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ENU ::::

How to Meet God (Exodus 40:1a-2)

Pastor Kang, Sermons

How to Meet God (Exodus 40:1a-2)

Tithes and Offerings

Send to: NongHyup bank 351-0158-2802-13 Song Ki-Joong

How to Meet God

1 Then the LORD said to Moses:

2 “Set up the tabernacle, the Tent of Meeting, on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Exodus 40:1a-2

● How to Get From Seoul to Busan through city buses

I hope God’s grace and peace will fill our hearts today through the message God’s given us.

There are many ways to get from Seoul to Busan. But, one day a young man made a very interesting challenge called “Going to Busan from Seoul with only city buses”. In the morning, this young man took his first bus at the ‘Shin-non-hyun Station bus stop’ early in the morning.

Now, before we go any further, do you think this young man’s challenge was successful?

At the next stop, there was no no bus on the move, so he ran on to the following bus stop. After getting on the bus there, he was so tired that he fell asleep on the bus and got off at the wrong next bus stop. Eventually, although he endured several such crises, fortunately his challenge ended successfully. He finally arrived at Busan Jong-hap Bus Terminal even though the process he had taken was never simple.

The total number of city buses used to go from Seoul to Busan was nineteen. And the total time was twenty-three hours.

So, after such a long struggle, why did this young man not give up on his challenge?

It was because he had set his mind firmly on his purpose to go to Busan.

Likely, in today’s text, Moses and the Israelites had set their hearts firmly on their purpose to meet God. Actually, at that time, the process of meeting God was almost as complicated as ‘going to Busan from Seoul with only city buses’ because the Israelites needed the “tabernacle” to meet God. But it was not simple or easy to set up this tabernacle and to sacrifice there.

● How to Meet God through the Tabernacle

Exodus 40:1-2

1 Then the LORD said to Moses:

2 “Set up the tabernacle, the Tent of Meeting, on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God had taught Moses how to set up the tabernacle because that was the designated location for the Israelites to meet him. The tabernacle was also called the Tent of Meeting, and it was “A moving worship place”. At that time, Israel had escaped from Egypt with the help of God and was actively moving to the promised land. But the Israelites had to worship during their movement because they had not yet arrived in the land where they were to settle. So they needed “a moving worship place” which was the tabernacle, a large tent for meeting God.

In modern terms, the tabernacle can be understood as a church building where we worship. But imagine that as a church we needed to move to another place over a course of many months or years. We also would probably bring a tent, or a tarp to a campground, in which to worship God.

What is interesting is that God ordered the tabernacle to be set up on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In fact, the Israelites had fled from Egypt on the fourteenth day of the first month the previous year. They arrived at Mt. Sinai in the third month, and Moses’ two trips up the mountain took a few months each. It is generally accepted that the Israelites began work on the tabernacle in the sixth month of their exodus, and it took almost six months to complete. So, the first day of the first month, which is New Year’s Day was fast approaching, and just as all things are “new” in the New Year, so the tabernacle was to symbolize Israel’s “being made new.”

God wanted Israelites to remember that God was the one who saved them by making them set up the tabernacle on the first day of the month. And God wanted the Israelites to worship Him with a new identity of God’s people, not slaves of Egypt, slaves of sin.

In this regard, we can imagine the worship service on the first morning of each month. Just as the Israelites set up the tabernacle on the first day of each month and worshiped God, we also worship God in the church at the earliest time of the first day of each week. But in Korea, we also have a special worship time at the earliest time of the first day of each month called “월삭기도회.”

All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s are precious, but the first worship service every month has an even more special meaning. This is because when we start a new month, we can remember that God is the one who saved us from sin. It also makes us realize that sinners though we are, we are also now new children in God’s family. I hope we will be Christians who rely on God for a new beginning at the beginning of each month by attending the first early morning worship service of the month.

Now, in order for the Israelites to worship God on the first day of the month, God had to teach Moses how to lead the people in setting up the tabernacle. But the process of setting up this tabernacle was not simple.

For starters, the tabernacle was divided into the Holy Place and the Most Holy Place. In the Most Holy Place, the Ark of the Covenant which contained the two stone tablets with the 10 commandments that God had given to Moses was placed. There was a veil between the Holy Place and the Most Holy Place, so that they were physically separated from each other.

In the Holy Place, there was a table of the bread of the Presence of God on the north side, a lampstand and lamps on the south side, a golden altar for incense on the west side, and the door of the tabernacle made of another veil on the east side.

Outside the tabernacle was the main court where a basin and the altar for burnt offerings was placed. These were in the center of the court of the tabernacle before the main entrance.

When I was reading the Bible, I was particularly interested in the veils of the tabernacle. A veil is ‘a curtain used to cover something’. Interestingly, three veils were used in the tabernacle design. One veil was used to distinguish between the Holy Place and the Most Holy Place, another was used as a material to make the gates of the tabernacle, and a final veil was used to represent the boundary of the court of the tabernacle.

That means there were three veils between the Israelites and the ark of the Covenant. Why?

These veils signified that God is holy, and that the Israelites, who are unholy sinners, can not meet the holy God directly.

Therefore, God appointed a priest to take charge of the tabernacle rituals, on behalf of all human beings as sinners. Exodus 40:9-16 shows us how God made the priest and the tabernacle holy so that the priest could perform his duty for the people:

9 “Take the anointing oil and anoint the tabernacle and everything in it; consecrate it and all its furnishings, and it will be holy.10 Then anoint the altar of burnt offering and all its utensils; consecrate the altar, and it will be most holy.11 Anoint the basin and its stand and consecrate them. 12 “Bring Aaron and his sons to the entrance to the Tent of Meeting and wash them with water.13 Then dress Aaron in the sacred garments, anoint him and consecrate him so he may serve me as priest.14 Bring his sons and dress them in tunics.15 Anoint them just as you anointed their father, so they may serve me as priests. Their anointing will be to a priesthood that will continue for all generations to come.”16 Moses did everything just as the Lord commanded him.

So Moses poured oil onto the priest, the tabernacle, and everything in the court of the tabernacle as God commanded him, and everything that touched the oil became holy. This allowed the priest, now made holy, to move on to the holy God.

This is probably the simplest explanation for the tabernacle. If we were to read all of Exodus chapters 34 to 40 which detail every little thing about the tabernacle, how it was created, the artifacts it contained, and how the priest was to be dressed, we would find that setting up the tabernacle, and giving sacrifices there was never simple or easy.

What we can see through this is that God is holy, and it is never easy for a sinner to meet a holy God. So the Israelites had to go through a lot of processes to meet God. Is there any other way than this series of formalities to meet God?

● How to Meet God through Jesus Christ

In the Old Testament, people needed a tabernacle, a priest, and sacrifices to meet God. However, everything changed with Jesus in the New Testament. How did Jesus make meeting God possible?

Hebrews 10:12

12 But when this priest had offered for all time one sacrifice for sins, he sat down at the right hand of God.

Jesus is our better High Priest, who acted in accordance with the tradition of the Old Testament sacrificial rites that God ordered Israel.

First, Jesus has become our eternal high priest. His title “Christ” is the Helaian transliteration of the Hebrew word ‘Mashmach’, (Messiah?) which means ‘anointed with oil’. In the Old Testament, in order to meet the Holy God, the priest must have been anointed with holy oil, but Christ Jesus was already holy because he is the only son of the holy God, and lived a perfect and sinless life on earth.

Second, Jesus gave himself as a sacrifice for our sins. In the Old Testament, the priest sacrificed animals to God so that the blood of the animals would absolve the sins of man. Because the punishment for sin is death, God accepted the death of the animals in place of the death and blood of the people. But Jesus took our sins upon himself and died as a sacrifice of his own accord. His blood has absolved our sins and bestowed his righteousness and holiness to us.

Finally, Jesus became the head of the church.

Colossians 1:18

And he is the head of the body, the church; he is the beginning and the firstborn from among the dead, so that in everything he might have the supremacy.

In the Old Testament, the Israelites needed to meet God in the tabernacle. But today, we can meet God through the church community that Jesus is the head of. He is our leader, the head of the church, and we are the body of the church.

● God’s grace through Jesus Christ

Now let’s turn our attention to God’s grace as it was displayed through the tabernacle in the Old Testament and Jesus Christ in the New Testament.

God ordered the people of Israel to set up the tabernacle and to make the priest and the tabernacle holy with oil and to complete all kinds of necessary preparations to consecrate themselves to God. Sometimes, we may feel that God’s orders are too cumbersome and that many of these requirements are burdensome.

But this was not a one-sided order from God, but rather a big display of his grace because God had provided an opportunity to forgive sin through the tabernacle. In fact, the Israelites were only able to live as a holy people of God by confessing their sins and offering sacrifices to him.

So why did God change the way we meet him from the tabernacle to Jesus Christ?

When God first gave people the covenant, the people came to the tabernacle every time they broke his covenant and sinned, in order to meet God and repent of their sins. But human sin increased day by day, and in the end could not be absolved only through the sacrifice offered at the tabernacle. Even the priests who should have been holy were not holy before God.

Also, the people used the laws and commandments given by God in order to boast about themselves, or elevate their own status, and did not love their neighbors. So God abolished the sacrifice at the tabernacle and absolved all sins with only one sacrifice, once for all, through Jesus.

If there was a way for a sinner to come to God through the tabernacle in the past, now God has come to us, who are sinners, directly through Jesus Christ. This is because Jesus has now become our eternal high priest, the eternal sacrifice for our sins, and the head of the eternal church for us. This is God’s good and wonderful gift of grace for us, unholy, unforgivable sinners.

Recall the challenge of “Going to Busan from Seoul by only city buses.” This kind of situation is almost as trying as offering a sacrifice at the tabernacle would have been in Old Testament times. The reason is that we have to go through too many obligatory steps to meet God, who is our final destination.

But what if we took a flight from Seoul to Busan? Surprisingly, it would take less than one hour. We wouldn’t have to transfer along the way, and we would just be able to sit comfortably in one seat for the entire journey. This scenario is like the grace of Jesus Christ that God has given us. He is our fast, one-way ticket, with no layovers, on a comfortable plane to go to God, our final destination. And the flight’s name is “My Savior, Jesus Christ”.

John 14:6

Jesus answered, “I am the way and the truth and the life. No one comes to the Father except through me.

The important thing to note in this passage is that there is only ONE way to God, and that way is through Jesus Christ. There is no other way! There are no transfer stops or indirect routes, or different transit methods but Jesus Christ alone.

Remember the three veils between the Israelites and the ark of the Covenant? These were walls that blocked sinners from the holy God. The people of Israel had to ask a mediator, the high priest, to go to God and perform sacrifices for them on their behalf.

We also are sinners and blocked, as if with the veils of the tabernacle, from the holy God. But Jesus’ death changed that completely.

Luke 23:44-46

44 It was now about the sixth hour, and darkness came over the whole land until the ninth hour,

45 for the sun stopped shining. And the curtain of the temple was torn in two.

46 Jesus called out with a loud voice, “Father, into your hands I commit my spirit.” When he had said this, he breathed his last.

The veil of the temple was torn in half with Jesus’ death, and this symbolizes the disappearance of the veils between us and God through Jesus. His death and sacrifice on the cross for our sins makes it possible to go directly to God and meet God right away through Him. This is the love of God, and the great, marvelous, unimaginable grace of him who saved us from death through Jesus.

I hope you will spend today meditating on the amazing grace of God that came most intimately through Jesus. And I hope you will spend today basking in the mercy of God, who came to us through Jesus Christ and now considers us holy and righteous, and sons and daughters in his own family through Jesus’ sacrifice on the cross. God bless you!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너는 첫째 달 초하루에 회막 곧 회막을 세우고

출애굽기 40:1-2

● 서울에서 부산가기

오늘도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통해, 우리에게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가득하길 소망합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기 위해 여러가지 방법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한 청년이 아주 흥미로운 도전을 하였습니다.

그 도전의 이름은 “시내버스로 서울에서 부산가기”입니다.

이 청년은 이른 새벽에 신논현역 버스 정류장에서 첫 버스를 탔습니다.

과연 이 청년의 도전은 성공했을까요?

가는 길에 버스 노선이 없어서 다음 버스 정류장까지 뛰거나, 버스 안에서 졸다가 엉뚱한 정류장에 내리는 등 몇 번의 위기가 있었지만, 다행히 이 도전은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이 청년이 탄 마지막 버스가 부산 종합 버스 터미널에 도착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 도전을 성공하기 위해 그가 거쳐야 했던 과정은 결코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기 위해 이용한 총 시내버스의 수, 열아홉 대.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는데 걸린 총 시간, 스물 세 시간.

이 청년이 이런 힘든 과정에도 도전을 포기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그에게 부산까지 가야한다는 목적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에 나타나는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에게도 한 가지 목적이 있었습니다.

그 목적은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을 만나는 과정은 시내버스로 서울에서 부산가기 처럼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 “회막” 이라는 것이 필요했는데, 회막을 세우는 것과 회막에서 제사를 드리는 것이 간단하거나 쉬운 일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 : 회막

출애굽기 40장 1절에서 2절입니다.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너는 첫째 달 초하루에 회막 곧 회막을 세우고

하나님은 모세를 통해 “회막”을 세우는 방법을 알려주셨습니다.

회막이 있어야 이스라엘 백성들이 그 곳에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회막은 성막으로도 불렸는데 이것은 “이동식 예배소” 입니다.

이때 당시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도움으로 애굽에서 탈출해서, 약속의 땅으로 이동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은 아직 정착할 땅이 없어 이동하면서 예배를 드려야 했는데, 이 이동식 예배소가 바로 회막인 것입니다.

오늘날로 말하면 회막은 우리가 예배를 드리는 교회라 할 수 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하나님께서 첫째 달 초하루에 회막을 세울 것을 명령 하셨다는 것입니다.

첫째 달 초하루는 이스라엘이 출애굽 한 이후, 처음 맞이하는 새해 첫날로서, 새로운 한 달을 시작하는 ‘월삭’을 의미합니다. 

월삭의 원뜻은 ‘새로워 지다’ 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매달 첫째 날에 회막을 세우게 함으로써, 그들을 구원하신 분이 하나님임을 기억하길 바라셨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더 이상 애굽의 노예, 죄의 노예가 아닌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가지고 하나님을 예배하길 원하셨던 것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매달 첫째 날 새벽에 드리는 월삭 예배를 떠올려 볼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매달 첫째 날, 회막을 세워 하나님께 예배했듯이 우리도 매달 첫째 날 가장 이른 시간에 교회에 나와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입니다.

모든 새벽 예배가 귀하지만, 월삭 예배는 더욱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새로운 한 달을 시작하면서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신 분이 하나님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죄인이었던 우리가 이제는 하나님의 자녀라는 새로운 존재임을 다시금 깨닫게 되는 예배이기 때문입니다. 

월삭 예배를 잘 지키셔서 새로운 한 달을 하나님께 맡겨드리는, 귀한 순종의 예배를 드리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소망합니다.

하나님은 지도자 모세를 통해 회막을 세우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셨습니다.

이 회막을 세우는 방법은 과정은 간단하지 않았습니다.

회막은 크게 지성소와 성소로 나누어져 있었습니다.

지성소는 하나님이 모세에게 주신 언약궤가 있어 가장 거룩한 장소였습니다.

지성소와 성소 사이에는 휘장이 있어 서로 구분되어 있었습니다.

성소의 북쪽에는 진설병 상이, 남쪽에는 등잔대가, 서쪽에는 금향제단이 있고, 마지막 동쪽에는 휘장으로 만든 회막의 문이 있었습니다.

회막의 바깥으로는 회막의 뜰이 있었습니다.

회막의 뜰에는 물두멍과 번제단이 있는데 이것들을 회막 입구와 회막 뜰의 입구 사이에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성경을 읽던 중에, 특별히 휘장이라는 것에 대해 주목하게 되었습니다.

휘장은 ‘무엇인가를 가리기 위해 사용하는 장막’을 의미합니다.

흥미로운 점은 지성소와 성소를 구분하기 위해 휘장이 사용되었고, 회막의 문을 위해 휘장이 사용되었으며, 회막 뜰의 경계를 나타내기 위해 또한 휘장이 사용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로써 이스라엘 백성과 언약궤 사이에는 총 세 개의 휘장이 가로 막고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이 세 개의 휘장이 나타내는 의미는 하나님은 거룩하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죄인인 이스라엘 백성이 거룩하신 하나님을 곧바로 만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모든 인간이 죄인이기 때문에 특별히 그들을 대표하여 회막 의식을 담당할 제사장을 택하셨습니다.

그리고 기름을 부어 제사장과 회막, 회막 뜰 안에 있는 모든 것을 거룩하게 하셨습니다.

이로써 기름 부음 받은 거룩한 제사장은 거룩한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이 회막에 대한 가장 단순한 설명일 것입니다.

만약 회막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한다면 우리는 회막을 세우는 것, 회막에서 봉헌하는 과정이 결코 간단하거나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은 거룩하신 분이라는 것과, 죄인이 거룩하신 하나님을 만나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많은 과정을 거쳐야만 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방법 외에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없을까요?

●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 : 예수 그리스도

구약시대에는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 회막과, 제사장, 그리고 제물이 필요했습니다.

그러나 신약시대부터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예수님 한 분만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오신 이후로,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이 단순해 진 것입니다.

어떻게 예수님은 이 일을 가능하게 만드신 걸까요?

히브리서 10장 12절 말씀입니다.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예수님은 하나님이 이스라엘에게 명령하셨던 구약의 제사 전통에 따라 행하셨습니다.

첫째로, 예수님은 우리의 영원한 제사장이 되셨습니다.

예수님이 제사장이라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 라는 이름의 뜻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는 ‘기름 부음을 받은 자’란 뜻의 히브리어 단어 ‘마쉬마흐’의 헬라어 음역입니다.

거룩한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선 제사장이 기름 부음을 받아 거룩해 져야 하는데, 이미 그리스도 예수께서는 그 자체로 기름 부음을 받아 거룩하신 분이었습니다.

예수님은 거룩하신 하나님의 독생자이기 때문입니다.

둘째로, 예수님은 스스로 희생 제물이 되셨습니다.

구약 시대에 제사장은 사람이 지은 죄를 해결하기 위해 하나님께 제물을 드렸습니다.

그럼 하나님께서 사람이 지은 죄를 제물로 옮기시고, 희생 제물의 피 흘림으로 그 죄가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스스로 희생 제물이 되셨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피 흘림으로 사람들이 지은 죄를 담당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예수님은 교회의 머리가 되셨습니다.

골로새서 1장 18절입니다.

그는 몸인 교회의 머리시라 그가 근본이시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먼저 나신 이시니 이는 친히 만물의 으뜸이 되려 하심이요

구약 시대에 이스라엘 사람들이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회막이 필요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예수님이 함께 하시는 교회 공동체를 통해 하나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예수님이 교회의 머리이시고, 우리는 교회의 몸이기 때문입니다.

● 하나님의 은혜 : 예수 그리스도

구약의 회막과 신약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알아봅시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회막을 세우고, 거룩한 기름을 통해 제사장과 회막을 거룩하게 하여 하나님께 봉헌할 모든 준비를 마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명령이 너무 번거롭다고, 또 많은 요구 사항들이 부담스럽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하나님의 일방적인 명령이 아닌, 오히려 큰 은혜의 사건이었습니다.

하나님은 회막을 통해 죄를 용서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셨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이스라엘은 회막에 나가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희생 제물을 드림으로써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으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하나님께서 하나님을 만나는 방법을 회막에서 예수 그리스도로 바꾸신 이유는 무엇일까요?

처음 하나님께서 사람들에게 언약을 주셨을 때, 사람들은 하나님의 언약을 지키며 죄를 지을 때 마다 회막으로 나아와 하나님을 찾았습니다.

그러나 나날이 인간의 죄는 늘어났고, 회막의 제사로도 감당이 안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심지어 거룩해야 할 제사장들도 하나님 앞에서 거룩하지 못했습니다.

또한 하나님이 서로 사랑하라고 주신 율법과 말씀이 도리어 사람들의 의를 높이고, 그들을 교만에 빠지게 했습니다.

이에 하나님께서는 회막의 제사를 폐하시고, 예수님을 통한 단 한 번의 제사로 모든 죄를 해결하신 것입니다.

과거에 회막을 통해 죄인인 사람이 하나님께 찾아 올 수 있는 길이 있었다면, 이제는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친히 죄인인 우리에게 찾아오신 것입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친히 영원한 제사장이 되셨고, 영원한 희생 제물이 되셨고, 영원한 교회의 머리가 되셨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용서 받을 수 없는 우리를 위한 하나님의 선하시고 놀라운 은혜인 것입니다.

구약의 회막의 제사는 마치 시내버스로 서울에서 부산을 가는 것과 같습니다.

목적지인 하나님을 만나기 위해서 죄인인 사람이 너무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서울에서 부산까지 비행기로 이동한다면 어떨까요?

놀랍게도 오십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것도 중간에 갈아탈 필요도 없이, 그저 편하게 앉아있기만 하면 됩니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입니다.

우리는 목적지인 하나님께 가기위해 그저 빠르고 편한 비행기만 타면 됩니다.

그 비행기의 이름이 바로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요한복음 14: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중요한 것은 하나님께로 가는 빠르고 편한 비행기가 단 한 대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하나님께로 갈 수 있다고 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말고 다른 길은 없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과 하나님의 언약궤 사이에는 세 개의 휘장이 있었습니다.

죄인인 이스라엘과 거룩하신 하나님 사이를 가로 막는 벽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께 나아가기 위해 그들의 제사장에게 제사를 요청해야만 했습니다.

죄인인 우리와 거룩하신 하나님 사이에도 휘장이 있었습니다.

누가복음 23장 44절부터 46절입니다.

44 때가 제육시쯤 되어 해가 빛을 잃고 온 땅에 어둠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하며

45 성소의 휘장이 한가운데가 찢어지더라

46 예수께서 큰 소리로 불러 이르시되 아버지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 하고 이 말씀을 하신 후 숨지시니라

예수님은 그의 죽으심으로 성소의 휘장을 찢으셨습니다.

그로 인해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가로 막힌 휘장이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을 바로 만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것이 예수님을 통해 죽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오늘 예수님을 통해 가장 친밀하게 다가오신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는 하루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예수님을 통해 우리를 친히 찾아오셔서 우리를 의롭다 여겨주시는 하나님의 자비를 온 몸으로 느끼는 하루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Comments are closed.

So then faith comes by hearing, and hearing by the word of God. Listen
%d bloggers like this: