.

Do you know the approximate cost of getting permanent residency in Australia?

At a minimum, it takes at least 5 years and may cost as much as 1 million US dollars! This is the estimated time and cost it would take to graduate from a university and do an internship in the country, at an estimated cost of 200 million Korean won per year.

When we think about such things, the value of the permanent residency and business rights that Hamor offered to Jacob is considerable! This was to be Shechem’s wedding present to marry Dinah. He showed off his wealth and said he could give Jacob’s family everything they ever wanted. 

But, in truth, they were deceptive in their intentions, seeking to absorb the wealth of Jacob’s family into their own through the union of the two peoples through marriage.

Shechem and his father Hamor were driven by worldly values, namely materialism. They desired worldly wealth and possessions, and this can even be seen in how they treated Jacob’s daughter, as another possession, or trophy, to acquire.

How did Jacob’s sons react to their attitudes?

Simeon and Levi were motivated by a self-righteous sense of honor

Genesis 34:13-17

13 Because their sister Dinah had been defiled, Jacob`s sons replied deceitfully as they spoke to Shechem and his father Hamor. 14 They said to them, “We can`t do such a thing; we can`t give our sister to a man who is not circumcised. That would be a disgrace to us. 15 We will give our consent to you on one condition only: that you become like us by circumcising all your males. 16 Then we will give you our daughters and take your daughters for ourselves. We`ll settle among you and become one people with you. 17 But if you will not agree to be circumcised, we`ll take our sister and go.”

In the early days when Jacob’s family settled in Canaan, they maintained a peaceful relationship with the native people there. But this peace came to an end when Shechem shamed Jacob’s daughter, Dinah.

Dinah’s brothers, Simeon and Levi, were also deceptive in their intentions when they replied to Shechem’s marriage proposal with “only if you get circumcised first.” In truth, they intended to completely destroy Shechem and his whole tribe.

Deuteronomy 30:6

6 The LORD your God will circumcise your hearts and the hearts of your descendants, so that you may love him with all your heart and with all your soul, and live.

“Circumcision of heart” is mentioned in Deuteronomy. Whereas circumcision of the flesh was a physical representation of Israel as God’s chosen people, circumcision of the heart goes deeper. Rather than simply cutting the flesh to “show” that they worship God, circumcision of the heart cuts to the soul, convicting people of sin, causing them to turn to God in repentance, leaving their foolish ways, sins, and former lives behind, and loving the Lord God with all their hearts and wills.

In fact, circumcision of the heart is the kind of circumcision that was necessary for Shechem and his people if they were to intermarry with the Israelites and become one nation with them. Had they been circumcised of the heart, the two peoples would have worshiped and served the same God. But, physical circumcision would never convict Shechem and his people of their sins and cause them to turn in repentance to God. 

Misunderstanding the depth of what was necessary, and only focusing on the external, Shechem and Hamor agreed that a minor cosmetic surgery was a small price to pay in order to gain access to Jacob’s family’s wealth. Therefore, they agreed to be circumcised physically as Simeon and Levi had suggested.

Simeon and Levi, for their part, knew that physical circumcision would never be enough to unite their two people. In fact, in self-righteousness, they considered themselves and their family to be morally superior to Shechem, and sought to restore the honor to their family that Shechem had stolen without God’s help. Because they did not seek God’s will in the matter, and they knew that physical circumcision was not enough to change the hearts of their enemies into hearts that also loved and served their God, they corrupted God’s sacred “circumcision”, a sign of His people, into a tool for murder and revenge.

Simeon and Levi were also driven by worldly values, namely their own self-righteous sense of honor. But in their self-righteousness, they actually dishonored God, their father, and their family through their hasty actions.

How did Jacob react to the revenge his sons had committed?

Jacob was motivated by reputation and fear of Man

Genesis 34:30

30 Then Jacob said to Simeon and Levi, “You have brought trouble on me by making me a stench to the Canaanites and Perizzites, the people living in this land. We are few in number, and if they join forces against me and attack me, I and my household will be destroyed.”

Notice that this is the first time in this story that Jacob speaks. We haven’t yet heard his voice speak up in defense of his daughter. Nor have we heard Jacob advise his sons about the correct course of action they should have taken in response. Rather, Jacob has remained silent until all actions have been completed, and then he blamed Simeon and Levi for taking vengeance on their own apart from God.

But the primary reason that Jacob was upset was because he thought their vengeful actions would lead to his loss of reputation in the area. It’s unfortunate that Jacob was more concerned about his reputation in the land than the lives and actions of his children and the land of Promise that God had given them. In fact, at that time, the fear of Man in him was greater than the fear of God. He was afraid that the surrounding people would unite and take away the lives of him and his family.

Jacob was also driven by worldly values, namely his concern for his own reputation, favor, and acceptance from the people rather than the truth, justice, and Promise of God. 

So in this story, everyone was driven by worldly values.

Then, what would our role model, Jesus Christ, want to say to those who pursue worldly values?

Jesus Christ was motivated by the Word of God

Matthew 4:1-10

1 Then Jesus was led by the Spirit into the desert to be tempted by the devil. 2 After fasting forty days and forty nights, he was hungry. 3 The tempter came to him and said, “If you are the Son of God, tell these stones to become bread.” 4 Jesus answered, “It is written: `Man does not live on bread alone, but on every word that comes from the mouth of God.`”

5 Then the devil took him to the holy city and had him stand on the highest point of the temple. 6 “If you are the Son of God,” he said, “throw yourself down. For it is written: “`He will command his angels concerning you, and they will lift you up in their hands, so that you will not strike your foot against a stone.`” 7 Jesus answered him, “It is also written: `Do not put the Lord your God to the test.`”

8 Again, the devil took him to a very high mountain and showed him all the kingdoms of the world and their splendor. 9 “All this I will give you,” he said, “if you will bow down and worship me.” 10 Jesus said to him, “Away from me, Satan! For it is written: `Worship the Lord your God, and serve him only.`”

Before starting his public ministry, Jesus was led into the desert by the Holy Spirit to pray. There, the devil tempted him to pursue the values of the world.

First, the devil used the materialism of the world that Shechem and Hamor pursued to tempt Jesus. He tempted Jesus to relieve his hunger after fasting in the desert for 40 days by creating bread from the rocks and eating it. But Jesus said ‘Man does not live on bread alone, but on every word that comes from the mouth of God.’

Second, the devil used the honor that Simeon and Levi tried to recover through revenge to tempt Jesus. He tempted Jesus to jump from the top of the temple and gain honor as the Son of God. Jesus said ‘It is also written: `Do not put the Lord your God to the test.’

Finally, the devil used the power of the world that Jacob both desired and feared to tempt Jesus. He tempted Jesus by offering to give him all power over the world if only Jesus would bow down and worship him. But Jesus cast him away, saying ‘Away from me, Satan! For it is written: `Worship the Lord your God, and serve him only.`

Jesus did not pursue the values of the world in his moment of weakness and temptation. For most people, their greatest moment of weakness and temptation comes in a moment of crisis. It is at this moment that it is easiest to fall into worldly temptations and pursue worldly values. Yet, Jesus always pursued the values of the kingdom of God as his top priority.

Therefore, let us look to Jesus as the perfect example of the kind of lives we should live when faced with crisis and temptation. He has shown the right response to those who pursue only worldly values. According to Jesus’ example, we need to spend time in fellowship with God. He did this in the desert through fasting and prayer. We also may fast and pray to draw close to God. In the face of temptation, Jesus quoted the word of God directly in order to defeat Satan’s lies and temptations. We also need to read the word, and study it, and memorize it in order to give a biblical response to Satan’s temptations. And like Jesus throughout the rest of his life, we also need to stand in awe of God, fear him, love him, and obey God’s sovereignty.

  • Are you one who seeks the values of the kingdom of God first? Amen!
  • Will you worship God first, no matter what problems may arise? Amen!
  • Will you read the Bible first, no matter what trouble you have? Amen!
  • Will you pray to God first, even in difficult circumstances? Amen!
  • Will you trust in the guidance of Jesus Christ, no matter what crisis you face? Amen!

This week, I hope we will have a wonderful week pursuing the values of the kingdom of God ahead of the values of the world.


하나님의 가치를 우선하라!

1 레아가 야곱에게 낳은 딸 디나가 그 땅의 딸들을 보러 나갔더니

2 히위 족속 중 하몰의 아들 그 땅의 추장 세겜이 그를 보고 끌어들여 강간하여 욕되게 하고

3 그 마음이 깊이 야곱의 딸 디나에게 연연하며 그 소녀를 사랑하여 그의 마음을 말로 위로하고

4 그의 아버지 하몰에게 청하여 이르되 이 소녀를 내 아내로 얻게 하여 주소서 하였더라

5 야곱이 그 딸 디나를 그가 더럽혔다 함을 들었으나 자기의 아들들이 들에서 목축하므로 그들이 돌아오기까지 잠잠하였고

6 세겜의 아버지 하몰은 야곱에게 말하러 왔으며

7 야곱의 아들들은 들에서 이를 듣고 돌아와서 그들 모두가 근심하고 심히 노하였으니 이는 세겜이 야곱의 딸을 강간하여 이스라엘에게 부끄러운 일 곧 행하지 못할 일을 행하였음이더라

창세기 34:1-7

0. 예화 “만약 내 자녀가 대기업의 후계자와 결혼한다면?”

만약 내일 대기업의 후계자가 당신을 방문하여, 당신의 딸과의 결혼을 허락해 주길 요청한다면 당신은 어떻게 할 것입니까?

 당신은 이미 이것을 상상하는 것 만으로도 행복을 느낄지도 모르겠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대기업의 후계자와 자신의 딸과의 결혼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할 것입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만약 당신의 딸이 대기업의 후계자의 아내가 된다면, 당신의 딸은 평생 동안 부유한 삶을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 결혼으로 인해 당신의 가문은 사회적으로 더 큰 영향력을 갖게 될 것입니다.

당신은 당신의 사위의 재력을 통해 일상에서 벗어나, 그 동안 누리지 못했던 사치나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그런데 당신이 놓친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당신은 당신의 딸의 남편이 될 수도 있는 그 부유한 사람이 크리스천인지 묻지 않았습니다.

만약 당신의 딸의 남편이 될 사람이 평범한 사람이었다면, 당신은 분명 그가 크리스천인지 물어보았을 것입니다.

우리는 왜 대기업의 후계자에게는 신앙에 대해서 관대하게 대하는 것일까요?

그것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가치보다 세상의 가치가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는 성경 속에서 세상의 가치를 추구했던 사람들의 모습을 살펴 볼 것 입니다.

1. 세겜과 하몰이 추구한 가치

창세기 34:8-12

8 하몰이 그들에게 이르되 내 아들 세겜이 마음으로 너희 딸을 연연하여 하니 원하건대 그를 세겜에게 주어 아내로 삼게 하라

9 너희가 우리와 통혼하여 너희 딸을 우리에게 주며 우리 딸을 너희가 데려가고

10 너희가 우리와 함께 거주하되 땅이 너희 앞에 있으니 여기 머물러 매매하며 여기서 기업을 얻으라 하고

11 세겜도 디나의 아버지와 그의 남자 형제들에게 이르되 나로 너희에게 은혜를 입게 하라 너희가 내게 말하는 것은 내가 다 주리니

12 이 소녀만 내게 주어 아내가 되게 하라 아무리 큰 혼수와 예물을 청할지라도 너희가 내게 말한 대로 주리라

우리는 트럼프 타워(Trump Tower)나 록펠러 센터(Rockefeller Center) 등 세계적인 유명인이 자신의 이름을 따서 지은 건물이나 장소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세겜도 그가 다스리는 땅의 이름을 그의 이름과 같은 ‘세겜’ 이라 불렀습니다. 

즉 세겜은 부와 명예를 가진 지도자로서 그 지역에서 가장 존경받는 사람이었습니다.

현대적으로 말하면 세겜은 대기업의 후계자로 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들은 야곱의 딸 디나에게 저지른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하지 않고 물질적인 보상으로 해결하려고 하였습니다.

세겜의 아버지 하몰은 야곱의 가족에게 영주권과 생존권을 제시하였습니다.

여러분은 호주 영주권 취득을 위해 필요한 비용에 대해 알고 있으십니까?

국가에서 원하는 분야의 학교를 졸업하고 인턴 과정을 하는데 필요한 기간이 최소 5년, 학비와 생활비로 필요한 비용이 최소 2억이 든다고 합니다.

이런 것들을 생각해 볼 때에 하몰이 야곱의 가족에게 제시한 영주권과 생존권의 가치는 상당히 크다고 여겨집니다.

세겜은 디나와 결혼하기 위해 필요한 예물과 혼수에 대해서 언급하였습니다.

그는 그의 재력을 과시하며 야곱의 가족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줄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결혼을 통한 두 민족의 결합을 통해, 야곱의 가문의 소유를 자신들의 것으로 흡수하려는 순수하지 않은 의도가 있었습니다.

세겜과 그의 아버지 하몰은 세상의 가치를 추구하였습니다.

그들은 물질만능주의(materialism)를 추구하였습니다.

이러한 그들의 태도에 야곱의 아들들은 어떻게 반응 하였을까요?

2. 시므온과 레위가 추구한 가치

창세기 34:13-17

13 야곱의 아들들이 세겜과 그의 아버지 하몰에게 속여 대답하였으니 이는 세겜이 그 누이 디나를 더럽혔음이라

14 야곱의 아들들이 그들에게 말하되 우리는 그리하지 못하겠노라 할례 받지 아니한 사람에게 우리 누이를 줄 수 없노니 이는 우리의 수치가 됨이니라

15 그런즉 이같이 하면 너희에게 허락하리라 만일 너희 중 남자가 다 할례를 받고 우리 같이 되면

16 우리 딸을 너희에게 주며 너희 딸을 우리가 데려오며 너희와 함께 거주하여 한 민족이 되려니와

17 너희가 만일 우리 말을 듣지 아니하고 할례를 받지 아니하면 우리는 곧 우리 딸을 데리고 가리라

야곱의 가족들이 가나안 땅에 정착한 초기에는 그곳 원주민들과 평화로운 관계를 유지하였습니다.

그러나 세겜이 야곱의 딸 디나를 수치스럽게 만들자 이 평화는 깨질 위기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디나의 오빠인 시므온과 레위는 세겜과 그의 부족에게 “할례”를 제안합니다.

그러나 시므온과 레위가 언급한 “할례”는 순수한 제안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세겜과 그의 부족을 전멸시킬 속임수 였습니다.

신명기 30:6

6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마음과 네 자손의 마음에 할례를 베푸사 너로 마음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게 하사 너로 생명을 얻게 하실 것이며

시므온과 레위가 제안한 “할례”는 신명기에서 언급하는 “마음의 할례”와 같은 의미입니다.

즉, 그들은 세겜에게 할례를 통해 우리가 한 민족이 되어, 마음과 뜻을 다하여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자라고 제안한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의 진정한 있는 말을 하몰과 그의 아들 세겜이 좋게 여겼습니다.

그러나 시므온과 레위가 하나님의 뜻을 구하지 않으니, 하나님의 백성이 되는 징표인 신성한 “할례”가 살인과 복수를 위한 도구가 되었습니다.

시므온과 레위는 세상의 가치를 추구하였습니다.

그들은 복수를 통해 실추된 가문의 명예를 되찾으려고 하였습니다.

야곱은 그의 아들들이 저지른 복수에 대해 어떻게 반응 하였을까요?

3. 야곱이 추구한 가치

창세기 34:30

30 야곱이 시므온과 레위에게 이르되 너희가 내게 화를 끼쳐 나로 하여금 이 땅의 주민 곧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에게 악취를 내게 하였도다 나는 수가 적은즉 그들이 모여 나를 치고 나를 죽이리니 그러면 나와 내 집이 멸망하리라

야곱은 시므온과 레위의 잘못된 행실 때문에 그들을 책망했습니다.

야곱이 화를 낸 이유는 이 일로 인해 그 지역에서 그가 완전히 신뢰를 잃게 되었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야곱은 하나님이 말씀하신 약속의 땅과 약속의 자손에 대해서 걱정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는 주변 족속 들이 연합하여 그와 그의 가족의 생명을 빼앗을까 두려웠습니다.

야곱은 세상의 가치를 추구하였습니다.

그는 주변 족속들로부터 신뢰를 얻어 그들에게 호의를 얻기를 원했습니다.

야곱은 자신의 세력보다 큰 연합군의 권력에 두려움을 느꼈습니다.

이렇듯 모든 사람들은 세상의 가치를 추구합니다.

우리의 롤모델, 예수님은 세상의 가치를 따르는 사람들에게 어떤 말씀을 하고 싶으실까요?

4. 예수 그리스도가 추구한 가치

마태복음 4:1-10

1 그 때에 예수께서 성령에게 이끌리어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러 광야로 가사

2 사십 일을 밤낮으로 금식하신 후에 주리신지라

3 시험하는 자가 예수께 나아와서 이르되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명하여 이 돌들로 떡덩이가 되게 하라

4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부터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5 이에 마귀가 예수를 거룩한 성으로 데려다가 성전 꼭대기에 세우고

6 이르되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뛰어내리라 기록되었으되 그가 너를 위하여 그의 사자들을 명하시리니 그들이 손으로 너를 받들어 발이 돌에 부딪치지 않게 하리로다 하였느니라

7 예수께서 이르시되 또 기록되었으되 주 너의 하나님을 시험하지 말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8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 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

9 이르되 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

10 이에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사탄아 물러가라 기록되었으되 주 너의 하나님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 하였느니라

마귀는 예수님을 시험하여 그가 세상의 가치를 추구하도록 유혹했습니다.

먼저 마귀는 세겜과 하몰이 추구했던 물질만능주의를 이용하였습니다.

그는 예수님에게 떡을 먹고 그의 굶주림을 해결하라고 유혹하였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떡이 아닌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둘째로, 마귀는 시므온과 레위가 복수를 통해 회복하려고 했던 명예를 이용하였습니다.

그는 예수님에게 성전 꼭대기에서 뛰어내려 하나님의 아들로서의 명예를 얻으라고 유혹하였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하나님을 시험하지 말고 하나님을 경외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마귀는 야곱이 두려워하며 추구했던 세상의 권력을 이용하였습니다.

그는 자신에게 경배하면 세상의 모든 권력을 주겠다고 예수님을 유혹하였습니다.

이에 예수님은 하나님께 경배하고 하나님의 주권에 순종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위기의 순간에 세상의 가치를 추구하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언제나 하나님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추구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세상의 가치만을 추구하는 우리들에게 올바른 답을 보여주신 것입니다.

그것은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하나님을 경외하며, 하나님의 주권에 순종하며 사는 삶입니다.

  • 당신은 하나님의 가치를 가장 먼저 추구하는 사람입니까? 아멘!
  • 당신에게 어떤 문제가 생기더라도 먼저 예배를 지키겠습니까? 아멘!
  • 당신에게 어떤 문제가 생기더라도 먼저 성경을 읽겠습니까? 아멘!
  • 당신에게 어떤 문제가 생기더라도 먼저 하나님께 기도하겠습니까? 아멘!
  • 당신에게 어떤 문제가 생기더라도 먼저 예수님의 인도하심을 믿겠습니까? 아멘!

이번 주에도, 하나님의 가치를 세상의 가치보다 먼저 추구하는 지혜로운 한 주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 May 09 / 2021
  • Comments Off on How Will You Respond to Your Own Red Sea Incident? (Exodus 14:13-14)
Pastor Kang, Sermons

How Will You Respond to Your Own Red Sea Incident? (Exodus 14:13-14)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How will you respond to your own Red Sea Incident?

13 Moses answered the people, “Do not be afraid. Stand firm and you will see the deliverance the LORD will bring you today. The Egyptians you see today you will never see again.

14 The LORD will fight for you; you need only to be still.”

Exodus 14:13-14

People often say that life is a continuation of problems and crises. If I ask, ‘Do any of you have a problem at the moment? Please raise your hand,’ then everyone will lift their hands.

The only difference is whether the problems are big or small, but everyone is living with their own problems. We can define this situation as:

“The Universal Nature of Problems”

This reality helps us to realize a very important truth. The truth is that in our lifetimes, problems will never completely disappear for us. In other words, we are destined to live with various problems throughout our lives.

In this troubled reality, a person who does not realize the origin of all problems, that is sin, will lose his or her life, body, and spirit, as well as his or her soul.

Then, how should we observe problems from the perspective of our identity as God’s child and Christ’s disciple? Why do some people grow and mature through their problems and others become frustrated and spiral downward through their problems?

The Israelites, precursors to modern day Christians, endured many problems living as slaves in Egypt. But when the time of God’s salvation came, Israel faced a crisis of desperation at the Red Sea that was at the crossroads between life and death.

In fact, the difference in perspective we may have when looking at our problems depends on our relationship with God. In today’s sermon, let me introduce three different perspectives that three different types of people have when considering their problems. 

  1. First, “A person who is God’s enemy responds to His will with contempt or indifference.”
  2. Second, “A person who is distant from God responds to His will with uncertainty or fear.” 
  3. Third, “A person who is intimate with God responds to His will in faith and trust.”

We can find these three types of people in our passage from Exodus today. Each type of person’s response to the Red Sea Incident depends on their relationship with God.

First, let us consider the response of God’s enemy.


“A person who is God’s enemy responds to His will with contempt or indifference.”

A perfect example of this type of person is the King of Egypt.

When Moses and Aaron stood before the king of Egypt before He freed them from slavery, the king of Egypt looked upon them with contempt and asked, “Who is this Lord? I will not let Israel go because I do not know Him.”

For the Egyptian king and his people who did not recognize God’s existence and did not heed His word, nor regard His will, everything that followed ended in utter destruction and catastrophe for them. God sent ten plagues upon them that devastated their land, their food supply, their livestock, their economy, their health, their wealth, their gods, and their families. The Red Sea Incident was the culmination of their destruction when the Sea that had been open and dry for the Israelites to cross over swallowed the entire legion of Egyptian warriors who pursued them. This included the king, whose hard heart had brought about their calamity.

God’s judgment was delivered swiftly upon the army of Egypt in the form of walls of water that crushed the mighty soldiers and their horses. Even their swift chariots and drivers could do nothing to escape the judgement of the Lord. He had hardened their hearts in arrogance and confused them, and the King of Egypt and his people completely lost control over their own lives and destinies.

For those who have antagonized God, their problems will extend beyond mere damage to their circumstances or bank account to a massive calamity that will ultimately take their lives. When they ignore the sovereignty of God, the master of the world, and sit upon the throne as kings or queens of their own lives, they may feel like they are able to solve all their own problems by themselves and feel fulfillment and satisfaction. However, in the time of God’s judgment, they will lose any illusion of control they still grasp at and come to a miserable end.

What is the result responding to God’s will as an enemy, with contempt or indifference? Such a response ultimately results in destruction.

Let us turn now to the second type of person.

“A person who is far from God responds to His will with uncertainty or fear.”

The best example of this type of person are the Israelites, as they fled Egypt in fear.

Exodus 14:11-12

11 They said to Moses, “Was it because there were no graves in Egypt that you brought us to the desert to die? What have you done to us by bringing us out of Egypt?

12 Didn`t we say to you in Egypt, `Leave us alone; let us serve the Egyptians`? It would have been better for us to serve the Egyptians than to die in the desert!”

Take a look at these reactions of these people who were suddenly in crisis. Most of the people became resentful and impatient. As time went on, they poured out their resentment as a protest to Moses in order to rationalize their fear and uncertainty in the face of their problem.

They forgot that Moses was their leader appointed by God, so they rebuked Moses when his leadership was perceived to be a failure. By doing so, they were able to rationalize the crisis they were experiencing, and were able to justify any negative actions or attitudes they had.

But there is no true peace in the hearts of those who are not fully convinced of God’s will. This is because their hearts are divided; they are a broken people, holding within themselves two conflicting and opposing identities. On the one hand, they carry the identity of God’s chosen people within themselves, but at the same time, they also carry the idea that they want to live in a moderate compromise with the world.

They think, ‘One day in the future, I will worship God properly’, ‘One day in the future, I will evangelize my family’, ‘One day in the future, I will stand before God and devote myself fully to the church and community.’

But they also have the opposite idea at the same time, adding a ‘But not yet…’ to the end of every good thought they’ve had. 

‘One day, I will worship God properly, but not yet because it is difficult to go before God due to my situation right now.’ ‘One day, I will evangelize my family, but not yet because first I must extinguish an urgent fire that has occurred in my life. I will pray later when I have the time’, ‘One day, I will devote myself to God, but not yet because I want to have fun in the world right now. I will go to God later when it is time.’

In fact, this type of thing happened to me when I was a full-time evangelist in Australia. One day, when I had a break from church work, I was introduced to a part-time cleaning job by an acquaintance. After cleaning the offices and bathrooms for five hours, I got paid reasonably well for work that was relatively easy. It also was economically helpful for me.

After that, I regularly worked at that part-time cleaning job when I was not in church in order to help earn more living expenses. As I worked more and more, my life became a little tough, but my economic situation improved significantly. However, despite the noticeable improvement in my financial situation, deep down in my heart, I was uncomfortable.

At first, I thought, ‘Let me work hard in the church and also work hard to clean the offices.’ At first, it seemed to work as I did my best. But as time went on, I suffered burnout, and nothing in my life could be done passionately. After this realization, I came back to Korea to concentrate full-time on the pastoral vocation given to me by God.

Life in Australia had been relaxing and satisfying for me personally because there was a lot of time to think alone. However, with these two identities at conflict within me, in which I both desired to be filled with passion for church work and also to become economically wealthy, I struggled. The struggle between these two identities was never completely resolved, and the fire of conflict between them could not be extinguished from my mind.

The Israelites would have found themselves in a similar situation. They coexisted with both the ideas of ​​serving God well, and at the same time desiring to live prosperously in Egypt. Therefore, they were unable to make a big impact for God because they did not have complete faith in Him, but they were also unable to make a big impact in the world because they weren’t fully devoted to it either. 

However, the biggest problem is that if this ambiguous relationship with God persists, the flame of inner conflict will grow within us and we will eventually destroy ourselves. Problems that come upon a person who is unsure of God’s will are going to frustrate their inner conflict and make it self-destructive. It becomes like a sting that slowly spreads poison throughout the body.

What is the result responding to God’s will with a divided heart, in uncertainty or fear? Such a response ultimately results in self-destruction.

Finally, let us consider the third type of person.

“A person who is intimate with God responds to his will in faith and trust.”

A good example of this type of person is Moses.

Exodus 14:30-31

30 That day the LORD saved Israel from the hands of the Egyptians, and Israel saw the Egyptians lying dead on the shore.

31 And when the Israelites saw the great power the LORD displayed against the Egyptians, the people feared the LORD and put their trust in him and in Moses his servant.

Moses trusted God fully. Therefore, he was able to encourage the Israelites to also put their complete trust in God, even as their greatest problem pursued them. But it was only after witnessing his miraculous salvation through the destruction of the Egyptian army in the depths of the Red Sea that the people fully trusted God. The Israelites who experienced God’s salvation remained in the camp and became witnesses to God’s fighting for them.

1 CORINTHIANS 10:1-2

1 For I do not want you to be ignorant of the fact, brothers, that our forefathers were all under the cloud and that they all passed through the sea.

2 They were all baptized into Moses in the cloud and in the sea.

According to 1 Corinthians, Israel’s passing through the Red Sea is described as a symbol of baptism. In baptism, a person passes into and out of the water as a way to express their salvation from the power of sin which leads to death. When they enter the water, they enter as a sinful person, condemned to death for their sins, which is their old identity. When they exit the water, they exit as clean and righteous, redeemed to life by God’s great mercy, and they take on their new identity as children of God. 

This is what had happened to Israel at that moment. They entered the opening in the Red Sea as former slaves of Egypt, and slaves to sin, and they exited on the other side as a free people, chosen and set apart by God for good works. This reality fully sank in when they witnessed the destruction of their former slave masters, the owners of their old lives.

Before the parting of the Red Sea, Moses had ordered the people to stand firm and not be afraid even in the face of their greatest problem. He commanded them to look and wait upon the salvation that the Lord would bring about for them that day… “The LORD will fight for you; you need only to be still.”

This is the characteristic of a person who fully trusts God. He stands in awe of the Lord and has no shaking of his faith, even in the face of his greatest problem. In fact, in the face of your greatest problems, those who fully trust God may actually find their faith strengthened in response to the trial as they wait upon the Lord.

In other words, when your identity is not in conflict, and your heart fully trusts God, your spirit will remain peaceful no matter what happens outside your body.

What is the result responding to God’s will as his child, in faith and trust? Such a response ultimately results in our salvation, and his glorification, as we become witnesses of his grace to us.

Today we have seen three different responses to the same Red Sea Incident from three different perspectives. But what if some of us do not fit easily into any of these three types of responses? Perhaps we find ourselves being able to relate to multiple responses. That is, in fact, our reality as Christians.

The ups and downs of faith

Think about it. What type of relationship with God do you have?

  • Are you like the king of Egypt who is hostile to God?
  • Are you like the Israelites who are struggling with a commitment between God and the world?
  • Or are you like Moses who trusted God completely?

In fact, we have all three types of characters inside each of us.

We are all fragile sinners, though we want to be perfect. So, even if we trust God completely, sometimes we will not be sure of our commitment to Him, and sometimes we will antagonize God’s will. We will come and go from the boundary of faith, at times in perfect harmony with God’s will, at times confused about it, and at times at odds with Him.

Then how did Moses, a fragile and sinful man like the rest of us, lead the Israelites through the Red Sea and take up the ministry of God?

Moses was one who listened to God. He was always in the place where a believer should be, at God’s side. God was the best commander and strategist for Moses and gave him detailed information about what would happen and how to deal with it.

Yet, we also know Moses was not an excellent speaker. As a leader who had to lead the people, to be bad at public speaking would have been a fatal weakness for him. But Moses did not get frustrated with his weaknesses. Rather, he went to the place where God was present and listened to God every day. In this way, God’s words became his own words and he was able to overcome his greatest weakness through God’s strength.

We must not be frustrated by our shortcomings and weaknesses. Rather, we need to approach the throne of God in the position of a believer, and God will give us wisdom and strength to solve the problem. This is why the place of worship is precious.

The End Result of the Red Sea Incident is the Glorification of God

Whenever a crisis arises due to a big or small problem in life, the person who accompanies God and trusts him fully will turn the problem into a gift. This event will be an honor to God, and we will be delighted with God’s salvation. In the end, these people can confess their own Red Sea Incident as a Red Sea Miracle.

In contrast, this crisis will become a curse for those who do not believe in God. They will learn that their own lives depend entirely on God’s sovereignty. They will also suffer from unhappiness and conflicts because they can not harmonize with God, but will be judged by Him for their sin. This type of person will confess the Red Sea Incident as a Red Sea Calamity.

Do you want to solve your problems and crises? Do you hope to see God’s salvation in your life as the Israelites did? Then do as Moses commanded them: “13 Do not be afraid. Stand firm and you will see the deliverance the LORD will bring you today…. 14 The LORD will fight for you; you need only to be still.”

In your problems and crises, turn first to God in prayer and rely on His sovereignty. Moses, in faith, did that. When he lifted his cane and raised it up toward the sea, he was powerless, but filled with faith. It was God who actually divided the sea and dried the land in the middle to make the Israelites pass over it.

And just as the Israelites stood still and looked upon God’s salvation for them, we also must look to Jesus, our savior, without being disturbed by the many problems that may confront us. Moses was powerless when he held his cane out over the sea. God did everything. Likewise, we are powerless in our sin, but when we fold our hands together and pray, Jesus will do everything. He is our savior who bled and died on the cross for us, paying the price for our slavery to sin, and he was resurrected for our new life of freedom in His kingdom.

The Red Sea, which confronted the Israelites in today’s Scripture, became a powerful tool to display the glory of God. For the people of Israel, the bottom of the sea appeared as God’s miracle. It was the path to their salvation. But for the people of Egypt, the bottom of the sea became a grave of death and destruction.

When you have trouble, focus on God, who is bigger than your trouble. Don’t focus on your trouble. In intimacy with God, in faith and trust in His will, and through the power of Jesus Christ, your problem will become God glorifying according to His perfect plan.

I hope we will accompany our Lord, Jesus this week.


<홍해 사건의 의미>

13 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두려워하지 말고 가만히 서서 여호와께서 오늘 너희를 위하여 행하시는 구원을 보라 너희가 오늘 본 애굽 사람을 영원히 다시 보지 아니하리라

14 여호와께서 너희를 위하여 싸우시리니 너희는 가만히 있을지니라

출애굽기 14:13-14

0. 예화 “문제의 보편성”

 오늘은 <홍해 사건의 의미>라는 제목으로 출애굽기 14장 하반절의 내용을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인생은 문제와 위기의 연속이라고 말합니다. 만약 제가 ‘현재 문제가 있는 분 한번 손 들어 보십시오’라고 묻는다면, 아마 모든 분들이 손을 들것입니다. 

 크고 작음의 차이가 있을 뿐, 모든 사람들은 저마다의 문제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이로써 우리는 한 가지를 깨달을 수 있는데, 그것은 우리가 사는 평생 동안, 우리에게 문제가 사라지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즉, 우리는 평생 여러 가지 문제들을 안고 살아가야 할 운명을 지닌 존재들이라는 것입니다.

문제투성이인 현실에서 문제의 본래 의미를 깨닫지 못하는 사람은 그의 육신과 정신은 물론, 그의 영혼까지 생명을 잃어가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자녀이며, 그리스도의 제자 된 우리는 어떠한 시각으로 문제를 바라보아야 할까요?

 왜 어떤 사람은 문제를 통해 성장하고, 또 어떤 사람은 문제로 인해 넘어지게 되는 것일까요?

 우리 그리스도인의 표본이 되는 이스라엘 백성들은 애굽에서 노예로 살면서 많은 문제를 겪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구원의 때가 되자 이스라엘은 생사의 갈림길에 서게 되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는 하나님과의 관계에 따라 달라집니다.

  1. “하나님과 친밀하여 온전히 하나님의 뜻을 신뢰하는 사람”, 
  2. “하나님과 사이가 멀어 하나님의 뜻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는 사람”, 
  3. “하나님을 대적하여 하나님의 뜻을 가볍게 여기는 사람”.

 오늘 우리가 나눌 출애굽기 14장 하반절에는 이러한 세 가지 유형의 사람들이 나타납니다. 그리고 그들이 하나님과 맺고 있는 관계에 따라, 홍해 사건에 대한 의미도 제각각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어떤 유형의 사람들이었을까요?

1. 하나님의 뜻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는 사람

출애굽기 14:11-12

11 그들이 또 모세에게 이르되 애굽에 매장지가 없어서 당신이 우리를 이끌어 내어 이 광야에서 죽게 하느냐 어찌하여 당신이 우리를 애굽에서 이끌어 내어 우리에게 이같이 하느냐

12 우리가 애굽에서 당신에게 이른 말이 이것이 아니냐 이르기를 우리를 내버려 두라 우리가 애굽 사람을 섬길 것이라 하지 아니하더냐 애굽 사람을 섬기는 것이 광야에서 죽는 것보다 낫겠노라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과 사이가 멀어 하나님의 뜻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는 사람”의 유형에 속하였습니다.

 갑작스럽게 위기를 맞은 사람들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대부분은 당황해하며, 조급해 합니다. 그리고 시간이 좀 더 지나게 되면, 위기가 일어난 이유를 합리화시킬 대상을 찾아 원망과 항의를 쏟아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 또한 이와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모세가 하나님이 세우신 지도자라는 사실을 망각하고, 그저 하나의 미련한 인간 지도자로 여기며 모세의 정책에 대한 실패를 마구 나무라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게 해야 자신들이 겪게 된 위기를 합리화 할 수 있으며, 자신들의 행위와 마음이 정당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뜻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는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진정한 평화가 없습니다. 그 이유는 그들이 두 가지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즉, 하나님의 사람이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있지만, 세상에서도 적당히 타협하며 살아가고 싶은 생각이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언젠가는 내가 예배를 제대로 드려야지’, ‘언젠가는 우리 가족 모두를 전도해야지’, ‘언젠가는 내가 하나님 앞에 제대로 서서 교회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해야지’ 하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동시에 이와 반대되는 생각도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나의 상황 때문에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 어려워’ ‘지금은 내 삶에 일어난 급한 불부터 꺼야해, 여유가 생기면 그때 기도할거야’, ‘지금은 세상에서 좀 즐기고 싶어 때가 되면 하나님 앞에 나아갈 거야’

 제가 호주에서 전임 전도사로 사역했을 때의 일입니다. 

쉬는 날 지인의 소개로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혼자서 다섯 시간 동안 사무실과 화장실을 청소하는 일이었는데, 비교적 일이 쉽고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되는 정도의 시급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생활비를 좀 더 벌기 위해, 교회에서 사역을 하지 않는 시간에 청소 아르바이트를 고정적으로 하였습니다. 

 몸은 피곤했지만 생활 형편은 전보다 넉넉해 졌습니다. 그런데 형편이 넉넉해 졌음에도 불구하고 제 마음은 어딘가 모르게 불편하였습니다.

 처음에는 ‘목회도 열심히, 청소도 열심히 하여서 나의 주체성을 키워나가자’ 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목회에도 청소에도 매진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깨달음 뒤에는 하나님께서 주신 소명인, 목회에 집중하기 위해 전임 사역자 과정을 마친 후 한국으로 귀국하게 되었습니다.

 호주에서의 삶은 혼자서 사색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아 개인적으로는 여유롭고 만족스러웠습니다. 하지만 목회도 열정적으로 하고 싶고, 경제적으로도 풍요롭고 싶다는 이 두 가지 마음이 사라지지 않아 항상 제 마음 속에는 갈등의 불씨가 꺼지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도 하나님을 잘 섬기고 싶은 생각과 동시에 애굽에서 풍요롭게 잘 살고 싶다는 생각이 공존하였을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도 순수한 신앙이 아니고 세상에서도 큰 결단을 하지 못하는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하나님과의 애매한 관계가 지속된다면, 내면의 갈등의 불꽃이 커져 결국 스스로를 파괴하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뜻에 확신이 없는 사람에게 다가오는 문제의 의미는 내면의 갈등을 부추겨서 자멸하게 만드는, 서서히 독이 퍼지는 독침과도 같은 것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2.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는 사람

출애굽기 14:30-31

30 그 날에 여호와께서 이같이 이스라엘을 애굽 사람의 손에서 구원하시매 이스라엘이 바닷가에서 애굽 사람들이 죽어 있는 것을 보았더라

31 이스라엘이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행하신 그 큰 능력을 보았으므로 백성이 여호와를 경외하며 여호와와 그의 종 모세를 믿었더라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한 사람은 하나님의 종 모세였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구원 사건을 경험한 뒤의 이스라엘 백성이었습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진에 머물러 있으면서 하나님이 그들을 위해 어떻게 싸우시는지 보고 들은 증인이 되었습니다. 

고린도전서 10:1-2

1 형제들아 나는 너희가 알지 못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우리 조상들이 다 구름 아래에 있고 바다 가운데로 지나며

2 모세에게 속하여 다 구름과 바다에서 세례를 받고

신약성경 고린도전서에 따르면 이스라엘이 홍해 가운데로 지나 구원받은 사건이 세례의 상징으로 묘사됩니다. 그 이유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물을 통과함으로써 죽음으로 이끄는 죄의 권세에서 구원 받았음을 표현하는 예식이 세례이기 때문입니다. 

홍해 사건이 일어나기 전, 모세는 하나님께 이 일에 개입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한 모세의 반응은 출애굽기 14장 13절과 14절에 나타나 있습니다.

이에 따르면 모세는 백성들에게 ‘두려워하지 말고 가만히 서서 여호와께서 오늘 너희를 위하여 행하시는 구원을 보라… 여호와께서 너희를 위하여 싸우시리니 너희는 가만히 있을지니라’ 라고 명령하였습니다.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는 사람의 특징은 여호와를 경외하며 그 믿음의 흔들림이 없다라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는 한 가지 마음만 있기 때문에, 외부에 어떤 풍파가 몰아치더라도 그 내면이 평안한 것입니다.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는 사람에게 다가오는 문제의 의미는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며.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일하심과 싸우심을 목격하게 되는 것입니다.

다음은 “하나님을 대적하여 하나님의 뜻을 가벼이 여기는 사람”에 대해서 나누어 보고자 합니다.

3. 하나님을 대적하여 하나님의 뜻을 가벼이 여기는 사람

 모세와 아론이 하나님의 구원 사역을 시작하기에 앞서 바로 앞에 섰을 때의 일입니다.

바로는 그들에게 ‘여호와가 누구이기에 내가 그의 목소리를 듣고 이스라엘을 보내겠느냐 나는 여호와를 알지 못하니 이스라엘을 보내지 아니하리라’ 하고 말하였습니다.

 하나님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가벼이 여기는 바로와 애굽백성들에게 홍해 사건은 그들의 생명을 통째로 집어 삼키는 대재앙으로 다가왔습니다.

 하나님의 심판 아래 애굽의 군사들과 말, 병거와 마병들은 아무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또 어지럽게 하셨기 때문에 바로와 애굽 사람들은 자기 통제력을 상실했습니다. 

 하나님을 대적하는 사람들에게 문제는 단순한 피해를 넘어 생명을 앗아가는 거대한 재앙으로 확대됩니다. 이들은 세상의 주인이신 하나님의 주권을 무시한 채 스스로 인생의 주인이 되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면서 성취감과 만족감을 느끼며 삽니다. 그러나 정작 하나님의 심판의 때에는 자기 통제력을 상실한 채, 허망한 최후를 맞게 되는 것입니다.

4. 신앙의 기복

이제 한번 생각해 봅시다. 나의 하나님의 관계는 어떤 사람과 닮았습니까?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는 모세입니까? 하나님과 세상 사이에서 번민하는 이스라엘 백성입니까? 아니면 하나님을 대적하는 바로입니까?

사실 우리 안에는 이 세 가지 유형이 모두 들어있습니다.

우리는 온전하고자 하나 연약한 죄인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하다가도 확신이 없어지기도 하고, 때로는 하나님의 뜻에 대적하며 신앙의 경계를 왔다 갔다 하곤 합니다.

우리와 같은 연약한 사람인 모세는 어떻게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하나님의 사역을 감당하였을까요?

모세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신앙인이 있어야할 자리에 언제나 있었던 사람입니다. 

하나님은 말씀을 들을 준비가 되어있는 모세에게 최고의 지휘관으로서 또 책략가로서 앞으로 일어난 일과 또 대처하는 방법을 상세하게 알려주셨습니다.

우리는 지도자 모세가 언변에 능통하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사람들을 이끌어나가야 하는 지도자가 말을 잘 하지 못한다는 것은 모세에게 치명적인 약점이 되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모세는 자신의 약점에 좌절하지 않고, 오늘 하나님께 나아가야 할 자리에 나가 하나님의 말씀을 경청하였습니다. 우리 또한 우리의 부족함과 약점에 좌절하지 않아야 합니다. 

오히려 우리가 신앙인으로서 있어야할 자리에 있을 때,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지혜를 주시고 문제를 해결해 주실 것입니다.

우리에게 허락하신 이 예배의 자리가 소중한 이유가 바로 이것 입니다.

5. 홍해 사건의 의미

오늘 말씀은 홍해사건의 의미가 무엇인지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인생의 크고 작은 문제로 인해 위기가 생겼을 때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은 그것이 오히려 선물이 되어 하나님께 영광이 되고, 하나님의 구원하심으로 기쁨을 누리게 됩니다. 

이러한 사람은 홍해사건을 홍해기적으로 고백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은 이 위기가 저주로 나타나게 되어, 세상을 이끌어 가는 힘이 하나님의 주권에 있음을 보게 될 것입니다. 

또한 불순종으로 인해 하나님의 심판을 받아 하나님과 화합하지 못해 불안과 갈등이 끊이질 않는 고통을 겪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사람은 홍해사건을 홍해재앙으로 고백하게 되는 것입니다.

문제와 위기를 해결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하나님께 기도로 여쭈어보고 하나님의 주권에 의지하는 것입니다. 모세가 할 수 있었던 것은 고작 지팡이를 들고 손을 바다 위로 내밀었던 것이 전부였습니다. 

실제로 바다를 가르고, 바다 한가운데 땅을 말려 이스라엘 백성을 그곳으로 지나가게 하신 것은 하나님께서 하신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만히 서서 하나님의 구원을 지켜보았던 것처럼, 우리도 문제 앞에서 동요하지 않고 구원자이신 예수님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모세가 지팡이를 들고 바다 위를 내밀었을 때, 하나님이 모든 일을 행하셨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손을 모으고 기도할 때에, 예수님이 모든 일을 행하실 것입니다.

예수님이 이미 우리의 죄의 문제를 해결하신 우리의 구원자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이스라엘 백성들 앞에 나타난 홍해는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는 도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으로 드러난 바다의 바닥은 이스라엘에게는 구원의 길이 되었지만 애굽사람들에게는 멸망의 길이 되었습니다. 문제에 집중하기보다 문제보다 크신 하나님을 바라보십시오. 예수님을 통해 문제가 하나님께 영광이요 구원으로 나타나는 기적을 경험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소망합니다.

Pages:1234567...36
So then faith comes by hearing, and hearing by the word of God. Li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